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부부의 날, 우리 부부가 주고받은 최고의 선물

by *저녁노을* 2011. 5. 21.
728x90
반응형


서른 넷 노총각
서른 셋 노처녀가 한 달만에 결혼을 하였습니다.
첫 눈에 뽕 반한 것이지요.











늘 야단만 치고 호랑이 같은 엄숙해 보이지만,
속정이 깊다는 걸 알기에
큰 그늘이 되는 고목 같은 아버지.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면서도
따스한 사랑으로 감싸주는 남편.


우리 아이들에겐 그런 아버지가 있어,
내겐 사랑하는 남편이 있어
늘 행복한 우리 가족입니다.


고등어 한 마리에 뼈 발라가며 아이들 밥 위에 마누라 밥 위에 얹어주는 당신,
뽀글뽀글 지진 김치찌개에 풋고추 된장 찍어 맛있게 저녁을 먹고 나서
괜스레 음식을 할 때는 몰랐는데 빈 그릇들을 보자 슬슬 게으름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왜 여자들은 음식 하는 건 재미있어하면서 설거지는 하기 싫어하는....

"당신 지금 설거지하기 싫지?"
"어떻게 알아요?"
"그야 당신 눈빛 봄 다 알지.."
"도사 다 되었구먼!~"
"보너스다, 오늘 설거지는 내가 한다."
하면서 커다란 손에 세제를 무쳐가며 쓱싹쓱싹 그릇에 뭍은 찌꺼기 잘도 닦아내었습니다.
나보다 더 꼼꼼히 하는 남편입니다.


저녁설거지까지 마치고 침대에서 노트북을 켜고 뉴스를 보고 있는 남편,
TV 앞에 앉아 연속극을 보는 저,
고등학생인 아이 둘은 저녁 늦은 시간이 되어야 집으로 돌아옵니다.

손톱깎이를 컴퓨터 위에 올리며
“당신 내일 부부의 날인데 뭘 선물할 거야?”
“부부의 날?”
“응."
 "무슨 선물이 받고 싶은 거야?”

“딱 하나 있어.”
“뭔데?”
“선물로 발톱 깎아 줘. 자꾸 아파!”
“그럼 칼도 가져와야지.”
“알았어.”
싹둑싹둑 잘라내고 나더니 파고 들어가는 발톱을 칼로 파냅니다.

남의 발톱인데도 어떻게 흠집 하나 내지 않고 잘라낼 수 있는지 참 신기할 뿐입니다.
다 자르고 나니 손을 올리며
“손톱도!”
“참나. 이런 남편 세상에 있나?”
“그럼 많지!”
“나 안 할래.”
“아니, 없어 없어. 당신뿐이야.”
“그럼. 그래야지.”
웃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사실, 결혼하고 내 손으로 손톱 발톱 깎아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당신은 선물 없어?”
“있지.”
“은근히 기대되는데!”
“뽀뽀!~”
입술을 갖다 대니
“우와! 당신이 웬일이야?”
안 하던 짓을 하니 스스로 해 놓고도 부끄러워 얼굴을 달아올랐습니다.
“선물이잖아!”
“그래. 기분 좋은 선물 잘 받았어. 자주 좀 표현해라.”
"알았어."

늘 그렇지만, 남편은 무뚝뚝하고 표현 잘 하지 않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가끔 말을 합니다. 애교스러우면 더 좋겠다는....
참 잘 되질 않습니다. 무덤덤한 성격 때문인 것 같기도 합니다.


사는 게 이런 것이로구나!~
아주 작지만 큰 행복 느끼며 살아가는 우리 부부입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이 있어 더 좋은 하루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둘이 하나되는 부부의 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daum.net/nara638 포도여왕 2011.05.21 12:44

    부부의날이 언제인지도 모르고 사네요..
    주말 잘보네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1 12:46

    부부의날이오늘인가요?
    ㅋㅋ이날만이라도 부드럽게 넘어가야겟네요.
    맛난안주만들어한잔할래요.
    답글

  • 베베 2011.05.21 13:20

    낭만적인데요....ㅎㅎㅎ

    전 부부의 날에 아이 유치원에서 실컷 쫓아댕기다가
    짐 와서 컴터...크크...^^;;

    알콩한 날되세요^^...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1 13:36

    저희집에서는 집사람한테 제가 선물이기 때문에 아무것도 안해줬습니다.
    그랬더니 밥하는 집사람이 오늘 그릇을 좀 깰 듯한 기세입니다.
    답글

  • 강나루 2011.05.21 13:59

    늘 따숩게 사시는것 같아 보기좋아요.
    행복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더공 2011.05.21 15:42 신고

    총각은 닭살을 살짝 느끼고 갑니다. ^^*

    노을님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1 15:57

    아우! 상상하며 읽으니 너무 감동적입니다. 그리고 부럽습니다.
    ㅅㅅ 영원히 행복하시길 바랍니다.....ㅅㅅ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1 16:05

    중년 여성의 애교에 할 말을 잊었사옵니다. 멋진 부부애와 행복 가득 만드세욧. ^^
    답글

  •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백전백승 2011.05.21 16:17 신고

    내일이 부부의 날이군요. 발톱깎아달라는 소박하면서 부부의 정을 느낄 수 있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1.05.21 18:39 신고

    참으로 알콩달콩하십니다.
    늘 건강하세요~
    답글

  • skybluee 2011.05.21 20:13

    따순사랑 보고가요
    답글

  • Favicon of https://yypbd.tistory.com 와이군 2011.05.21 21:04 신고

    아핫 이거슨 처녀 총각들 결혼하라는 염장~~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연리지 2011.05.21 21:06

    행복해 하는 모습 너무 보기 좋습니다.

    늘 그렇게 조그마한데서 만족하고 즐거워 하신다면

    영원히 행복을 쥐고 사실것 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시골아낙네 2011.05.21 21:32

    세상에 정말 멋진분이시네요~~노을님도 남편분도~^^
    에휴~우리는 오늘 부부의 날이라고 올려놓고도
    서로 따로따로 바쁘게 지냈습니당~~
    지금이라도 어찌 좋은시간 보내볼까 싶지만서두~
    남편은 이미 티비보면서 골아떨어지고 아낙은 컴퓨터 앞에서 이러고있고.ㅎㅎ

    저도 내일은 오랜만에 남편 손톱을 좀 깎아줘야겠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노을님~~^^*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굄돌 2011.05.21 22:40

    참 사는 게 별 거 아닌데 말이지요.
    우린 왜 자꾸만 그 소소한 소중함을 놓치고 사는지...
    답글

  • 훈훈하군요~ㅎ_ㅎ
    자식들이 고등학생이신데도....;;;
    정말 보기 좋으십니다~
    저도 난중에 그럴수 있으려나?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5.21 23:26 신고

    오늘이 부부의 날인가요? 너무 부럽습니다.
    정말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전 이런 날도 몰랐네요.아마도 남편도 몰랐던 듯...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qubix.tistory.com 큐빅스™ 2011.05.22 01:21 신고

    부부의 날도 있다는 것 처음 알았습니다.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루비™ 2011.05.22 15:49 신고

    하이고...이건 뭐...
    정말 닭살 애정 행각인데요? ㅎ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3 16:58

    축하합니다~
    노총각, 노처녀가 만나 결혼하셨다니까,
    이제 서른셋인 노총각의 마음에도 희망이 피어나는군요.^^
    늘 행복하시고 또 행복하세요~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