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탄신일이 금요일이라 황금 같은 연휴였습니다.
아들 녀석이 고3이라 멀리 가지는 못하고
아침밥 해 먹이고 가까운 곳으로 나가 콧바람을 쐬고 왔습니다.

진주시 금산면 금호 못
싱그러운 바람,
파릇파릇 물이 오른 연둣빛,
파란 하늘
연못 속에 피친 자연은 오묘하기까지 했습니다.


 










 

 











 

 


버찌
남편은 입이 새까맣도록 따먹었습니다.




 






 

 


 



 

 






두 바퀴에 봄바람을 싣고 달리다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도
연못 속에 보입니다.





비가 오고 난 뒤
연잎 위에 빗방울이 반짝입니다.








 

 


낚시를 즐기는 부부입니다.




"우와! 너무 멋지다."
"하늘이 연못에 풍~덩 빠졌어!"
"꼭 데칼코마니 같애."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