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우는 아이 멈추게 한 엄마의 행동

by *저녁노을* 2013. 3. 19.
728x90
반응형


우는 아이 멈추게 한 엄마의 행동





화사한 봄입니다.
어젯밤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려서 그럴까요?
이제 겨울의 꼬리도 슬며시 감추려 합니다.


남편은 1박 2일 연수 떠나고,
새내기 대학생인 딸아이 학생회 MT 간다고 하고,
고3인 아들은 주말도 없습니다.

각자 할 일이 있어 떠나고 나니
혼자 덩그러니 남습니다.
밀린 빨래, 청소까지 해 놓고 혼자 뒷산에나 다녀올까 하다가
'미장원에나 다녀올까?'
티셔츠만 걸치고 봄바람을 느끼며 미장원으로 향했습니다.

제법 사람들이 붐비는 곳입니다.
머리를 감고 잡지를 보고 있는데
세살쯤 되어보이나?
어린아이가 머리를 깎으려고 옆에 앉았습니다.











조금만 손질하면 되는데
아이는 자지러지게 울어댑니다.
"다 했어. 조금만 참아!"
그러자 엄마는 스마트폰을 꺼내
"00아! 네가 좋아하는 노래야!"
강남 스타일을 들려주며 아이를 달랩니다.









한창 울어대던 꼬마 녀석
엄마가 켜주는 강남스타일 노래를 듣더니
인상이 펴지면서 빙그레 웃습니다.
대단한 강남스타일이죠.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
지하철에서도,
식당 모임에서도,
인터넷이나 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냅니다.
개인주의라고,
대화를 잃어간다고 해도,
이상한 동영상이 일파만파 퍼져 나가도,
이렇게 유용하게 사용될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노래를 듣고 울음을 뚝 그치는 아이를 보니 얼마나 신기하던지요.
"아이쿠! 예쁘게 잘 깎았네."
옆에서 칭찬을 하자 아이는 더이상 울지 않았습니다.


엄마 손을 잡고 아장아장
봄 햇살을 받으며 걸어갑니다.
야무지게 잘 키울 것 같은 새댁의 미소,
행복한 발걸음,
바라만 봐도 귀엽습니다.



어째 저래 다정할꼬!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54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