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성묘와 밤줍기, 주말 일상 이야기

by *저녁노을* 2020. 9. 13.
728x90
반응형

성묘와 밤줍기, 주말 일상 이야기




추석이 가까워졌습니다.
막내 삼촌과 남편,
두 형제가 모여 성묘를 하고 왔습니다.


▲ 시부모님 산소




남편과 삼촌은 예초기를 돌리고
동서, 조카, 나
셋이서 갈고리로 걷어내고
할머니, 할아버지, 큰아버지, 큰어머니
7개의 봉분을 성묘했더니
모두가 땀범벅이었습니다.



▲ 올 밤도 주워왔습니다.



▲ 큰 집에서 먹은 점심


큰집 형님이 차려주는 점심
시골 밥상은 정말 맛있습니다.



▲ 형님이 싸 준 식재료들
호박잎, 오이, 죽순, 깐 밤



㉠ 주워온 밥은 씻어 물에 하룻밤 담가 벌레를 없애줍니다.

㉡ 냄비에 물을 2컵을 붓고 삼발이에 밤을 올려 삶아준다.



㉢ 칼로 절반으로 잘라 숟가락으로 파먹어요.



㉣ 껍질을 벗겨 담아두면 오가며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우리 아이 둘 잘 키워주신 시어른들도 만나고

사촌 형님이 주시는 식재료들로
또 맛있는 식탁을 차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행복한 주말을 보냈습니다.



▼ 동영상 구독신청! 부탁드려요^^▼





???????????????TV?????????TV??????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며 여러분의 공감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2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