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11. 9. 06:21


반겨주는 사람 없어도 행복한 친정나들이


햇살이 곱던 주말 오후였습니다. 퇴근
하고 집으로 들어서니 아이들은 각자 할 일들이 있어 들어오지 않았고 부부 둘만이 남았습니다. 쌀도 떨어졌고 딱히 할 일도 없었기에 남편과 함께 친정으로 달려갔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고향에 그것도 친정에 간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데 언제부터인가 할일이 있어야 찾아가게 되는 이유가 아무도 반겨줄 이가 없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 산소로 들어가는 길목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6남매의 막내로 자라다 보니 부모님은 세상을 떠난 지 오래되었고 무궁한 산천만이 제자리를 지키는 느낌이었습니다. 울긋불긋 단풍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시골 길을 달려 말을 하지 않아도 나란히 누워계신 산소 앞에 차를 세워주는 남편입니다. 파릇파릇 돋아나는 잔디 사이에 잡풀을 뜯어내며 엄마 아버지의 얼굴을 떠올리며 봉분을 어루만졌습니다.

‘엄마! 잘 있지?’ 하고 말입니다.

아무런 대답은 없었지만 내 마음속에는 엄마의 그 온화한 미소가 번져나갔습니다. 당신은 못 먹어도 자식만은 공부시켜야 한다며 허리가 휘도록 열심히 사시다 가신 분인 줄 알기에 엎드려 절을 하면서도 왜 그렇게 목이 메여오던지.








꼭 잠긴 열쇠를 따고 대문을 들어서니 마당엔 이리저리 낙엽들이 나뒹굴고 장독대 위에, 대청마루엔 뽀얀 먼지만 자욱하였습니다. 온 가족이 까르르 이웃담장으로 웃음 넘기던 어린 시절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습니다. 골목길을 내달리며 잡기 놀이 숨바꼭질하며 놀았던 친구들의 모습도 그리웠습니다. 흘러가는 세월 탓에 사라지고 없어지는 것들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300여 년 된 어릴 때 열매를 따 먹고 나무를 타며 놀았던 느티나무


▶ 친정 동네




대충 쓸고 닦아 놓고 창고에 있는 나락을 싣고 정미소로 향하였습니다. 커다란 정자나무 곁에 쓰러져가는 듯 서 있는 정미소는 어릴 때부터 보고 자라 나보다 나이가 더 먹었습니다.

“아이코! 아기씨 왔나?”
“응 언니.”

사촌 올케가 반갑게 맞이해 줍니다.

“웬걸 3포나 되노?”
“새 쌀 갖다 놓았는데 묵은 쌀 먼저 찧어 먹어야지.”

우리 논에 농사짓는 이웃집 아저씨가 15포나 가져다 놓았기 때문입니다.



▶ 나락을 투입구에 넣는 남편입니다.


▶ 덜커덕거리며 껍질을 벗겨가며 쏟아내는 방아


▶ 뽀얀 쌀이 흘러 나옵니다.


▶ 왕겨입니다.




▶ 텅 빈 들판
봄에 씨앗을 뿌리고 여름에 거름 주고 잘 키워 가을엔 결실을 맺어 창고 가득 채워두었을 것입니다.


▶ 요즘 압축시켜 둔 짚
들판을 지나다 보면 하얀 뭉치를 흔히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세상이 변하듯 이렇게 짚을 뭉쳐 둔 모습도 변하였습니다.



▶ 옛날 어릴 때 보았던 짚동
하나하나 뭉쳐서 세워 두었던 짚동 사이에 숨어 숨바꼭질을 하곤 했습니다. 한겨울엔 추워서 불장난을 하다가 짚동을 몽땅 태워 먹어 혼난 적도 있었습니다.




▶ 콩 타작 하시는 친구 어머니
키 대신 채반으로 콩깍지를 털어내고 계셨습니다.





집 앞에 앉아서 콩 타작을 하고 계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아이고, 정수댁 막내딸 아이가!"
"네. 맞아요."
"친구도 잘 지내고 있지요?"
"응. 학교에 나가고 있어."
"어떻게 왔어?"
"방아 찧으러 왔어요."
퍼지고 앉아서 한참 시간을 보내었습니다.
엄마이야기, 환갑을 넘기지 못하고 떠나신 큰오빠 이야기를 하다보니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친구 엄마를 보니 꼭 친정엄마를 만난 기분이었습니다. 두 분이 평소 자주 오가며 잘 지내셨기 때문입니다.
"건강하세요."
"그래 잘 가거라."
"집에 들어가서 음료수라도 한잔 하고 가라."
"괜찮아요. 어머님."
따뜻한 정을 마시고 온 기분이었습니다.
돌아서면서 왜 그렇게 눈물이 흐르던지요.
하늘에 계신 엄마가 너무 보고 싶었습니다.





▶ 아직도 남아 있는 빨래터
여자들의 수다가 있고, 방망이로 두들겨 스트레스 해소를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집에서 세탁기 돌릴 수도 있지만, 우리의 어머님은 빨래를 가지고 밖으로 나와 친구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행복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 돌담과 감








▶ 대봉감
올해는 감이 몇 개 달리지 않았습니다. 가지를 타고 올라 감을 따는 남편입니다.
"여보! 한 개는 남겨! 다 따지 말구."
"까치밥 하게?"
"응."
조상의 배려이기에 우리도 따라 해 보았습니다.



▶ 텃밭에서 자라는 무 배추

큰오빠가 살아계셨더라면 직접 농사지어 김장도 하고 했을터인데...이젠 사촌 오빠가 텃밭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300포기 정도 심어 함께 모여 김장을 하곤 했는데 말입니다. 그저 그리움뿐입니다.

▶ 양파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 뒷 트렁크가 꽉 찼습니다.


사촌 언니가 농사지은 풋고추, 무도 얻어왔고,
우리 논에 이웃 아저씨가 농사지은 쌀도 찧어왔고,
국화차를 만들어 가을의 향기를 느끼기 위해 산국도 꺾어 왔습니다.

친정 갔다 오면 부자가 되는 느낌입니다.

아무도 반겨주는 사람 없었지만 늘 고향은 엄마품처럼 포근하였습니다.
곳곳에 엄마의 향기는 그대로 남아있었으니까.



   *공감가는 이야가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클릭 한 번이 글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뽀얀쌀이 보석같아 보이네요.^^
    저런 친정이 있어으면 얼마나 좋을까하고 부러워집니다..^^
    저을 하나가득 담고 돌아오는거네요..^^

    노을님 잘 보고갑니다..^^

    2010.11.09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너무 겸손하시다
    반겨줄 사람이 줄을 서고 있는데 ㅎㅎㅎ
    시골의 정겨움이 느껴지는 시간입니다
    즐거우시고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2010.11.09 14:03 [ ADDR : EDIT/ DEL : REPLY ]
  4. 고향은 그 자체만으로도 참 정겹고 아릅답죠..
    저도 시골 생각 나네요..
    오늘도 엄청 춥지요~
    여긴 바람 때문에 그런지 더 추운듯해요
    감기조심 하세요^^

    2010.11.09 14: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요즘같은 시대에 시골풍경이 더욱 정겹게 다가오네요.
    시골 가본지가 언제인지... 덕분에 푸근한 사진들 잘 보았습니다^^

    2010.11.09 14:35 [ ADDR : EDIT/ DEL : REPLY ]
  6. 고향, 시골 풍경이 많이 있군요
    저의 고향은 재계발 되어서 ...길목조차 남지 않았답니다

    2010.11.09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
    친정이라..
    단어만으로도 가슴이 따뜻해지고,
    마음이 뭉클해지네요.
    행복하셨겠습니다.. :)

    2010.11.09 15:30 [ ADDR : EDIT/ DEL : REPLY ]
  8. 냇가에서 빨래방망이 두드리는 장면도 실로 올만에 보는거 같아요~ 좋은 하루되세요!

    2010.11.09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너무너무 정겨운 고향 풍경이네요.
    정말 좋은 나들이 하셨군요 ^^

    2010.11.09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겨운 시골풍경이군요. 친정은 언제라도 나를 포근하게 감싸주니까 행복한거 같아요^^

    2010.11.09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까치밥까지 챙겨주시는 맘 씀씀이가 너무 고우십니다.^^
    정겨운 우리네 고향모습을 보여주셔서 그런지 마음이 포근해지는 느낌입니다.ㅎㅎ

    2010.11.09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가랑비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집니다.ㅎㅎ

    2010.11.09 17:21 [ ADDR : EDIT/ DEL : REPLY ]
  13. 짚단, 돌담과 감나무, 빨래터 위의 사진 모두가
    저에게 갑작스런 휴식을 주는 것 같습니다.
    황혼이 지는 가을 언덕에서 갈대와 마주하며 민들레 홀씨 힘껏 불어 보는 시간을 주셨달까요.
    덕분에 친정나들이 함께 해 봅니다.
    즐거운 날 되십시오 :)

    2010.11.09 17:22 [ ADDR : EDIT/ DEL : REPLY ]
  14. 덕분에 저도 친정에 갔다온 느낌 푸근함이 느껴져요. 트렁크에 친정행복이 가득 담겨있어요^^

    2010.11.09 17:36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어엇 저 방앗간, 되게 반갑네요.. 우리 외할머니 시골집인 강화도 저런 형태인데.. 사진으로 보니 새롭네요.. 안가본지 오래되었네요..ㅜㅜ 음음..

    2010.11.09 18: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노을님 글보니, 돌아가신 친정부모님 생각에 가슴이...
    아고~ 큰 오빠댁에 전화라도 드려야 할것 같아요~

    2010.11.09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트렁크에 감 큼직한게 맛나보여요 ^^
    훈훈한 이야기 감사합니다 :)

    2010.11.09 18:54 [ ADDR : EDIT/ DEL : REPLY ]
  18. 오랜만에 보는 정미소와 빨래터가 옛생각을 새록새록 떠오르게하네요^^

    2010.11.09 1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9 20:31 [ ADDR : EDIT/ DEL : REPLY ]
  20. 방아도 참 오랜만에 봅니다.
    고향은 언제나 그립지요~

    2010.11.10 06: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항상 그립고 포근한 곳이 고향인거 같아요.

    할머니댁에 홍시 저도 잘 먹었는데.. 그립군요 ㅎ

    2010.11.10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