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맛있는 것 사 달라고 하는 넉살 좋은 아이

by *저녁노을* 2010. 10. 18.
728x90
반응형

맛있는 것 사 달라고 하는 넉살 좋은 아이














아침저녁으로 스산한 바람이 불어오고 하늘을 높푸르고 산자락을 타고 웃긋불긋 단풍이 내려앉고 있습니다. 왠지 모를 설렘으로 다가오는 이 가을, 마음은 그저 허허롭기만 합니다.


며칠 전, 어수선한 마음 달래고 싶어 친구와 함께 영화를 보고 나오는 길이었습니다.
"잘 가! 오늘 즐거웠어."
"응. 잘 가! 나랑 함께 해 줘서 고마워."
서로 인사를 하고 막 돌아서려는데 
평소 얼굴만 알고 지내는 남학생이 나를 보고 반가워하며 달려왔습니다.
"선생님!"
"너희들 시내 나왔어?"
"네. 맛있는 거 사 주세요. 배고파요."
"맛있는 것 뭘 사 달라고?"
"그냥 아무거나요."
길을 가로 막고 때를 쓰는 아이처럼 보였습니다. 할 수 없이 영화관을 나오다 보니 햄버그 집이 눈에 보이기에 지갑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만 원짜리는 하나도 없고 오천 원짜리 하나에 천원짜리 몇 개만 들어 있었습니다.
사실 현금이 없어도 카드로 해결되니 별 신경 쓰지 않고 지내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쩌나? 오천 원이면 되겠지?"
"..........."
순간, 별 반갑지 않은 표정입니다.
"요 앞에 햄버거 가게 있어 사 먹어."
돈이 없다는 소리는 못하고 그냥 손에 쥐여주고 와 버렸습니다.
버스를 타고 오면서 곰곰이 생각하니 '차라리 주지 말고 올 걸 잘못했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천 원으로 뭘 사 먹으란 말이야.'라는 표정이었으니 말입니다.

그 후, 학교에서 얼굴이 마주쳤습니다. 그런데 아무런 일도 없다는 듯 그냥 스쳐 지나려 합니다. 인사조차 없이 말입니다.
'어? 저 녀석 좀 봐!'
아무리 그래도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용히 따로 불러
"00아! 어제 돈이 작아 맛있는 거 못 사 먹었지?"
"몰라요."
"말을 그렇게 하니 서운한데? 네가 맡겨놓은 돈 찾아간 것 아니잖아."
".............."
"오천원이 결코 적은 돈은 아니라고 보는데."
".............."
그냥 감사하게 잘 먹었습니다. 한마디만 하면 될 걸 그게 하기 싫은가 봅니다.
"아까처럼 '몰라요' 하지 말고 제대로 이야기해 봐!'
넉살이 좋아 조금 안다고 지나가는 사람 잡고 많든 적든 돈을 받았으면 인사 정도는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어 차근히 이야기를 나누자
"친구와 할인하는 햄버거 1,500원짜리 사 먹었어요."
"잘했네. 그렇게 말하니 얼마나 좋아!"
"네. 죄송합니다. 잘 먹었습니다."
그렇게 타 일러 보냈습니다.

기분이 조금 나쁜 건 돈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고마워 할 줄 모르는 마음 때문이었습니다.
그 넉살이라면 어떤 어려움도 헤쳐나갈 배포가 있어 좋아 보였는데 뒷마무리를 할 줄 모르는 아이였던 것입니다.




우리가 살면서 잘하지 못하는 말이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돈이 들어가는 일도 아닌데 왜 그렇게 인색해 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녀석, 세상 밖으로 나가면 이제 잘해 낼 것 같지 않나요?
그랬으면 참 좋겠습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태그

,

댓글57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아이엠피터 2010.10.18 10:56 신고

    진짜 요샌 초등학생도 돈 만원도 우숩게 생각하니
    정말 기가 찹니다.오천원이면 황송하고 고맙게 생각해야지
    저부터 오늘은 고맙습니다.감사합니다를 열번만 해야겠습니다.
    더 하면 좋겠죠??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심평원 2010.10.18 11:15

    에고...조금 아이가 생각이 없었네요..
    뭐 어린아이라서 그런것이겠지요?;;
    작은것이라도 감사할줄알고..배푸는것에 행복해할줄 알아야 하는데..ㅠㅠ
    5천원도 작은돈은 아닌데...;;;
    크면서 배워가겠지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dunpil.joins.com 둔필승총 2010.10.18 11:21 신고

    잔잔한 이야기 널리 퍼져 세상을 밝게 했으면 합니다.~~
    답글

  • 구름나그네 2010.10.18 11:32

    그렇게 배워가는 것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10.18 11:54 신고

    그러네요~
    그래서 예로부터 인사성 있는 학생이 칭찬을 받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www.smpark.kr 풀칠아비 2010.10.18 12:05

    정말 고마워하는 마음이 보이지 않았다면,
    저는 돈 준것을 무지 후회했을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답글

  • 고마움을 모르는 아이들 2010.10.18 12:40

    그렇게 계속 크면 어떤 사람이 될까요? 분명 감동이 없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귀하지 않은 자식 없지만 귀하면 귀할수록 아무렇지 않게 마구 주어서는 안될것같아요.
    답글

  • wha 2010.10.18 13:19

    솔직히 좀 또라이 같은 애들인데요. 저도 고딩 갓 졸업하... 지는 않고 2년 정도 되가는데. 우와. 솔직히 저런애들은 그냥 애 문제같은데요;;; 제가 고딩때도 뭐 사달라고 조르는 애들 이야기듣고 또라이 아냐? 이랬는데(수업때 선생님이 재밌는 이야기 하다 나온 애 이야기)... 물론 애들 반응이 다 그랬습니다. 맡겨놓은 것도 아니고 미친거 아니냐고. 애가 참 이상한데요? 몰라요!는 또 뭐고, 어이가 없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설보라 2010.10.18 13:27 신고

    잘하셨네요~ 돈을 받았으면 인사를 해야 되는 것은 당연하것 같아요~
    알아듣게 얘기하고 그것을 잘 받아줘서 다행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pkj-noon 짱똘이찌니 2010.10.18 13:49

    애들이 좀~~~
    앞으로는 돈 주지 마세요.
    좀 독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저러면 버릇만 나빠질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저 말은 여기에 들으면 안될 말 같은데요.
    요즘 애들 참~~ --;;

    저는 하루 시작을 늘 감사하게 시작한답니다.
    오늘에 있기까지 너무 감사감사!!
    답글

  • Favicon of http://hantory.tistory.com 별찌아리 2010.10.18 14:11 신고

    참 씁씁한 현실이네요 ..... ;; 5천원이면 그래도 학생들한테는 적지않을 돈일텐데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0.10.18 15:02 신고

    그러게요...주고도 씁쓸한일이네요. ㅡㅡ;;
    참 밉네요...그 아이 행동이...
    답글

  •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이곳간 2010.10.18 15:35

    좀 당황스럽고 언짢으셨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10.10.18 15:45

    요즘 아이들 대부분이 표현을 저런식으로 하는 것 같더군요.
    맘 속으로는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을 하면서두요.

    어쨋든 표현하는 법도 참 중요한데 말이지요. ^^
    저와 우리 아이들은 어떤가 잠시 돌아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ontour 실버스톤 2010.10.18 18:20

    고 녀석 참 괘~씸하군요!!!
    고마움을 알게 하는 교육...
    그 또한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lowr.tistory.com White Rain 2010.10.18 21:09

    아이들도 아이들이지만, 교육의 부재 역시 크다고 생각해요.
    고마워할 일을 너무 당연시여기는 것도 문제일테고요.
    또한 적은 돈이라도 도움을 받았다면 당연히 감사해야 하는데
    액수에 따라 고마움의 크기가 달리져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10.18 21:24 신고

    아주 따끔하게 교육시킨거네요..
    정말 넉살이 보통 아니네요..^^
    잘 보고갑니다..^^
    노을님 한주도 즐거운 시간이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jagnikh.tistory.com 어설픈여우 2010.10.18 23:11 신고

    요즘 아이들 풍족하게 자라서인지 감사할줄 모르는것 같아요~
    우리집 아이에게도 잘 가르쳐야겟어요...ㅡ,ㅡ
    답글

  • Favicon of http:// blog.jb.go.kr 전북의재발견 2010.10.19 02:16

    아이구~ 이걸 넉살좋은아이라고 표현하시다니
    노을님이 참^^;; 좋으신 분이네요~
    아이가 제대로 한번 교육을 받아야 할 것 같아요!
    답글

  • 김바실 2011.01.12 05:31

    제 생각에는.. 애들 잘못도 그렇지만...
    뭔가.. 애 얼굴에서 먼가 아쉬움이 묻어나오는 거 같네요.
    머랄까.. 선생님과 만난 반가움.. 그리고 잠시라도 함께 있고 싶은.. 마음.
    그래서 맛있는거 사달라 하면서.. 잠시라도 같이 먹으면서
    자신의 고민을 덜어내고.. 또 조언도 얻고 싶었던거 같아요.

    저도.. 학교에서 일하면서.. 애들한테서 무수하게도 밥사달란 소리를 많이 들어서..
    이로 인해.. 용돈 절반정도 날아가버렸지만..
    함께 밥먹으면서.. 얼마나 좋은 시간을 보냈는지.. 자주는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조금씩...... 서로 알아가고, 도움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해서.. 애들이 원만히 학교생활을 해나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었답니다. 이를 생각하면.. 감사한지..

    그래서 학교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하면서도.. 그리고 지금 미국에서 유학생활하는 와중에..
    틈틈이 학생들과 연락을 주고 받습니다.
    웃기는 것은요.. 오히려 제가 학생이다보니.. 너스레를 떨곤 합니다. 직장인이거나 대학생인 학생들에게..
    "나 한국놀러가면 밥 사줘야한다~" "네~ 한국오면 제일 먼저 연락주세요!!! 최고의 음식으로 대접할께요!"

    하여간.. 좀 섭섭하게 느끼시겠어요.. 올해도 홧팅입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