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제17회 진주 논개제 풍경

by *저녁노을* 2018. 5. 27.
728x90
반응형

제17회 진주 논개제 풍경




잔잔하게 흐르는 남강 위의 축제

진주 논개제가 25~27일까지 열린다.

벌써 17회로 왜장을 안고 순국한

논개를 기리는 축제이다.




천년고도 진주는 예로부터 북평양 남진주라 불릴 정도로 

전통예술이 뛰어난 고장으로 유명하다. 






진주논개제는 매년 5월 넷째 주 금, 토, 일 3일간에 걸쳐서 

호국충절의 성지 진주성에서 개최되며, 

1868년 당시 진주 목사 정현석이 창제한 것으로서 

제향에 악, 가, 무가 포함되고 여성들만이 제관이 될 수 있는 

독특한 형식의 제례인 의암별제를 서막으로 

진주오광대를 비롯한 민속예술과 진주기생들이 남긴 

교방문화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자리로 이어지고 있다. 

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말이 있다. 




▲ 논개제 지낼 준비를 하고 있다.



▲ 한 분 두 분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 의상 입어보기 체험

학생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진주의 뜻있는 문화예술인들은 지역의 

훌륭한 전통예술을 기반으로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에서 순국한 논개를 비롯한 7만 민, 관, 군의 충절과 

진주정신을 포괄하면서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전통예술축제를 창제하기로 하고 

그동안 별개의 행사로 각각 진행되어 오던『의암별제』와

 『진주탈춤한마당』을 주축으로 하는 진주 논개제를 만들었다. 






진주 논개제는 어느 지역에서도 흉내 낼 수 없는

진주만이 가지고 있는 것들을 소재로 하기 때문에 

세계적 축제로서 발전을 기대하며 

또한 전통예술 위주로 봄에 열리는 논개제는 

순수예술 중심으로 가을에 열리는 

개천예술제 및 진주남강유등축제와 함께 

진주를 문화예술의 고장이란 명성에 걸맞은 

축제의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다.




▲ 청렴 캠페인에 함께 참여한 선생님

청렴 캠페인 참가 후 다육이 화분을 만들어 들고왔다.




※ 다육이 화분 만들기


㉠ 화분에 걸름망을 깔고 흙을 깔아준다.







▲ 다육이를 담고 뽀얀 돌을 얹어 완성한다.





금요일 오후라

어르신들 밖에 없었지만

토, 일요일은

진주성이 북적일 것이다.






     

인스타, 스토리, 페북, 포스트, 유튜브에서도 만나요~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728x90
반응형

댓글14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