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있는 식탁2013.05.27 06:00

엄마표 집 밥이 그리웠다는 딸을 위한 식탁






서른셋, 늦은 결혼을 하고 얻은 첫딸입니다.
이제 더 이상 품 안의 자식이 아니었습니다.
언제나 엄마편이었던 딸아이가 없으니 그리움만 가득합니다.

주말, 새내기 대학생이 되어 집을 떠나 있던 딸아이가 왔습니다.
"엄마! 엄마가 해 주는 불고기 먹고 싶어."
"엄마! 수박 꼭 사 놔!"
엄마표 집 밥이 먹고 싶다고 야단입니다.

기숙사에서 밥을 먹고 있긴 해도
입맛에 맞지 않는다며 말입니다.

"뭐 해 줄까?"
딸아이가 먹고 싶다고 하는 반찬을 새벽같이 일어나 뚝딱 만들었습니다.

만들어두면 일주일은 거뜬하니 말입니다.






1. 장록초무침

▶ 재료 : 장록 150g, 고추장 2숟가락, 식초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장록은 손질하여 끓는 물에 데쳐낸다.
㉡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양념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2. 취나물 무침


▶ 재료 : 취나물 150g, 간장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취나물은 손질하여 끓는 물에 데쳐낸다.
㉡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양념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3. 콩나물

 


▶ 재료 : 콩나물 150g, 간장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콩나물은 깨끗하게 씻어 끓는 물에 삶아낸다.
㉡ 삶아낸 콩나물은 양념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주면 완성된다.




 

4. 맛살 버섯전

 


▶ 재료 : 맛살 5줄, 느타리버섯 100g, 밀가루 5숟가락, 달걀 2개, 콩기름,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맛살은 1/2로 잘라 씻어둔 느타리버섯과 함께 끼워준다.
㉡ 밀가루 - 달걀 순으로 무쳐준다.



㉢ 식용유를 두르고 노릇노릇 구워내면 완성된다.
㉣ 먹기 좋게 썰어 담아낸다.



 

 

 

5. 죽순 초무침

 


▶ 재료 : 죽순 150g, 오이고추 2개, 고추장 2숟가락, 식초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죽순은 삶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 먼저 썰어 양념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준다.
㉢ 맨 나중에 오이고추를 썰어 넣고 마무리한다.



 



 

6. 감자채볶음



▶ 재료 : 감자 1개, 파프리카 1/4개씩, 콩기름,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감자는 굵은 채를 썰어 물에 담가 전분을 빼준다.
㉡ 파프리카는 곱게 채를 썰어준다.
㉢ 프라이팬에 감자를 먼저 볶아준 후 익으면 썰어둔 파프리카를 넣고 완성한다.




▶ 완성된 감자채볶음





7. 쇠고기 채소볶음



▶ 재료 : 쇠고기 400g, 간장 3숟가락, 양파 1개, 매실 엑기스 3숟가락,
             배 1/2개, 조청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쇠고기는 배와 양파 1/2개, 양념에 재워둔다.
㉡ 쇠고기를 먼저 볶다가 익으면 썰어둔 채소를 넣어 마무리한다.







8. 멸치 마늘볶음



▶ 재료 : 멸치 50g, 마늘 10개 정도, 붉은 고추 2개, 청양초 2개,
             설탕 2숟가락, 깨소금, 콩기름 약간


▶ 만드는 순서


㉠ 멸치는 콩기름을 살짝 두르고 볶아낸다.
㉡ 마늘은 편으로 썰어주고 고추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볶아준다.


▶ 완성된 멸치볶음(설탕을 넣으면 바삭바삭 먹기 좋습니다.)
물엿과 물로 소스를 만들어 볶으면 촉촉한 멸치볶음이 된답니다.



▶ 완성된 밑반찬





9. 갈치구이


▶ 재료 : 갈치 2토막, 식용유 약간

▶ 만드는 순서


㉠ 갈치는 노릇노릇 구워내면 완성된다.





▶ 얼갈이 배추 김치






10. 김치찌개



▶ 재료 : 배추김치 1/4 쪽, 돼지고기 150g, 두부 1/4모, 양파 1/2개, 콩나물, 대파 약간

▶ 만드는 순서


㉠ 배추김치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돼지고기와 함께 볶아준다.
㉡ 양파, 대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준다.
㉢  물 1컵을 붓고 김치가 익으면 썰어둔 채소와 두부를 넣고 완성한다.



 

 

 

 

▶ 완성된 식탁




"우와! 엄마가 최고!"
"잘 먹겠습니다."
"맛있는 것만 있네."
"먹고 싶다는 것 해서 그렇지."
"감사합니다."
"엄마! 나 학교 갈 때 뭐 싸 줄 거야?"
"친구들이 제사음식 싸 간 것 먹고 또 제사 언제냐고 하던데?"
"글쎄."
엄마가 싸 준 음식을 나눠 먹고
선배 3명한테 돌아가며 맛있는 것 얻어먹었다고 자랑을 합니다.

모두 집을 떠나 있다 보니 엄마의 사랑이 담긴 음식이 그리워 그런가 봅니다.


은근 고민되기도 합니다.

맛있게 먹어주는 것만 봐도 기분 좋은 고슴도치 엄마가 됩니다.

딸바보 엄마가~~^^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처음으로 부모님과 떨어져 살았을 때가 생각나네요.. 집에 가기전에 항상 먹고싶은음식 말하면 엄마가 만들어주셨는데...^^

    2013.06.05 13:42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경아

    대단하세요..잘보고 갑니다.

    2013.06.05 13:43 [ ADDR : EDIT/ DEL : REPLY ]
  4. ...

    그저 눈물만...ㅠㅠ

    2013.06.05 13:48 [ ADDR : EDIT/ DEL : REPLY ]
  5. 울 딸도 집밥이 먹고 싶다고..
    다들 비슷하게 사나봐요.

    2013.06.05 14:17 [ ADDR : EDIT/ DEL : REPLY ]
  6. 낭만보컬

    진심 엄마가 해주는 밥이 최고지요,,

    군대 100일 위로 휴가 나와서 엄마의 된장찌개를 울면서 먹었던 기억이ㅜㅜㅋ

    2013.06.05 14:51 [ ADDR : EDIT/ DEL : REPLY ]
  7. 워누

    장모님!! 따님을 제게 주십시오~~~

    2013.06.05 16:36 [ ADDR : EDIT/ DEL : REPLY ]
  8. ㅜㅜ

    잘 보았습니다.

    저도 이젠 어느새 나이를 먹어서... 어머니 아버지라는 소리만 들어도 가끔 눈밑에 따갑고, 가슴이 먹먹할때가 많습니다.

    위에 밥상 사진도 ... 이렇게 타지에서 부모님과 떨어진 채로 보니... 역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잘 보고 갑니다.

    2013.06.05 16:56 [ ADDR : EDIT/ DEL : REPLY ]
  9. 얼갈이김치를 보니 집밥이 그리운 마음이 느껴져 식욕이 납니다
    맛살과 함께 지진 전도 맛있겠당,,,,,^^^

    2013.06.05 17:00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도 회사생활 때문에 부모님과 떨어져살고 있는 20대 후반입니다. 저도 매일 바깥음식에 지쳐 엄마밥상이 무척이나 그리운데, 보고 있자니 눈물까지 핑 도네요ㅠ 저도 엄마, 엄마 밥상이 보고싶습니다.

    2013.06.05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나도 딸

    저도 해달라고 하고 싶네요...
    맛도 엄마의 정도 같이^^ 따님은 정말 좋겠어요~

    2013.06.05 18:07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사위

    장모님 저도 맛보고싶습니다.

    2013.06.05 18:28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사위

    장모님 저도 맛보고싶습니다.

    2013.06.05 18:29 [ ADDR : EDIT/ DEL : REPLY ]
  14. 써니

    마음이 훈훈해요^^ 저는 올해 34살에 첫딸을 낳았어요..
    전에는 잘몰랐었는데..그냥 짠하네요♥♥

    2013.06.06 00:04 [ ADDR : EDIT/ DEL : REPLY ]
  15. 써니

    마음이 훈훈해요^^ 저는 올해 34살에 첫딸을 낳았어요..
    전에는 잘몰랐었는데..그냥 짠하네요♥♥

    2013.06.06 00:05 [ ADDR : EDIT/ DEL : REPLY ]
  16. 귀여운라라

    ^^ 마은 따뜻해지는 글입니다..
    28년동안 따뜻한 집밥 먹으면서 새삼 부모님의 소중함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2013.06.06 02:27 [ ADDR : EDIT/ DEL : REPLY ]
  17. 쩝쩝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다..

    2013.06.06 03:32 [ ADDR : EDIT/ DEL : REPLY ]
    • 은미

      저도 엄마가 해주신 동태찌개랑 칼국수가 먹고싶내요
      이젠 절때로 먹어볼수없는데~~~ ㅜㅜ
      엄마보고싶다

      2013.06.06 09:56 [ ADDR : EDIT/ DEL ]
  18. 딸바보아빠

    은근 재밌는데 웃겨요 ㅜㅜ

    2013.06.06 05:51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ㅜㅜ

    아니ㅜㅜ 요리에 관한 내용인데 코끝이 찡해지는건 왜죠?ㅜㅜ

    2013.06.06 07:08 [ ADDR : EDIT/ DEL : REPLY ]
  20. 자취생

    저도 집밥이 생각나네요...제가 해먹을수 잇는 요리도 있고...

    좋은 글입니다.

    2013.06.06 07:11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아버지밥이 그립습니다...저의 엄마가 만든 음식은 맛이 별루입니다..그러나 아버지가 만든 음식은
    맛이 꿀맛입니다...아버지는 음식재료가 없어도 맛있게 만드십니다..지금 생각해보믄 아버지는 음식을 맛있게 만드는 방법을 알고계신듯합니다..아버지가 만든 음식을 먹을때는 밥 기본 2그릇입니다..정말 맛있었습니다..그래서 그때는 제몸이 강호동이었습니다...그런데 엄마가 해주는 음식을 먹고부텀은 .,강호동에서
    유재석이 되었습니다..엄마가 해주는 음식을 먹을때는 밥 반그릇입니다..그기에 국한그릇 그렇게 먹고지내다보니 어느덧 몸이 유재석이 되어있었습니다...엄마가 만든 음식의 맛은 두가지였습니다..싱겁고 짜고...
    그건 김치든 다른 음식이든 ,,대부분 싱겁고 짜고 두가지맛이었습니다...그러니 밥반그릇에 싱거운국먹고나믄 식사가 끝났습니다,,,어느날 제가 음식이 맛이 없다고 투정했더니...식사때가되도 밥을주지않더군요...감히 밥투정을 해 --+;;...배고프믄 니가 알아서 해먹어!!..어쩔수없이 그다음부텀 밥투정을 하지않았습니다...아버지가 해주던 음식이 그립습니다...정말 음식을 잘만드셨습니다...아버지표 음식이 그립습니다..

    2013.06.06 07:4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