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햄스터를 떠나보내며 짠하게 만든 아들의 행동

by *저녁노을* 2012. 4. 26.
728x90
반응형

 

햄스터를 떠나보내며 짠하게 만든 아들의 행동


 봄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어제, 일 년가까이 길러왔던 햄스터를 시집 보냈습니다.
아니 아예 치워버렸습니다.

아들은 고2입니다. 
고1 때 햄스터 2마리를 인터넷으로 샀습니다. 

동생이 없어서 그런지 동물 기르는 걸 엄청 좋아합니다.
초등학교 다닐 때도 학교 앞에서 파는 병아리 눈에 보이면 사 왔고, 햄스터도 5년 가까이 키웠습니다.
"엄마! 햄스터 사도 되죠?"
"안돼!~"
아빠도 누나도 모두 냄새 때문에 싫다고 하는데도 덜컥 학교 동아리에서 필요해 사 놓고는 행사가 끝나자 바로 집으로 들고 왔던 것입니다.

"이걸 왜 갖고 와?"
"엄마는 그럼 어떻게 해? 버려?"
"아이쿠! 이때다 싶어서 들고 왔지?"
"헤헤!~"
그렇게 먹이를 줄고 톱밥도 갈아주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인가 새끼를 9마리나 낳았습니다.
어찌나 정성으로 기르는지 한 마리 허실도 없이 잘 자랐습니다.
번식력이 무서울 정도라 금방 30마리가 넘어갔고 자정을 넘겨 집에 와서는 1시간 넘게 들여다 보고 있는 게 아닌가.
하루 이틀도 아니고 공부에 지장이 있다는 걸 아들도 느끼게 되었습니다.

누나가 이리저리 알아보고 과학 선생님이 알려주신 수족관에 갖다주면 받아준다는 걸 알고 전화를 걸어보았습니다.
"여보세요? 은하수족관이죠?"
"네~~~~"
잠을 자다 일어난 학생 목소리였습니다.
"우리 집에 햄스터가 있는데 가져다 드려도 되겠어요?"
"네. 내일 아빠 있을 때 가지고 오세요."
"감사합니다."

 저녁 늦게 들어온 아들에게
"내일 햄스터 보낸다."
"알았어요."
"한 마리만 남길까?"
"아뇨. 필요 없어요."

떠나보내기가 아쉬운지 또 한 시간을 넘게 앉아서 톱밥을 갈고 먹이를 주는 아들입니다.
깨끗하게 해서 보내려는 마음인 것 같아 짠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냥 주면 되지 뭐하러 시간 낭비 하냐?"
"엄마는, 마지막이잖아요. 그냥 아무 말 마세요."
 "............."
정말 아무 말도 못하였습니다.




 ▶ 보낸 햄스터와 먹이

 

 

 
퇴근하고 집에 들어서니 어찌나 서운하던지요.
내 마음이 이런데 아들 마음은 더욱 서운할 테지요.

"여보! 햄스터 순순히 받아주던가요?"
"응. 원래 안 받아주는데..."
그렇게 주인이 먼저 선수를 치더라는 것입니다. 
"톱밥과 먹이값이라도 좀 계산해 주지."
"허참! 그냥 받아준 것만으로 고맙다고 생각해라."
"허긴."
"처분 못해서 안달 할 때를 생각해 봐."
"알았어."
참, 사람 마음은 간사한 것인가 봅니다.

"아들아! 서운하지?"
"눈에 아롱거려요."
 

또 하루 하루 모든 걸 다 잊고 모른 척 살아가겠지요?

만나고 헤어짐....
든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허전하다는 말이 공감이 갑니다.
그렇게 떠나 보내는 이별을 연습하는 아들입니다.

우리 곁을 떠났어도 잘 살아가길 바래봅니다.

지금 거제도에는 유기견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관광 왔다가 그냥 버리고 가는 주인들로 인해서 말입니다.
사람이 동물과 다른 건 생각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동물을 함부로 버리는 일은 없어야 할 것 같았습니다.
 

그 또한 책임이라 여겨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728x90
반응형

댓글6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