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의 자비로움을 실천하는 성불사




어제는 부처님 오신 날,
고3인 아들 녀석 아침 밥 챙겨 먹여 학교 보내고 난 뒤
남편과 함께 사찰을 찾았습니다.

미리 다녀온 덕분에 조용히 기도만 하고 집으로 돌아오려는데
"여보! 우리 성불사 한 번 가 볼래?"
"그러지 뭐."

성불사는 남편이 도의원 나갔을 때 아무런 댓가 없이 많이 도와준 곳입니다.
스님이 아닌 보살님이 사찰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주 화요일 무료급식으로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좋은 일을 많이 하기에 신도들의 발길, 이끄는 것 같았습니다.









진흙탕 속에서도 의연하게 피워내는 연꽃입니다.
그 연꽃이 연등으로 피어 우리의 소원을 담아냅니다.


크지 않은 아주 자그만 사찰입니다.




자비로우신 부처님 앞에 섭니다.




소망 등이 하나 가득 달려있습니다.






잠시 후, 보살님이 사찰을 찾은 아이들을 위해
돈 천 원과 함께 사탕을 나누어줍니다.
아이들은 신이 나서 하나 둘 뛰어와 받아갑니다.
"너희들 왜 돈을 주는 줄 알아?"
"몰라요."
부끄럽게 고개를 돌리는 녀석도 있었습니다.
"부처님처럼 착하게 살라고요."
뜻밖의 대답이었습니다.

보살님은 부처님 오신 날, 아이들에게 나눔을 실천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매년 이렇게 하세요?"
"네."
"손에 든 돈, 얼마나 준비하셨어요. 신권 같은데."
"이십만 원입니다."
이렇게 부처님의 탄생일인 경축스러운 날, 비록 천 원이지만 아이들은 남에게 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했다고 합니다.














모두가 부처님의 향한 마음은 같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소원성취 하소서()()()....




두 시가 넘은 시간이었는데도 많은 사람이 줄을 서 있습니다.
점심 공양을 받기 위해서입니다.



나물 몇 가지 들어가지 않아도 맛있는 게 비빔밥입니다.




여기저기 앉아 점심을 먹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스케치북과 크레파스를 나눠주어
그림을 그리게 하는 대회도 열리고 있었습니다.




매주 열리는 무료급식 지원 차량입니다.




아기 부처님께 몸을 씻기는 새댁








산을 내려오면서 본 오디가 열매 맺어갑니다.
그리고 버찌는 빨갛게 익었습니다.


자연과 함께
부처님의 자비로움과 함께
신도들의 시주로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을 느낄 수 있어
참 흐뭇한 하루였습니다.


사람들이 북적이는 이유를 알 것 같았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명석면 | 성불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돌담

    예전에는 석탄일에 절에가서 점심도 먹었는데
    몇년째 찾지 못했습니다.
    내년에는 꼭 들릴 예정입니다.

    2013.05.18 09:05 [ ADDR : EDIT/ DEL : REPLY ]
  3. 뜻깊은 연휴네요^^
    저는 며칠전 범어사 부터 그저께 절에 다녀 왔네요^^

    2013.05.18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3.05.18 09:49 [ ADDR : EDIT/ DEL : REPLY ]
  5. 노을님 석가탄신일을 정말 보람되게 보내셨군요^^
    부처님의 자비로움이 느껴집니다ㅎㅎ

    2013.05.18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

    2013.05.18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군요...^^

    2013.05.18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돈 천원을 나눠주는 모습이 새롭네요.
    아이들 마음에 나눔이 잘 자리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2013.05.18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2013.05.18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녁노을님 다녀오시고 마음이 편안해지셨을것 같아요~
    이렇게 사진으로만 보는 저도 마음이 편안해지는걸 보면요^^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3.05.18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다녀오셨네요~ 저는 집에만 있었는데 ㅜㅜ
    덕분에 잘 보구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셔요 ~*

    2013.05.18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부처님의 자비로 평화롭고 행복한 일들만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편안한 모습 잘 보고 갑니다.^^

    2013.05.18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멋진 사진의 풍경에 잠시 심취했다가 갑니다.
    즐거운 오후 시간 되시구요....

    2013.05.18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자비가 넘치는 시간이 되길 빕니다.

    2013.05.18 1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베품을 실천하는 성불사.
    맘이 굉장히 편안해 지네요.
    복은 자신이 짓는것 같아요.

    2013.05.18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사찰이네요^^
    오디열매는 처음 봅니다.

    2013.05.18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성불사의 모습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 멋지게 보내세요

    2013.05.18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연등 꽃이 이쁘게도 피었네요.
    어쩌면 저렇게 연등을 이쁘게 만들까요.
    사진도 참 이쁘게 담으셨네요. ^^

    2013.05.19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연등이 참 예쁜 사찰이네요.

    2013.05.19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잘 보고 갑니다^^

    2013.05.19 0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대자행

    보살님이 돈을 주시는 것이 이채롭네요.
    진주에 있는 절이군요.

    2013.06.05 16:29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