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일람표에 아직도 부모의 학력과 직업이?



아들 녀석이 이제 막 고등학생이 됩니다.

3살 때 기저귀를 차고 어린이집을 시작하여 가슴을 많이 졸이며 자라나 이제 나보다 키를 훌쩍 넘긴 든든하고 믿음직한 모습으로 변하였습니다.

다행스럽게도 고등학교는 집에서 가까운 곳에 배정받아 반편성고사를 보고 온 아들에게

“시험은 어땠어?”
“와! 엄마! 고등학교라 그런지 장난 아니더라.”
“왜? 어려웠어?”
“응. 고1 1학기만 공부했는데, 2학기까지 나와서 식겁했어.”

그러면서 중학교 때와는 많이 다르다는 말을 하며 열심히 해야겠다고 스스로 말을 합니다.


그러더니 아들이 내놓는 쪽지 하나

“엄마! 이거 작성해서 입학식날 가져가야 해.”

“이제 스스로 알아서 네가 해.”

“학부모가 적는 곳도 있단 말이야.”
“알았어. 놓고 가.”







주고 간 개인별 신상 일람표를 찬찬히 읽어보았습니다.

그런데 가족상황을 보니 학력, 직업(구체적) 종교까지 적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것 같아 마음이 씁쓸하였습니다.



1. 부모의 학력이 무엇 때문에 필요할까?

 

얼마 전, 후배가 제게 털어놓은 고민거리입니다.

“언니! 나 걱정 있어.”
“왜? 무슨 일이야?”
“00이 언니 아들이랑 같은 학교잖아.”
“그래서?”
“부모 학력 적는 데가 있던데 어쩌지?”

사실, 후배는 중학교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시골에서 딸로 태어나 중학교까지 보낸 것도 감지덕지했습니다.

그런데 중학교라고 쓰는 게 부끄럽다고 말을 합니다.

“야! 그냥 고졸이라고 적어. 아님 대졸이라고 적던지.”
“어떻게 그래?”
“왜? 조사 나올 것도 아닌데 괜찮아.”

“고졸이라고 적어도 될까?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알고 있단 말이야.”

“그럼 그렇게 해.”

요즘에야 누구나 나왔다는 대졸이라는 학력입니다. 

그리고 학력 위주의 대접도 사라진 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거짓말로 적어야 하는 엄마의 마음은 어떨지 참 기분이 묘하였습니다.



2. 직업(구체적으로)?

 

부모의 직업이 무엇인가에 따라 아이도 함께 평가할 것인가?

어머니야 전업주부라고 하면 되지만, 일이 없는 아버지는 그럼 무직으로 적어야 할까? 사업에 실패하고, 직장에서 잘리고, 하루하루 벌이를 하는 일용직 근로자들은 무어라 적어야 할지 고민이 아닐 수 없을 것입니다.

번듯하고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위하는 것 같아 마음이 씁쓸해졌습니다.




3. 종교는?


종교는 자유라고 알고 있습니다. 무교이든, 불교이든, 기독교이든, 천주교이든 사람마다 다른 종료를 어디에다 쓰려고 조사를 하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4. 내가 좋아하는 가수와 배우(대표곡 또는 이유)? 

 

별스러운 일이 다 있습니다.

트로트를 좋아하나?

재즈를 좋아하나?

록을 좋아하나?
대표곡과 그 이유를 적으라고 합니다.

이건 또 어디다 쓰이는 것일까요?

예능계도 아닌 인문계에서 말입니다.




5. 생활 정도?


상, 중, 하
볼펜을 들고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상, 중, 하, 그 기준은 어떻게 되는지 알 수가 없어서였습니다.

60년대 국민학교를 다닐 때, 집에 TV가 있는지, 라디오가 있는지 시계가 있는지를 조사하며 손을 들게 했었습니다. 자신 있게 들 수 있었던 건 라디오뿐이었습니다. 너무 부끄러워 꼬마의 마음은 땅으로 꺼져 드는 기분이었습니다.

과연, 어디에다 동그라미를 쳐야 할 지 몰라 잘 사는 상은 아닌 것 같고 중? 하? 그냥 중에 표시해 버렸습니다.

동산, 부동산, 기준도 없는 생활 정도를 표시하면 무엇에 쓰일까요?
그저 궁금할 뿐이었습니다.

변화의 물결을 타고 있는 세상인데 학교만이 뒷걸음질치고 있다는 생각 버릴 수가 없습니다.

사라졌으면 하는 아니,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개인별 신상 일람표 내용이었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허참....
    어떤 분이 요즘 저런 환경조사서가 어디있냐고 난리더구만...
    있네요.
    어찌 저런 내용을 아직도....
    그 학교 교장이 생각이 있는 사람인가 의심스럽습니다.
    황당하네요.
    저기 들어간 내용, 학생을 위해 필요한 건
    이름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참나....

    2011.02.26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옛날과 달라진게 하나도 없군요.
    저런게 도대체 왜 필요한지 도무지 모르겠네요.

    2011.02.26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학교가 가장안바뀌는 조직중1등

    2011.02.26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생활정도는 어렴풋이 필요하지 않난 하는 생각이 들지만..
    다른 내용들은 왜 있는지 모르겠네요..
    이런 내용들을 선생만알고 아이들 교육에 잘 활용한다면 좋겠지만..
    그런 선생보다는 그 반대의 모습이 더 많으니 참 안타깝습니다.

    2011.02.26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희 때도 있었는데 아직까지 있어요? 헉. 없어졌을 줄 알았는데... 충격이네요.

    2011.02.26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런게 도대체 왜 필요할까요?
    만약 굳이 이유를 찾으라면, 학생 상담할 때 집안 환경일 참고하려고 할 수도 있긴합니다.
    문제학생의 경우는 중요하거든요
    그래도 그건 문제 일으킨 학생에 한해서 비밀로 다시 물어보면 될텐데.. 참.. 씁쓸하네요

    2011.02.26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부모의 직업 및 학력이 왜 중요한지 모르겠습니다!!
    이건 누가 쓰는겁니까!
    교사를 위한 일인가요??
    그 기준으로 학생을 대하려고??
    흠...... 좋은예도 참 많지만, 나쁜예들이 많아서 씁쓸하네요..ㅜㅜ

    2011.02.26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도 얼마 전에 큰 아이 신상조사란 써 주었답니다
    생활정도의 상,중,하는무엇을 기준으로 하라는 건지 아리송하네요
    제 3자가 볼땐 가난해도 내가 부자라고 생각하면 상에 표기 해야 하고
    돈이 많아도 자신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부모들은 하에 표기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극히 주관적인 판단이 필요한 저 부분을 객관적인 잣대로 들이대는 교육현장이 안탑깝습니다^^;
    저녁노을님 주말 행복하고 멋지게 보내세요^^*

    2011.02.26 12:11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많이 달라졌다고 해도, 아직은 아닌가 보네요.
    우리 딸도 고등학생이 되는데, 어떤 신상 알람표를 가져 올지 걱정스럽습니다.

    노을님, 행복하고 편안한 주말 되세요. ^^

    2011.02.26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학교에서...왜 부모의 학력이 중요한지....생활정도가 중요한지...-.-
    정말 씁슬하네요...

    2011.02.26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우리때나 변한 게 없지요. 우리나라가 유독 이런 거에 민감하게 적도록 하지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문제라고 봅니다.

    2011.02.26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우리 큰딸이 고등학교 갈때까지도 그럴것 같은데..
    ......
    그래도 냉장고,tv같은거 적는 란이 없어 다행이네요 ㅋㅋ
    저 초등학교(국민학교) 시절만해도 좀 그랬거든요

    2011.02.26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왜 부모의 학력과 직업이 필요한건지..
    예전 것을 그대로 쓰지말고
    바꿨으면 좋겟네요

    2011.02.26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요즘은 이런거 개선 되었다고 들었는데.. 여전하군요..

    2011.02.26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 아직도... 이런 것들이 남아있군요...
    흠.....

    2011.02.26 1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christine

    바뀐것이 하나도 없다니 씁쓸하기 그지 없네요.
    도대체 저 따위의 조사가 왜 필요 한건지 모르겠네요.
    결국 저런 조사로 기준을 만들어 아이를 차별하겠다 이런 얘기로 밖에는 해석이 되지 않아요.
    화가 나네요.

    2011.02.26 18:08 [ ADDR : EDIT/ DEL : REPLY ]
  18. 꽃기린

    아이들의 학교 생활과 관련이 있는건지, 원.....없어졌으면 좋겠어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2011.02.26 18:10 [ ADDR : EDIT/ DEL : REPLY ]
  19. 비밀댓글입니다

    2011.02.26 23:21 [ ADDR : EDIT/ DEL : REPLY ]
  20. 왜 아직도 그런 게 필요한 것일까요?
    부모 학력 따라 무엇을 어떻게 하려는 것인지...

    노을님, 왜 아침에 노을님 방이 빠졌을까요?
    아침에 나갔다가 이제 들어왔답니다.

    2011.02.26 23:55 [ ADDR : EDIT/ DEL : REPLY ]
  21. 왜 필요할까.

    2011.02.27 2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