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빨래11

장마철 빨래, 퀴퀴한 냄새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 장마철 빨래, 퀴퀴한 냄새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 지루한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습도가 높아 제일 골치 아픈 게 빨래인 것 같습니다. 지금에야 아이 둘 다 자랐지만, 어릴 때에는 땀이 많아 하루에 몇 벌씩 벗어내 세탁기를 돌려야 했고, 아직 빨래가 다 마르지도 않았는데 또 하나 가득 돌려 말릴 곳이 없어 고민이었습니다. 자! 장마철 빨래, 퀴퀴한 냄새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입니다. 1.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 한 스푼! 모든 주부들이빨래하면서 세제와 섬유유연제는 필수로 넣고 있습니다. 하지만 장마철에 세탁할 때는 섬유유연제를 사용하지 마시고 될 수 있으면 식초로 헹궈주세요. 유연제 냄새가 빨리 마르지 않으면 퀴퀴한 냄새의 원인이 된답니다. 2. 빨래통에 식초 적신 천을 담아둔다. 여름처럼 하루 이틀만 빨래를 .. 2013. 7. 3.
유통기한 지난 샴푸와 린스의 활용법 며칠 전, 남편은 서랍장에 든 샴푸와 린스를 꺼내보고는 경악을 합니다. "아니, 유통기한이 한참 지났잖아?" "그래요?" 먹는 것도 아니고 그런 것까지 신경 쓰나 싶어 뽀로통해졌습니다. 쓰레기통에 버리는 걸 다시 주워내자 "안 버리고?" "다른 곳에 쓸 데 있어." ".............."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는 남편입니다.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사용하고 바닥에 조금 남은 샴푸, 향이나 성분이 맞지 않아 사용하지 않고 내버려둔 샴푸나 린스는 어떻게 활용하고 계십니까? ★ 샴푸의 재활용법 1. 세탁할 때 활용한다. 샴푸는 세정력이 강하면서 향이 좋아서 세탁할 때 활용하면 좋습니다. 부드러운 재질의 면이나 스타킹, 와이셔츠, 블라우스, 속옷 등에 활용하면 찌든 때까지 말끔하게 제거해주면서 옷감은 부드럽게.. 2012. 7. 25.
여름철 빨래걱정 끝! 산뜻한 여름을 위한 세탁노하우 여름철 빨래걱정 끝! 산뜻한 여름을 위한 세탁노하우 뽀송뽀송 상큼하고 쾌적한 느낌, 무더운 여름철엔 더욱 간절해집니다. 제대로 마르지 않아 눅눅한 옷에서 나는 퀴퀴한 냄새, 여름철 불쾌지수는 더욱 높아만 집니다. "엄마! 옷에서 이상한 냄새 나!" "어쩌나. 비가 와서 빨래가 빨리 마르지 않아서 그래." "몰라. 어떻게 입어." "다시 빨아 늘어야겠다." 빨래 걱정, 이젠 끝! 산뜻한 여름을 위한 세탁 노하우입니다. 1. 알뜰하고 깨끗한 홈 세탁법 홈 드라이클리닝 하는 방법 여름철 빨래의 또 다른 고민은 바로 드라이클리닝입니다.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세탁도 자주 해야 하는데, 매번 세탁소에 맡기자니 비용이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집에서도 세탁할 수 있는 소재는 뭘까? 면이나 마, 폴리에스테르 혼방 섬유.. 2012. 7. 21.
장마철 빨래, 퀴퀴한 냄새 없이 말리는 방법 장마철 빨래, 퀴퀴한 냄새 없이 말리는 방법 보송보송하고, 상큼하고 쾌적한 느낌, 무더운 장마철엔 더욱 간절해집니다. 습기가 많아 빨래가 얼른 마르지 않아 눅눅한 옷에서 나는 퀴퀴한 냄새로 여름철 불쾌지수는 더욱 높아만 집니다. "엄마! 옷에서 이상한 냄새 나!" "어쩌나. 비가 와서 빨래가 빨리 마르지 않아서 그래." "몰라. 어떻게 입어." "다시 빨아 늘어야겠다." ★ 젖은 빨래는 세균의 표적입니다. 여름철 특성상 빨래 양이 상당합니다. 한 번 쓰고 버리는 수건, 매일 같이 벗어내는 속옷, 하지만, 장마철엔 먼저 해놓은 빨래가 마르지 않아 더 이상 널 곳도 없으며 말리던 옷에선 불쾌한 냄새까지 나기 때문에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문제는 이런 환경이 가족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상온에.. 2012. 7. 19.
쾌쾌한 빨래냄새 깨끗하고 빠르게 없애는 법 빨래 냄새 식초 보다 깨끗하고 빠르게 없애는 법 지난 주 일주일 내내 비가 오락가락하며 햇볕보기가 어려웠습니다. "엄마! 스타킹에서 냄새가 나!" "어디?" "왜 이런 거야?" "햇볕이 나지 않아 그런가 보다." 쾌쾌한 냄새가 기분까지 상하게 합니다. 할 수 없이 다시 빨아 늘어야만 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고 비가 오는 날이면 장마철처럼 옷이 잘 마르지 않고 냄새가 납니다. 옷에서 쾌쾌한 냄새나는 이유는 세균 때문이거나 의류가 바짝 마르지 않았을 때 비눗기가 잘 가시지 않았을때 냄새가 나곤하는데 세균에 의한 세탁 냄새 식초를 넣어 소독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장마철뿐만 아니라 요즘처럼 찬바람이 불어 빨래가 잘 마르지 않을 때 의류에서 나는 쾌쾌한 냄새 때문에 더욱 신경이 쓰이곤 .. 2011. 11. 13.
흰옷 많이 입는 여름, 새 옷처럼 세탁하는 노하우 흰옷 많이 입는 여름, 새 옷처럼 세탁하는 노하우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느낌이 드는 흰 옷, 흰옷은 관리하기가 까다로운 점이 단점으로, 조금만 방심하면 누렇게 변해버립니다. 흰 옷을 더 하얗게 관리하는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 흰옷을 더 하얗게 세탁하려면? 여름에 흰옷은 흰색이 햇빛을 모두 반사하기 때문에 다른 색 옷을 입었을 때보다 훨씬 더 시원해 보입니다. 시원해 보이고 깔끔한 이미지를 주는 흰옷은 땀, 지방분이 완전히 빠지지 않거나 세제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 누렇게 변색이 잘되는 것이 단점입니다. 표백제를 사용하면 눈에 보이게 뽀얗게 변하지만, 옷감에도 안 좋고 특히 아토피가 있는 아이들에겐 더 좋질 않습니다. 이럴 때 천연세제를 이용해 건강을 지키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1. 세제 .. 2011. 8. 12.
알뜰 살림법, 넘치지 않고 빨래 삶는 요령 알뜰 살림법, 넘치지 않고 빨래 삶는 요령 한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땀을 흘리는 바람에 온 가족이 샤워하다 보니 수건이나 속옷 빨래가 많아졌습니다. 뽀얗게 삶아 햇살 받으며 뽀송뽀송 말라가는 걸 보면 저절로 기분이 좋아집니다. 며칠 전, 속옷과 수건을 빨아 삶으면서 넘쳐 가스 불이 꺼져 버렸습니다. 얼른 달려가 스위치를 돌리고 다른 가스테이블로 옮겼습니다. "에잇!" 더운데 괜스레 짜증이 났습니다. 넘쳐난 빨랫물을 닦아내는 일이 힘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좋은 방법이 있다는 걸 알면서 실천하지 않았던 것. 그 뒤로 삶은 빨래를 할 때면 간단한 방법을 이용해 보았습니다. 1. 비닐을 이용해서 빨래를 삶기 작은 그릇에 빨래를 삶으면 물이 넘쳐 곤란할 때가 많습니다. 이때 비닐보자기를 .. 2011. 7. 27.
장마철 빨래 쉰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법 장마철 빨래 쉰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법 어제부터 하루 종일 비가 토닥이며 멈출 줄을 모릅니다. 기나긴 장마가 시작되었습니다. 장마철, 주부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빨래 말리는 일입니다.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옷들이 눅눅해질 뿐 아니라 실내에서 건조하면 특유의 쾌쾌한 냄새가 나기 때문입니다. 장마철에 빨래가 잘 마르지 않는다고 습한 채로 오래 놔두게 되면 세균 번식이 더욱 왕성해지고 악취와 옷감 손상은 물론 아토피나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햇볕이 들지 않으니 쉽게 마르지도 않을뿐더러 금방 빤 옷에서 눅눅한 냄새가 가시질 않습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드럼세탁기의 건조기능을 이용하면 쉽게 말리는 방법이지만 세탁기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2011. 6. 23.
장마철 빨래! 뽀송뽀송 빨리 말리는 법 장마철 빨래! 뽀송뽀송 빨리 말리는 법 어제부터 기상청에서 장마가 시작된다고 하더니 추적추적 내리는 비는 습도를 높이고 기분까지 가라앉게 만들어 버립니다. 비가 오는 날, 잘 마르지 않은 빨래로 고민하는 주부가 많을 것입니다. 비가 자주 내리는 장마철에는 며칠간 널어 두어도 눅눅하고 쾨쾨한 냄새만 더해져 고민스럽습니다. 기본적으로 빨래는 집에서 가장 건조하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말리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처럼 빨래가 잘 마르지 않을 때는 몇 가지 방법을 통해 빨래를 쉽게 마르게 할 수 있답니다. 1. 신문지와 선풍기 이용 빨래 아래쪽에 신문지 제습제 등을 놓아두거나 선풍기를 틀어 놓으면 습도가 낮아져 빠른 시간 내에 보송보송하게 마릅니다. 옷장 속 옷걸이 사이에 신문지를 끼워 놓으면 도움이 됩니다... 2011. 6. 11.
뽀송뽀송 빨래 빨리 말리는 법 뽀송뽀송 빨래 빨리 말리는 법 3일 동안 지루하게 봄비가 내리던 날, 83세의 시어머님이 실수를 한 옷이 마르지도 않았는데 또 한 벌 벗어냈습니다. 또, 딸아이 아침에 학교 가야하는데 스타킹이 덜 말랐다고 짜증을 냅니다. 신학기라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집안일까지 챙기는 건 내게 무리였나 봅니다. 이렇게 날씨까지 도움을 주지 않으니 말입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해결하십니까. 노을이가 알고 있는 빨래 빨리 말리는 요령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실내에서 말리기 건조대를 집안으로 들여놓거나 옷걸이에 빨래를 걸어 집안 곳곳에 두면 빨리 말고 가습기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빨래 마무리 단계에서 향이 함유된 섬유유연제를 넣으면 실내에 향이 퍼져 방향제 효과까지 있습니다. 불을 사용해 평균 온도가 높은 주.. 2010. 2. 16.
빨래 개다 본 '시어머님의 낡은 팬티' 빨래 개다 본 '시어머님의 낡은 팬티' 얼마 전, 둘째 아들의 정년퇴직으로 인해 멀리 서울로 이사를 가게 되어 작은 아주버님 댁을 다녀오기로 하였습니다. 막내 삼촌네 가족과 함께 시어머님도 하룻밤을 우리 집에서 지내고 여수로 향했습니다. 이제 시어머님의 연세는 82살로 여기 저기 안 아픈 곳이 없다고 하십니다. 우리가 향일암을 다녀올 때에도 다리가 아파 따라갈 수가 없어서 차 안에서 계셔야 했었습니다. 한 시간가량을 혼자 기다려야 했기에 미안한 맘 가득하였지만 "난 괜찮아~ 너희들 끼리 잘 댕겨와~" 하시는 어머님이십니다. 내려오는 하산 길은 종종걸음으로 발걸음보다 마음이 먼저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혼자 저녁을 드실 것 같아 시골에서 간단한 식사준비를 해서 같이 먹고 집으로 오기 위해 차를 몰고 나오는 .. 2007. 11. 27.
728x90
반응형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