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물건을 잃어버려도 찾지 않은 아이들

by *저녁노을* 2010. 11. 13.
728x90
반응형

 

이젠 제법 싸늘한 바람이 불어오는 초겨울 날씨입니다. 올해는 제대로 된 가을 단풍을 즐기지도 못하고 넘어가는 느낌이라 아쉽기만 합니다.



이야기 하나

물건을 잃어버려도 찾지 않은 아이들


 

우리 집의 아침은 늘 부산하기만 합니다. 5시면 일어나 맨 먼저 머리 감고 세수하고 화장을 하며 출근준비를 합니다. 저녁에 불려 두었던 쌀로 아침밥을 짓습니다. 그리고 블로그 포스팅을 하고 이리저리 새로 올라온 글을 읽고 댓글을 답니다.

7시가 되면 아이들을 깨우고 아침밥상을 차립니다. 일주일 먹을 반찬 만들어 놓은 것 들어내고 밥과 국을 차려냅니다. 딸아이는 늦게 자고 아침에는 일어나지 못하는 편입니다. 아무리 고쳐보려고 노력을 해도 되지 않아 그냥 스스로 알아서 하도록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엄마! 스타킹 어딨어?”
“엄마! 교복 와이셔츠가 없어.”

“엄마! 조끼가 사라졌어.”

덜렁대는 성격이라서 그런지 곁에 있어도 제대로 찾지를 못합니다.

“못살아 내가. 옆에 있잖아!”

“히히 어? 언제 있었어? 안 보였는데.”

그렇게 하나 둘 차려입을 동안 간식을 담아 통에 넣어줍니다. 그런데 어제 아침에는

“엄마! 진짜 조끼가 없어. 어떡해. 늦겠다.”

아무리 찾아도 없어 그냥 목도리 두르고 가도록 하였습니다. 선생님께 걸리면 안 되니 말입니다.


집으로 돌아온 딸아이

“엄마! 조끼 찾았어?”
“아니. 없어.”

“분명히 벗어두었는데.‘

“그러게 참 귀신이 곡을 하겠네.”

옆에서 가만히 듣고 있던 남편이

“없으면 내일 가서 하나 사 줘. 날씨도 점점 추워지는데.”

“안돼! 꼭 찾아야 해. 혹시 학교에도 찾아봐.”

“아니야. 분명 집에서 벗었단 말이야.”

“어쨌든 없어졌으니 찾아야지. 못 찾으면 벗고 다녀.”

“괜찮아! 안 추워 그냥 다니지 뭐.”

“당신 왜 그래?”

“아니, 요즘 아이들 물건 귀한 줄 몰라. 잃어 버려도 찾을 생각도 않고 말이야.”

“없으면 사 줘야지 어떡하겠어.”

“당신 생각부터 고쳐. 아빠가 그러니 아이들이 뭘 보고 배우겠어?”

“아이쿠! 알았어요. 딸아! 조끼 꼭 찾아라.”

“장난 아니구먼.”


어려움 없이 그저 풍족하게만 살아가는 아이들이라 물건의 소중함을 모릅니다. 연필을 흘리고도 지우개를 떨어뜨리고도 심지어 옷을 벗어두고도 찾아갈 줄 모르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 갖고 싶으면 부모들이 금방 다시 사 주니 뚝딱 하늘에서 떨어지는 줄 압니다.

“알았어. 다시 찾아볼게.”

조끼도 입지 않고 규율에 걸릴까 봐 조바심하며 이틀을 그대로 갔습니다. 사 줄 생각도 않고 지켜만 보고 있자니 신경 쓰이는 부분인지 혼자 찾기 시작하는 딸아이입니다.

“엄마! 엄마! 찾았어. 찾았어.”

“어디 있던?”
“바지 밑에.”

옷을 접어놓은 바지 밑에 곱게 앉아 있더라고 하면서 ‘좋아라.’ 합니다.

“이제 네 물건은 알아서 좀 잘 챙겨. 엄마 손 빌리지 말고.”

“알았어. 그렇게 할게.”

며칠이나 갈지 모르지만, 그래도 스스로 챙겨가며 잘 다니고 있는 것 보니 흐뭇해졌습니다. 그렇게 철이 들어가는가보다 하고 말입니다.





이야기 둘 : 친구에게 운동화 얻어 신는 아들

 


며칠 전,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는데 신발 한 켤레가 눈에 들어옵니다.

“다녀왔습니다.”

“어서 오 샘!”

먼저 와 있는 아들이 나를 반겨줍니다.

“혼자야?”
“아빠도 아직 이야.”
“근데, 저 신발은 누구 꺼야?”
“아! 그거? 친구가 줬어.”
“신발을 왜 줘?”
“작아서 못 신는다고 하기에 나 달라고 해 가져왔어.”

“남이 신던 것을?”
“어때. 친구가 신던 건데.”

“아이쿠! 우리 아들 다 키웠네.”


여고생이 된 딸아이 자정을 넘겨들어서면서 한마디 합니다.

“엄마! 저 신발 누구 꺼야? 못 보던 건데.”

“그냥저냥 다니는 줄 알았더니 볼 건 다 보네.”

“엄마는 그런 걸 왜 몰라!”

“동생이 가져왔어. 친구가 주더란다.”

“남이 신던 걸 왜 신어? 쟤 성격 참 이상하다.”

그러면서 절대 안 신는다고 말을 합니다.

“누나가 더 이상해. 개념 없는 소리 하네.”

또 싸울 기세입니다.

“됐어. 친구가 작아서 못신는 걸 신으면 어떻다고."
 

생각이 다르고 성격이 다르다는 걸 인정하면 되는데 왈가불가할 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인제 그만 해.”

“엄마! 운동화 빨아주세요.”

“그래 알았어.”

운동화를 들고 욕실로 향했습니다. 씻다 보니 발바닥은 제법 많이 달아있었고 한 두 군데 떨어진 곳도 눈에 띕니다. 그런데도 신겠다는 아들을 생각하니 어찌나 대견스럽던지요.


사실, 딸아이는 첫아이다 보니 늘 새것을 사용합니다. 옷을 사도 새것, 장난감을 사도 새것만 가지고 놀았습니다. 하지만, 연년생인 아들은 누나가 입었던 옷, 누나가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으로 재미있게 놀곤 했습니다. 지금도 새 옷을 사면 딸아이가 남자아이처럼 파란색을 좋아하고 치마는 절대 입지 않으니 누나가 먼저 입고 며칠 지나 아들이 입고 다니곤 합니다.

“아들! 넌 바보처럼 엄마가 사 주는 옷을 누나가 먼저 입게 해?”
“왜? 어때서. 입으라고 해라.”

나 또한 어릴 때 바로 위 언니 옷 많이 받아 입었습니다. 그게 너무 서러워 딸아이 옷 살 때 아들 옷까지 함께 사 줍니다. 그런데도 옷에 대해 별 관심 없는 아이처럼 무덤덤하게 행동을 합니다. 누나가 깍쟁이 같은 행동을 해도 아들 녀석은 너그럽습니다. 물론 남자라서 그렇긴 하겠지만 말입니다.


너무 멋을 모르는 아들로 자랄까봐 살짝 걱정되기도 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클릭 한 번이 글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6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hantory.tistory.com 별찌아리 2010.11.13 08:34

    서로의 생각이 틀린것이 아닌 다른것이라는것을 알아야할것같은데요...
    그래도 다른 친구가 신던 신발을 신는거라면.... 저는 ;; 대인배인데요 !!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답글

  • Favicon of http://o-canada.tistory.com 엉클 덕 2010.11.13 08:35

    아이들의 부산한 모습들이 눈에 선하군요.
    저의 애들이야 이제는 얼굴 보기도 힘들지만, 오래전에 그런 모습들이 많이 생각납니다.
    스스로 챙기고 성장하는 아이들 모습속에 즐거움이 있는것 같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kingo.tistory.com KINGO 2010.11.13 08:40 신고

    물질만능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요즘 아이들은 아까운 것을 잘 모르더군요.
    제 조카만 해도 한 달에 수 십게를 잃어 버리고 다시 사고를 반복하더라고요. ^^;;
    답글

  • Favicon of https://mushroomprincess.tistory.com 버섯공주 2010.11.13 08:46 신고

    요즘 특히나 잃어 버려도, 쓰던 것이 있어도 새 것, 새 것 많이 이야기 하는데 정말 아드님이 멋진데요? ^^
    답글

  •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무릉도원 2010.11.13 09:10 신고

    정말 물건 귀한줄 모르는 아이들 많습니다...
    풍요로워진 것도 있겠지만 귀하게 여기지 않는 세태 탓이 더 큰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주말 잘 보내세요 노을님...*^*
    답글

  • 원래 첫째가 그런 경향이 있는거 같아요. 제 와이프는 셋째중 막내라 항상 물려받기만 하고 ㅠㅠ
    근데 아드님은 요새 아이들 같지 않고 대견합니다~ 저는 대화내용을 보면서 연속극의 한장면처럼
    한 가정의 일상사가 상상되는듯 합니다. 즐건 주말 보내세요^^
    답글

  • 저의 둘째아이도 늘 형의 옷과 신발을 물려 받으며 자랐지요...
    아이들에게 사고 싶은 것을 무조건 사 주면
    아쉬운 것을 모를 것 같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piper.tistory.com Abrellia 2010.11.13 09:57

    참 대견스럽네요.
    그 나이땐 새것 좋아하고 쉽게 사용하기 마련인데요..^^
    답글

  • 2010.11.13 11: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0.11.13 12:11 신고

    정말 아드님이 너무 기특하네요.
    아무래도 성격탓이겠지요.
    딸이라 살짝 까다롭고 깔끔스럽고, 아들은 듬직하고 털털하고...
    정말 많은 부분에서 공감하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굄돌 2010.11.13 12:25

    연필 한 자루 흘리고 왔다고 다시 유치원으로 돌려 보냈던 엄마입니다.
    유난스러웠지요?
    작은 것 하나라도 흘리고 버리고 낭비하면 안된다는 걸
    일찌감치 심어주려고 했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더공 2010.11.13 12:36 신고

    전에는 정말 옷도 작으면 옆집 아이한테 가져다 주고,
    서로 서로 그렇게 돌려 입었던 기억이 있는데..
    요즘은 그런게 아예 없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아드님이
    정말 마음이 좋네요.

    받는 입장에서 "내가 거지야?" 이런 생각이 들 수도 있었을텐데
    그런 옹졸한 마음을 먼저 안가졌다는것도 대견스럽고요.
    왠지 저보다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탐진강 2010.11.13 13:05 신고

    오호, 아드님이 아주 성격이 좋네요
    남자들이라고 아드님 같지 않아요
    오히려 더 누나에게 막 대하는 경우가 많지요
    좋은 주말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lowr.tistory.com White Rain 2010.11.13 13:42

    저라도 받기 쉽지 않았을 텐데, 대견하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paramalay.tistory.com 끝없는 수다 2010.11.13 13:53 신고

    참 착하고 대견하네요~ 앞으로 훌륭하게 커 나갈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주말 되세요^^
    답글

  • 어려서.. 2010.11.13 18:24

    저도 누나밑에서 자라다보니 거의 물려입었네요...
    누나가 어려서부터 키도컸기에 꽤 클때까지..

    그래서인지 원래 그런지 암튼 제 패션센스 꽝입니다.
    상표도 몰라요~ 나이 33에 자전거, 악어도 최근에 알았으니 말 다했죠.ㅎㅎ

    아드님 커서는 좋은 감각을 키우길 바랍니다..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leedam 2010.11.13 20:46 신고

    착하고 대견 스럽네요 저 같아도 새것을 원하는데요 ^^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11.14 08:20 신고

    다른 것은 몰라도 신발은 남이 신던 것을 신기 어려운데
    대견하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10.11.14 21:24 신고

    요즘 아이들은 남이 신던건 잘 신지 않으려 할텐데
    정말 속이깊네요..
    아주 알뜰한 아드님이로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bkyyb.tistory.com 보기다 2010.11.17 11:18 신고

    이런말 하면 좀 죄송한데, 아드님 참 잘 키우셨어요!!
    대견한 아드님 보니 저도 흐뭇합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