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아들 앞에 부끄러운 엄마가 되었던 하루

by 홈쿡쌤 2012. 3. 18.
728x90
반응형

아들 앞에 부끄러운 엄마가 되었던 하루

주말에는 봄비가 촉촉하게 대지를 적셨습니다.
이제 제법 불어오는 바람 속에도 봄이 가득합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일찍 나가는 남편을 위해 아침상을 차려주고 난 뒤 고등학생인 아들은 토요일이지만 심화반이라 평일처럼 학교에 가야 하기에 7시 가까이 되어 깨웠습니다.
"아들! 일어나 학교 가야지?"
"음~"
"학교 안 갈 거니?"
"안 가!"
"학교 안 간다고?"
"응"
이상하다. 왜 학교를 안 간다는 거지?
"딸! 정말 아들 학교 안간데?"
"야! 너 학교 안 갈꺼야?"
"우씨~ 안 간다니까!"

주 5일제 수업이라 토요일이니 정말 학교에 안가는 줄 알고 빨래도 하고 집안 청소를 하니 8시를 넘겼습니다.
잠시 후, 집 전화가 울리기 시작합니다.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00이 담임입니다."
"아! 네 안녕하세요?"
"00이가 학교에 안 와서 무슨 일 있나 해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아침에 몸이 안 좋아서....조금 있다가 보낼게요."
"지금은 괜찮은가요?"
"네. 좀 괜찮아졌어요."
"그럼 안녕히 계십시요."
"네."

휴~
나도 모르게 아프다는 말을 하고 말았습니다.
친구의 전화를 받고 그때서야 일어난 아들이 뛰어나오며
" 엄마! 지금 몇 시야?"
"8시 조금 넘었어"
"왜 안 깨웠냐고?"
"엥? 얼마나 깨웠는데."
"몰라 몰라."
얼른 아침밥을 차렸습니다.
"밥 먹을 여가가 어딨어?"
"이왕 늦은 거 아침밥이나 먹고  가"
"싫어"
"선생님과 통화했어"
"뭐라고?"
"아파서 조금 늦겠다고"
"엄마는 뭐하러 거짓말을 해?"
"그럼 어쩌냐? 엄마가 집에 있으면서 깨워 보내지도 않았다고 하면 어떻게 해?"
"내가 안 일어나서 그렇다고 하면 되지"
"엄마가 아들 욕먹게 할 수 있나?"
"거짓말하는 게 더 욕먹는 일이야."
"그렇게 되나?"
"엄마는 거짓말하지 말라고 해 놓고선"
".................."

어릴 때부터 거짓말은 하지 못하도록 우리 집 가훈을
'정직하고 바르게 살자'였습니다.
그런데 정작 엄마가 담임선생님께 거짓말을 해 버렸으니 아들 앞에 체면이 말이 아니었던 것.

자동차를 타고 학교로 데려다 주면서
"엄마! 선생님께 뭐라고 해"
"그냥 몸이 안 좋아서 그렇다고 말해."
"싫어."
"그럼 어떻하냐?"
"내가 알아서 할게."

차에서 내리면서 손을 흔들며 뛰어갑니다.
녀석의 어깨는 턱 벌어져 제법 남자처럼 보입니다.
'언제 저렇게 자랐지?'
엄마보다 몸과 마음이 훌쩍 자란 모습이었습니다.

밤늦게 돌아온 아들에게
"선생님이 뭐라고 해?"
"아니, 좀 늦었네. 그 말씀밖에 안 하셨어."
"다행이네"
통화를 하고 난 뒤 그냥 쉽게 넘어갔나 봅니다.
"아들! 미안,"
"다음부터 거짓말하지 마세요."
"그럴게. 너도 깨우면 얼른 일어나."
"알았습니다."
거짓말쟁이 엄마에게 던진 일침은
아들 앞에서 부끄럽기만 한 하루였습니다.

이제부터라도 당당한 엄마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2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