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휴가철, 알아두면 유익한 캠핑 노하우 10가지

by *저녁노을* 2011. 7. 29.
728x90
반응형

휴가철, 알아두면 유익한 캠핑 노하우 10가지




남녘에는 장마가 끝이 나고 제법 뜨거운 폭염과 무더위로 시달리고 있습니다. 
매미 소리가 귀를 자극합니다.

이렇게 무더운 여름!
젊음이 가득한 바다로!
시원한 계곡으로 떠나고 싶어집니다.


열심히 일했기에 친구들과 가족과 함께 떠나는 여행은 신이 날 것입니다.
알아두면 유익한 캠핑 노하우입니다.



 




1. 짐은 라면 상자에 종류별로 차곡차곡


 먼저 자동차 트렁크부터 치우자. 그리고 트렁크 사이즈에 짐을 맞춥니다. 욕심은 금물, 꼭 필요한 물건만 챙깁니다. 라면상자를 몇 개 구해서 종류별로 짐을 차곡차곡 넣습니다. 이리저리 옮기기 쉽고, 야외에선 근사한 보관함 역할도 합니다. 혹 잃어버려도 크게 아쉽지 않답니다. 짐 챙기는 요령은 ‘넣기도 쉽게, 빼기도 쉽게’ 마구잡이로 쑤셔 넣으면 꺼낼 때도 고생입니다. ‘정리정돈 철저’는 성공적 캠핑의 첫걸음입니다.




2. 음식재료는 잘 다듬어 반조리 상태로

 

 ‘파도 한단씩, 계란도 한 줄씩’은 곤란합니다. 필요한 만큼 정확한 개수를 챙겨갑니다. ‘남으면 가져오지 뭐’ 이런 생각은 오산. 짐이 금방 넘칩니다. 캠핑장에선 ‘메인 메뉴’가 많지 않습니다, 밑반찬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포인트. 메뉴를 정하면 재료는 ‘준비완료’가 돼야 합니다. 캠핑장에서 씻고 자를 필요 없이 코펠에 넣기만 하면 되도록 준비해야 한다는 뜻. 대신 미리 썰어두면 상하기 쉬운 감자 등은 씻어만 둡니다. 캠핑장의 요리 지침은 ‘최대한 간편하게’랍니다.




3. 조미료는 카메라 필름 통이나 아주 작은 플라스틱통에


필름 통은 100% 방수. 비가와도 걱정이 없습니다. 필름 통은 크기가 작아 식초, 소금, 설탕, 후추, 고춧가루 등을 나눠 담아도 큰 자리를 차지하지 않습니다. 습도. 온도 변화에도 강하고 밀폐성도 뛰어납니다. 사실 필름통과 음식 용기는 같은 재질, 건강에도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견출지 붙이는 일을 잊지 마세요. 국간을 설탕으로 맞추는 일은 없어야 하니까요.





4. 텐트, 버너......미리 꺼내 점검


 캠핑장에 와서야 냄새나는 텐트, 불 안 붙는 버너, 녹슨 코펠을 확인했다면 낭패. 출반 전에 미리 꺼내 살펴봅시다. 텐트는 집에서 한 번 이상 설치해 봐야합니다. 풀대가 부러졌거나 텐트 원단이 찢어졌는지도 살펴야 합니다. 비가 샐 수 있으니까 말입니다. 텐트 구멍은 주로 담뱃불 때문입니다. 여기에는 수선 테이프가 그만입니다. 잘라서 붙이면 감쪽같습니다. 수선 테이프는 아웃도어 전문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5. ‘캠핑의 흔적’...그곳이 명당


 텐트는 어디에 쳐야 할까? 경사진 곳은 피해야 합니다. 5인용 텐트라면, 가로 세로 폭을 어른 걸음으로 다섯 걸음씩 잡으면 됩니다. 초보자라면 ‘텐트의 흔적’을 찾아보세요. 다른 사람들이 텐트를 쳤던 장소는 이미 검증된 자리. 네모반듯하게 풀이 누워있거나, 돌멩이가 치워져 있게 마련입니다. 이런 곳은 비가와도 물이 잘 넘치지 않습니다. 캠핑지는 그늘이 있고, 차량 접근이 쉽고, 식수를 구하기 쉬운 곳이어야 합니다. 그래도 그냥 산 좋고 물 좋은 곳만 찾아선 자칫 무료해지기 쉽습니다. 물놀이나 낮잠도 한 두 번이면 지루해지기 십상. 테마가 있는 곳을 고릅니다. 가령 유명한 사찰이 있거나, 문화 유적지가 있다면 더 좋습니다.




6. 인근 병원과 비상연락처도 꼭 체크


너무 외진 곳은 피한다. 갑자기 환자가 생기거나 기상악화로 고립될 수 있다. 캠핑지도 큰 이정표가 있거나 전화로 쉽게 설명 할 수 있는 것이 좋습니다. 휴대전화가 터지는 곳인지도 꼭 체크할 것. 캠핑장에서 가장 가까운 병원 연락처 확인은 기본. 아이가 있다면 더욱 그래야 합니다. 근무 시간과 응급실 유무, 야간 비상 연락처도 꼭 챙깁니다.





7. 가족 모두 역할 분담을


캠핑 갔다가 스트레스만 받았다면, 가지 않는 게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운전도 혼자. 텐트 칠 때도 혼자, 음식 준비도 혼자, 설거지도 혼자, 당연히 녹초가 될 수밖에. 캠핑의 매력은 ‘함께’에 있답니다. 아들이 풀대를 잡고 아빠가 텐트를 치고, 딸이 야채를 씻고, 엄마가 찌개를 끓일 때 알콩달콩 재미가 살아납니다. 아이들은 은연중 책임감과 자신감을 갖게 됩니다. 충분히 소화할만한 역할을 아이들에게 하나씩 맡겨 보자. 그게 바로 캠핑의 알맹이가 될 것입니다.





8. 운치 만점의 야영


 캠핑 갔다가 비를 만나는 일도 종종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많은 사람이 비만 오면 짐을 싸고, 비에 흠뻑 젖은 채 투덜대며 캠핑장을 떠납니다. 빗소리를 즐겨보자. 빗속에서 캠핑의 운치는 더해질 수 있습니다. 물론 안전한 장소에 텐트를 쳤다는 것이 전제가 되어야 합니다. 텐트에 누워 듣는 빗소리는 ‘운치 만점’, ‘타닥, 타닥, 타닥’하는 빗소리를 들으며 가족들과 도란도란 대화를 나눠보자. 캠핑의 백미가 될 것입니다. 요즘은 천장의 일부가 비닐로 된 텐트도 있습니다. 누워서 빗방울이 떨어지는 걸 감상 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많이오면 대피 해야겠지요.





9. 현지 특산물로 별미 상차림


 캠핑지의 특산물을 미리 알아보고 별미 요리를 준비해보자. 시골 장터에 가면 지역 특산물을 구하기 쉽습니다. 비닐하우스가 아닌 노지에서 자란 제철과일과 야채는 시골장만의 매력. 캠핑지가 흑돼지로 유명한 곳이라면, 야채와 양념 등 부가재료는 집에서 챙기고 고기만 현지에서 사는 것입니다.






10. 출발은 새벽에, 귀가는 밤에..


 

휴가철에는 늘 차가 많이 막힙다. 고속도로가 아예 주차장이 되기도 합니다. ‘갈 때도 짜증, 올 때도 짜증’이라면 휴가의 의미가 없습니다. 여름에는 날이 일찍 밝으니 오전 6시 이전에 출발하는 것도 좋습니다. 차가 막히지 않으니 기름도 아끼고, 시간도 아끼고 그야말로 일석이조. 도착해서도 느긋하게 텐트를 치고, 하루를 통째로 즐길 수 있습니다. 대신 돌아올 땐 오후 9시쯤 떠나자. 흔히들 아침이나 점심을 먹자마자 짐을 챙깁니다. 그러면 십중팔구 도로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합니다. 밤에 떠나면 다릅니다. 막히지 않는 차로를 쌩쌩 달릴 수 있습니다.




자~ 떠나자~

여름휴가 어디로 가실건가요?? 
즐겁고 행복한 휴가 되세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6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