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각박한 세상, 정월대보름 지신밟기가 시끄럽다고?

by *저녁노을* 2013. 2. 24.
728x90
반응형


각박한 세상, 정월대보름 지신밟기가 시끄럽다고?




오늘이 정월 대보름입니다.
오곡밥에 12가지 나물, 부럼까지 깨물고 더위를 팔았습니다.

아침에 더위팔기라 하여 남보다 먼저 깨어 상대방 이름을 불려 더위를 파는 것입니다. 이때 더위를  팔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는 풍습으로, 이 또한 부지런함을 일깨우려는 선조들의 지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또한 부럼깨기라 하여 밤, 호두 등을 깨물어 버리는데 이는 일년간 액운을 막고 이를 튼튼히 해준다는 데서 비롯된 것입니다.


묵은 나물로 반찬을 해 먹는 풍습은 겨울 동안 없어진 입맛을 되살리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며, 이 진채식을 먹으면 그해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전해 내려옵니다. 


어제는 점심을 먹으러 한정식집에 갔습니다.
맛있게 먹고 있을 때 우르르 일어나는 풍물패들을 보았습니다.
사장님이 상쇠에게 지신밟기를 부탁합니다.





손님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의식을 시작합니다.
촛불도 켜고, 탁주 한 잔도 따르고, 돈도 놓고 정화수도 떠 놓고
마음을 모아 지신밟기를 합니다.



▶ 사장님 부부가 절을 올립니다. 올 한해도 장사 잘되게 해 달라는 기도겠지요.



★ 지신밟기란?
지방에 따라 마당밟기·매귀라고도 한다. 해마다 음력 정월 3~14일에 행하며 지금은 영남지방에 많이 남아 있다. 꽹과리·북·장구·징 등을 갖춘 풍물패가 앞서고 양반·하동(河童)·포수·머슴·각시 등이 뒤따르며 길놀이를 한다. 놀이의 맨 처음은 주산(主山) 지신풀이로, 마을의 주산을 찾아가서 서낭목신이 있는 서낭당 앞에서 제사를 올린 후 지신풀이를 한다. 다음은 당산신을 위한 제사를 올린 후 지신풀이를 하며, 이후부터 각 집을 돈다. 지신밟기패가 집에 오면 주인은 정화수를 떠놓고 지신밟기패는 각각 연희와 소리를 하며 지신풀이를 한다. 지신풀이가 끝나면 주인은 음식을 베풀고 성금을 낸다. 지신밟기패는 여기서 모인 성금으로 마을 공동사업비용에 쓴다.


- 다음 백과사전 -




꽹과리, 북을 치며 흥을 돋우고 있는데
문 앞에 앉아있던 손님이 일어나 화를 내며 나가버립니다.
"시끄러워 죽겠네."
".................."
"사장님! 저 손님들 금방 들어왔지 않나요?"
"시끄럽다고 그냥 일어서 버리네요."
"에고. 왜 시끄러울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밥 먹으러 와서는 그냥 나가버리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시끄러웠지요?"
"아닙니다. 우리도 새해 복 많이 받으면 되죠."
"그렇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어릴 때에는 동네 곳곳,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한 해의 무사안일을 빌었습니다.
총을 메고 가는 포수가 무서웠기도 했지만,
신이 나서 졸졸 따라다녔던 추억 생생합니다.

어떻게 이런 야박한 세상이 되어버렸을까요?
조금만 배려하고 이해하는 마음이었으면

지신밟기를 하는 우리의 소리, 시끄럽게 들리지 않을 것인데 말입니다.





올 한 해 건강하시고
오늘 보름달 보고, 소원성취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