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점점 변해가는 웃지못할 부부 이야기

by *저녁노을* 2011. 4. 24.
728x90
반응형
 
점점 변해가는 웃지못할 부부 이야기


오랜만에 마음 통하는 지인들과 모임이 있었습니다.
섭지코지........제주도에서 잡아 온 두툼한 갈치조림을 시켜놓고 담소를 나누기 시작하였습니다.
여자들이 모이면 수다는 끝이 없습니다.
그저 까르르 웃고 즐기고 먹는 즐거움을 어디에다 비하겠습니까.

눈빛을 마주 보며 이야기를 나누면서 우리는 벌써 입가에는 미소가 하나 가득이었습니다.
제일 나이 많은 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로 우리는 뒤로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 요즘 부부들의 세대별 이혼 사유?

㉠ 40대 : 남편이 아내에게 '밥주라!" "지금 집에 들어가니 밥해 놓으라"고 하는 남자,
    0식이, 1식이, 2식이, 3식이 중 0식이가 제일 인기이고, 그다음은 1식이...3식이도 이혼사유가 된다고 합니다.
    3식이는 퇴직을 하고 어디 갈만한 곳이 없어 아내만 바라보고 3끼를 다 해결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0식이는 집에서 밥을 한 끼도 안 먹는 남편입니다.



㉡ 50대 : 아내가 외출을 하는데 남편이 "어데 가노?" 하고 묻는 남자,
             외출하고 온 부인 어디 다녀왔냐고 꼬치꼬치 묻는 남자

    곱게 차려입고 외출 나가는 아내에게 어디 가냐고 묻지 말아야 한다고 합니다.
    '잘 다녀오세요.' 해야한다나요?
    다녀와서도 어디 갔다 왔냐고 묻지 말아야 한답니다.


㉢ 60대 : 아내가 외출 할 때 남편이 "나도 따라가면 안 돼?" 라고 하는 남자
   나이가 들어갈수록 남편은 아내에게 많이 의지하게 됩니다.
   젊어서 애 먹이면 '늙어서 보자!'라는 말도 있으니 말입니다.

   아이처럼 아내만 따라다니려고 하는 남자라고 합니다.


㉣ 70대 : 살갗만 닿아도 이혼 사유가 되고

㉤ 80대 : 눈만 마주쳐도, 아침에 눈뜬죄?로 이혼사유가 된다고 합니다.




★ "나만 남편 있잖아!"

아내가 곱게 차려입고 동창회 모임이 있어 외출을 하고 몇 시간 후 집으로 돌아오더니 엉엉 대성통곡을 하더랍니다.
"아니. 왜 그래? 당신 밖에서 무슨 일 있었어?"
"누가 당신 화나게 했어?"
"울지만 말고 말을 해야 알지!"
.
.
.
.
.
.
.
"엉엉!~ 나만 남편 있잖아!"
친구들은 이혼을했거나 사별을 하고 맘대로 자유를 누리는데 혼자만 남편이 있어 얽매이고 산다는 뜻이었습니다.

그래도 우리의 결론은 그게 아니었습니다.
우스겟소리로 듣고 넘겨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벽에 똥칠하고 누워만 있어도 남편이 있어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높아지고 능력자가 되어가고, 남자의 힘을 빌리지 않고도 잘 살아가는 세상이 되고 보니 남편의 위치가 상실되어간다는 것입니다.
사람마음이 앉으면 눕고 싶고 누우면 자고 싶은 법이니 말입니다.


집으로 돌아와 그 이야기를 했더니 남편은
"남편 있어도 없는 것처럼 즐기면 되지."
"난 밥도 내가 챙겨 먹고 차려달라고 안 할 테니 당신 하고 싶은 데로 하며 살아"
"남자도 소를 키울 수 있어!"
남자도 변해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구세대라
"난 당신이 곁에 있는 게 좋아!"
은근히 그 말에 기분이 좋은 남편인가 봅니다.

그래도 부부란 늘 함께 하고 서로 마음을 헤어려주는 것입니다.


부부는 서로 경쟁하는 관계가 아니고 서로 존중하는 동반자의 관계입니다.
남편을 깎으면 자기가 깎이고 남편을 높이면 자기도 높아집니다.
남편을 울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울게 될 것이고,
남편을 웃게 하면 자기의 영혼도 웃게 될 것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휴일되세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39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