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 그들이 있어 외도는 더 아름다웠다!

 

  방학을 하고 난 뒤 1박 2일로 떠난 직원여행. 몽돌해수욕장 바로 앞에 있는 선착장에서 해금강 - 외도를 둘러 오는 배를 타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외도 구경은 했기 때문에 해금강으로 바로 가는 배편을 물어보니

"해금강까지 가시려면 배를 대절해야 합니다."

"네?"

나 역시 외도는 얼마 전 남편과 함께 다녀 온 곳이라 가고 싶지 않다며 불만스러웠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1인 15,000원을 주고 외도 섬의 입장료 8,000원을 따로 내고 관광을 하게 되었습니다. 쏟아지는 햇살은 뜨거웠지만 여름에 보는 외도도 나름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발걸음을 옮기는데 내 눈에 들어온 건 손재주가 좋으신 정원수들이었습니다. 그렇게 따가운 햇볕을 받으며 열심히 나무들에게 예쁜 옷을 갈아입히는 것처럼 이발을 하는 것처럼 정전가위를 들고 일하시는 아저씨들을 보았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며 오가는 사람들에게 더 아름답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던.....


  자연의 미가 최고 아름답지만 나무들이 다양하고 요상한 모습을 하고 서서 손님들을 맞으니 기분 또한 좋았습니다.

"우와~ 정원을 이렇게 꾸며 놓고 살면 얼마나 좋을꼬?"

곁에서 직원은 감탄사와 함께 부러움을 토해내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들로 인해 외도는 더 아름다운 것 같았습니다.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심하자!!!외도는 개인소유의 해상관광농원입니다.
볼꺼리는 잘가꾸어진 정원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자생나무도 많이 있지만 대부분 인공식재한 꽃나무와 정원수들로 우러져 있습니다.
한개인이 30년간이라는 세월을 가꾼 아름다운 섬......

 

자!~
한여름의 외도, 구경 한번 해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 멀리 해금강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날씨가 너무 좋아 해금강까지 보고 오는 행운을!~~





*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356126  클릭^^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ter153

    드러나지 않는 분들때문에 아름다움이 이어지는 군요... 감사드립니다.

    2008.07.24 17:21 [ ADDR : EDIT/ DEL : REPLY ]
  2. 소리새

    그들의 노고로 아름다운 외도...
    맞네요.ㅎㅎㅎ

    2008.07.24 19:16 [ ADDR : EDIT/ DEL : REPLY ]
  3. 외도에 한번 가고 싶네요...

    2008.07.24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2008.07.24 2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외도 참 좋은 것이죠
    올해는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좋은 시간 되시구요

    2008.07.24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외도가 저를 유혹하네요~~

    2008.07.24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주변엔 고마운 분들이 참 많지요^^

    2008.07.25 0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햇살이 더워 보이네요

    2008.07.25 10:30 [ ADDR : EDIT/ DEL : REPLY ]
  9. 눈부신 햇살과.. 시원한 바다 사진이 넘 보기좋네요^^
    아~ 시원해^^

    2008.07.25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장대식

    미워하지마

    2008.07.31 17:08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