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앙긍없이 깨끗하게! W를 기억하세요.

by 홈쿡쌤 2012. 10. 24.
728x90
반응형

앙긍없이 깨끗하게! W를 기억하세요.



바쁜 아침, 미숫가루나 선식을 많이 먹고 다니시죠?
아이들이 좋아하는 핫초코나 아이스티도 있고...
그런데 잘 저었다고 저어도 늘 바닥에는 끈적끈적하게 앙금이 남아있습니다.


좀처럼 늦잠을 자는 일이 없는 고2인 아들,
일요일인데도 학교 간다고 7시에 깨워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너무 피곤했는지 깨워도 일어나지 않자 그냥 자게 놔둬버렸습니다.
"아들! 8시 넘었는데 안 일어나?"
"허걱! 늦었다."
"왜? 오늘 봉사활도 있는 날인데."
"몇 시 까지 가야해? 말을 하지."
"9시 30분이니 바로 가면 되겠네."
아침 밥을 먹지 않아 할 수 없이 좋아하는 선식을 타 주었습니다.
"에잇! 제대로 안 녹았잖아."
"급히 탄다고 그런가 보다."
"엄마! 그냥 동그랗게 저었지?"
"응"
"w자로 저어야 하는 거래. 과학동아리 시간에 배웠어."
"그냥 대충 먹고 가라."

아들이 나가고 난 뒤 한 잔 타 보았더니 정말 잘 풀리는 게 아닌가.









더 이상 간단할 순 없다!
커피나 코코아 율무차 등을 타 마실 때 습관처럼 차 스푼으로 동그랗게(0자형) 젓습니다.
이젠 지그재그(W자형)로 저어보세요.
터빈 현상으로 건더기 하나 없이 깨끗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젓는 방법만 바궜을뿐인데, 왜?
우리가 흔히 하는 것처럼 o자형으로 저으면 회오리를 형성, 분자들이 한 방향으로 움직이므로 분다들 간의 충돌이 적습니다. 그렇지만 W자형으로 저으면 와류가 형성되면서 분자들이 불규칙하게 움직여 충돌이 훨씬 많아집니다.


근데, 멍울은 왜 생길까요?
보통 가루 식품에는 전분이 있어서 뜨거운 물에 넣으면 펴면이 살짝 익어버립니다.
거기다가 동그랗게 저으면 가운데로 몰리면서 가루가 풀러지지 않는 것이랍니다.




아는 것이 힘!
어린 아이에게도 배울 게 있다더니,
아들에게 배운
이젠 한번에 멍울없이 깨끗하게 마시는 방법이었습니다.

여러분에게도 도움되는 유용한 정보였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54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