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국사책을 읽지 않고 낙서하는 그 씁쓸한 현실

by *저녁노을* 2013. 5. 25.
728x90
반응형

국사책을 읽지 않고 낙서하는 그 씁쓸한 현실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국사 공부에 관한 내용을 다루며 방송을 한 적 있었습니다.
정부가 포기한 역사를 무한도전이 살린다며 네티즌의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사실, 대학 새내기인 우리 딸아이
이과 공부를 하다 보니 사회 역사 과목은 늘 뒷전이었습니다.
국, 영, 수, 과, 주요과목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딸! 왜 그렇게 사회 점수가 안 나와?"
"엄마! 난 외우는 게 싫고 어려워."
그래서 초등학교 때에는 만화로 된 역사실록을 많이 읽혔습니다.
만화 보는 걸 좋아하는 녀석이었으니 말입니다.

우리 아이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중학교에는 집중이수제 도입으로 한 학기에 5000년 역사를 모두 배웁니다.
한 시간 수업에 100년씩, 엄청난 양에 질릴 정도입니다.

고등학교 과정에는 필수이나, 입시에선 선택입니다.


작년 입시에서 한국사 선택한 학생은 단 6.9%
그것도 문과의 6.9%
문 이과 합치면 전체 학생의 3%만 국사 공부를 한 셈이 됩니다.
이 중 2등급 정도를 우수학생으로 볼 경우 총원 상위 10%까지가 2등급입니다.
1.000명 중 국사를 얘기할 수준의 학생은 단 3명뿐!

이게 우리나라의 현실입니다.

아이들은 더 이상 국사책을 읽지 않습니다.
국사책에 낙서를 할 뿐이죠.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 가운데 사회탐구영역에서 국사를 선택한 학생은 전체의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사가 필수가 아닌 선택과목이 되면서 응시생이 갈수록 줄고 있는 것입니다. 
학생들의 학습 부담 경감과 학생의 영역별 선택을 강조하면서 2005학년 선택형 수능부터는 탐구 영역이 종전 통합 교과형 출제에서 과목별 출제로 바뀌면서 국사는 사회탐구 11개 과목 중 한 과목으로 출제되었고, 이때부터 국사 과목은 필수 과목이 아닌 선택 과목 범주로 그 비중이 줄어들었습니다.

실제로 올해 고3 재학생 기준으로 시행된 3월, 4월 수능 모의고사에서도 한국사 과목 선택자와 비율은 3월 14.3%(4만 3944명), 4월 11.5%(3만 4415명) 등으로 선택 비율이 낮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는 우리가 되길 바라며 
수능 응시과목 체제에서 국사 과목을 필수로 지정하거나 대학에서 수능 반영을 할 때 국사 과목에 대한 가산점을 주는 등의 변화
가 수반되지 않으면 학생들의 고교 교육 현장에서 국사 과목 선택 비율 하락은 불가피할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국사에 관심을 갖게 만드는 것은 지금부터라도 어른들의 몫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