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겨울이면 생각나는 음식

by 홈쿡쌤 2009. 12. 8.
728x90
반응형

 

겨울이면 생각나는 음식


점점 밤이 길어지는 요즘입니다. 나이가 들어간다는 증거인지 남편은 밥숟가락을 놓자마자 TV를 보고 있으면 어느새 잠이 들어버립니다.

“여보! 여보! 지금 자면 어떻게 해.”
“음~몰라.~~”

“조금 있다가 자라니까.”

“그럼 좀 놀아주던지.”

“참나! 애기야? 놀아주게.”

“..............”

어느새 또 스르르 잠에 빠져들어 버립니다.


그리고 독서실 갔던 녀석들이 돌아올 시간이면 일어나

“와! 배고프다. 간식 할 것 없나?”
하면서 부엌을 기웃거립니다.

라면도 먹였다가 대봉 감 연시도 먹였다가 고구마도 삶아주고, 매일 매일 할 일이 아닙니다.



1. 어묵

겨울엔 역시 어묵이 최고!~ 추운날 김이 모락모락 나는 어묵국 파는 아줌마의 유혹에 넘어가 본적 없으십니까? 시원한 국물이 끝내준답니다.

길거리표 보다 더 맛나는 어묵국 끓이는법
  


▶ 어묵을 반으로 접어 나무젓가락에 끼워놓는다.
 
▶ 멸치, 다시마, 건새우, 붉은고추, 풋고추, 대파를 넣고 시원한 다시물을 낸다.

▶ 넣은 던 야채는 건져내고 끼워 둔 어묵을 넣어준다.

▶ 찍어먹을 간장과 함께 그릇에 담아낸다.


2. 붕어빵

노릇노릇 잘 익은 붕어 한 마리. 그것도 올라서 3마리에 천원, 퇴근 해 오는 아버지의 손에는 붕어빵 봉투가 들려있을 때 얼마나 기쁜지...여러분도 아시죠?





3. 우동

 따끈하고 국물까지 시원한 우동, 요즘 즉석 우동도 먹을 만하던데.





4. 찹쌀떡

추운 겨울 밤 골목마다 겨울이면 울리는 소리 ‘찹쌀떡~ 메밀묵~’

그 소리마저 아련할 때가 많습니다.

  




5. 호빵

역시 겨울에는 김 모락모락 나는 호빵이 최고!

전자렌지에 돌리거나 전기밥솥에 넣어두었다가 먹으면 꿀맛!





6. 군고구마




1. 고구마는 깨끗이 씻어둡니다.

2. 잘 사용하지 않는 태워도 되는 냄비를 준비합니다.(우리 집은 전용으로 사용)

3. 고구마가 반쯤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삶기 시작합니다.

4. 20분 정도 삶으면 물이 다 졸아들어 있습니다. 젓가락으로 익은 정도를 확인합니다.

5. 노릇노릇 맛이 나게 뒤집어 줍니다.



우리가 어릴 때에는 사랑방에 고구마가 가마니 통 째로 들여놓고 겨울 내내 가마솥에 소죽 끓이고 난 뒤 재속에 넣어 두었다가 꺼내 먹었던 군고구마의 맛. 그리고 밥 위에 얹어 두었다가 학교 갔다 오면 엄마가 따뜻하라고 이불속에 뭍어 두곤 했었는데.



7. 김치전


         ▶ 묵은지 1/4쪽 송송 썰고, 양파 반개, 대파 약간, 달걀1개, 밀가루, 식용유

 


별스런 재료 없이도 묵은지 송송 계란하나 밀가루만 있으면 맛있는 김치전이 됩니다. 우리 아들이 특히 좋아하는 음식이라 겨울 밤 다이어트 걱정 없는 녀석이라 자주 해 주곤 합니다.


요즘에는 먹을거리 지천으로 깔려있기에 누룽지 서로 먹겠다고 바가지에 구멍이 나도록 긁어 대던 우리와는 많이도 변한 세상을 사는 아이들입니다.


겨울이면 생각나는 음식, 또 뭐가 있을까?



*공감가는 글이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33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