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속으로2011. 10. 3. 06:19
728x90
반응형



도가니 열풍, 대한민국 국민이 분노하는 이유



주말 오후, 지인과 함께 한가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늘 오후 뭐할거야?"
"응 별 일없어. 영화보러 가자고?"
"어떻게 알았어?"
"척하면 척이지."
그렇게 서로의 마음을 알아차리고 영화관으로 향하였습니다.








1. 줄거리

믿을 수 없지만, 한 청각장애인학교에서 실제 일어난 사건입니다.
2000년부터 5년간 청각장애아를 상대로 교장과 교사들이 비인간적인 성폭력과 학대를 저질렀습니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이 이야기는 진실입니다.





2. 사건 기록일지

2000~2004 00학교 장애학생들 (7~22세, 8명 이상) 상습적 성폭력 가해
2005년 6월 22일 장애인 성폭력 상담소에 일부 교직원의 학생 성폭행 사실 제보
2005년 7월 8일 26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성폭력 대책위 결성
2005년 11월 1일 MBC PD수첩 “은폐된 진실, 특수학교 성폭력사건 고발” 보도
2005년 11월 17일 전 행정실장과 재활교사 등 2명 성폭행 혐의로 구속
2006년 5월 16일~2007년 1월 12일(242일) 재단 임원 해임명령 촉구하는 천막농성
2006년 8월 21일 국가인권위, 임원 해임 권고와 추가 가해자 6명 고발
2006년 12월 8일 00학교 성폭력 대책위,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
2007년 3월 19일 중고등부 18명 등교거부 시작
2007년 4월 26일~2007년 5월 25일 00학교 학생들, 시교육청 앞 천막 수업
2007년 5월 28일 학생들, 학교장에게 계란과 밀가루 던짐
2007년 5월 31일 학교장, 학생들 폭행혐의로 고소
2007년 6월 13일 학생 성폭행 혐의로 직위 해제됐던 교직원 복직
2007년 6월 24일 청각장애 학생들을 사랑하는 모임, 고소 취하 서명
2007년 9월 27일 △△재단, 대책위에 참여한 교사에게 파면 및 임용취소, 정직, 감봉 등의 징계
사태를 처음 외부에 알린 보육사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결국 해임
2007년 10월 10일 성폭력 전임 교장 징역 5년 구형

그러나, 교장 항소심에서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 선고. 1년 실형 후 출소하여 암으로 사망.
행정실 직원 혐의 인정되나, 공소시효 지나서 실형 없이 2천만 원 손해 배상 판결
평교사, 징역 10개월 구형. 그러나 공소권 만료로 실형 집행된 바 없음.

2009년 6월 소설 ‘도가니’ 출간 (저자 공지영)

2011년 00학교, '☐☐학교'로 교명 세탁 시도, 재활 사업 대상을 청각, 언어장애에서 지적 장애로 넓히기 위해 정관 변경 신청
2011년 7월 6일 00학교 성폭력 대책위, 00학교의 이름, 정관 변경신청 규탄하는 기자회견 개최

성폭력 가해자, 책임자는 현재까지도 00학교 소속으로 정식 출근.





3 거대한 권력앞에 무력한 교사

무진시의 농아학교 자애원에 신임 미술교사로 부임한 강인호(공유). 그가 부임한 날 한 어린 학생이 죽습니다. 그리고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강인호는 학교 분위기가 이상한 것을 눈치 칩니다. 가뜩이나 여린 아이들이 학교장과 몇몇 교사들에게 지속적으로 학대와 성폭행을 당해온 것입니다. 충격적인 진실과 대면한 강인호는, 무진 인권센터 간사 서유진(정유미)과 함께 아이들을 위한 힘겨운 싸움을 시작하게 됩니다.


용기 있게 아이들을 돕기 위해 나선 그의 앞엔 헤치고 나가야 할 난관이 수두룩하습니다. 돈과 권력 없이, 옳은 일을 위해 오로지 목소리만 낼 수 있을 뿐인 사람들의 힘은 너무도 미약하기만 했습니다.






4. 대한민국 국민이 분노하는 이유


㉠ 오랜기간 동안 내려오는 악법
관행처럼 법원은 '당사자간의 합의'를 이유로 1심판결의 형량을 50%를 감경해 주는 작량감경을 계속해 오고 있습니다. 원래 작량감경이란 일본과 우리나라에만 있는 특이한 제도입니다. 법원의 온정주의적 판결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돈이면 다 해결되는 더러운 세상
판단 능력이 떨어지는 청소년의 경우 부모와 합의를 위해 가난하게 사는 이들에게 돈 몇 푼지어주고 지은죄를 감하려는 더러운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5. 영화 속 명대사

강인호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귀나 눈으로 느끼는 것이 아닙니다. 마음으로 느끼는 것입니다.' 헬렌켈러가 한 말중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말이야. 

서유진 : 우리가 싸우는 건 세상을 바꾸기 위함이 아니라 세상이 우리를 바꾸지 못 하게 하기 위함이라는걸... 

강인호 : 애가 그런 일을 당할 때, 나 거기에 있었어. 그런데 나 아무것도 못했어. 내가 지금 여기서 애들 손을 놔버리면…나 솔이에게 좋은 아빠가 될 자신이 없어….  

전민수 : 내가 용서안했는데 누가 용서를해요!!!

인호 어머니 : "가르치는 애들처럼 귀 닫고 입 꾹 닫고 살거라"
식물처럼 생활할 수밖에 없는 나름의 사정이 있었습니다. 아내와 이별을 하고 딸아이 또한 아픈 몸이기 때문입니다. 

인호 어머니 : 아들을 이해 하겠다는 뜻으로 빵을 사다주시며 "말 못하는 아그들 델로 뭐하는 짓거리들이고!"



6. 영화를 보고 나오는 사람들의 반응

㉠ 하느님을 부끄럽게 하더라.
지역 유지로 선행상까지 받으며 장로 노릇을 한 교장 선생님. 상장 공로패에 박혀있는 글들을 부끄럽게 했습니다. 밖에서는 더 없는 천사로 이중 생활을 하며 사람들을 속인 분이기에 하느님을 믿는다는 게 부끄럽게 하더라는 말을 합니다.

㉡ 장애아를 돕겠다.
딸과 함께 영화를 보고 나가는 엄마의 말입니다.
"우리도 장애아 후원금을 좀 내야겠어."
"응. 엄마."
영화를 통해 이런 마음을 가지는 사람이 더 많았음 좋겠습니다.


㉢ 악법부터 얼른 고쳐야겠더라.
청소년 성폭행은 이루어졌으는 안 될 일이기에 작량감경, 공소시효 모두 없애고 사형을 해야한다는 흥분된 목소리는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당연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아이들에게 매도 들지 못하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인권이란 찾을수도 없었습니다.
"여기 아이들 정상적인 아이와 같이 보면 안 됩니다."
"십년을 넘게 있어도 마음을 열지 않아요."
진실한 마음으로 다가서지 않는 선생님을 보았습니다.

내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에 과연 정의라는게 정말 존재하고 있는건지 정말 의심스럽습니다. 영화 보는 내내 치밀어 오르는 분노 그 아이들을 생각하면 영화가 끝난 후에도 맘이 너무 아파 한참을 앉았다 나왔습니다. 아직도 가슴은 먹먹하기만 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해  정기구독주세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어떤이들에겐 기억속에 묻혀버린 이야기, 어떤이들에겐 이런 사실조차 모르던 이야기들이
    작가 공지영으로 인해 세상에 널리 알려지고, 영화화되면서 바뀌게 된다는게 참 대단하다고
    생각되네요. 재수사 하기로 했다죠 아마?

    2011.10.03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신록둥이

    철면피들~귀신은 뭐하나 저런놈들 안 잡아가고....ㅉㅉ
    참 욕된 세상입니다.
    공소시효도 없애고 작량감경이란 것도 없애서 무서운 처벌로 사회에 발도 못붙이게
    해야하는데....정말 현실이 답답하군요~

    2011.10.03 11:19 [ ADDR : EDIT/ DEL : REPLY ]
  4. 어차피 개똥 같은 새상인데
    그넘이 그넘이란 생각이
    머 한군데 맑은 곳이 있어야 살지....

    2011.10.03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제라도 이것이 세상에 밝혀졌으니 얼마나 다행인가요...

    2011.10.03 12:08 [ ADDR : EDIT/ DEL : REPLY ]
  6. 요즘 정말 도가니 열풍이로군요.
    전 아직 영화를 보지 못했네요.

    2011.10.03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영화 내내 분노로 치를 떨었습니다.
    일사부재리라고는 하나, 관련자들을 중벌에 처하기를 바라게 되는군요~

    2011.10.03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직은 영화를 안봤는데요.
    영화의 배경이되는 학교에 대해 다시금 이슈화가 되고 있네요..
    사회적 약자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들의 편에 서야 하지 않을까요?

    2011.10.03 14: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도가니... 꼭 봐야겠어요...

    2011.10.03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도가니.. 보는 내내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보고 나서도 찝찝하네요 ㅠ 즐거운 연휴 마무리 하시기를 바랍니다 ^^

    2011.10.03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마음이 너무 아픈 ...
    영화를 볼수가 없었어요.
    나쁜 인간...

    2011.10.03 1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가슴이 답답하더군요.
    성역처럼 둘러쳐진 저들의 장벽을 걷어내고
    처벌 조차도 아깝습니다. 저들이 사람입니까?

    2011.10.03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빠리불어

    일어나면 안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생겼네여

    아직 보진 못했지만 듣기에도 참 맘 아픈 일이더라구여..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편안한 밤, 노을님 ^^*

    2011.10.03 23:17 [ ADDR : EDIT/ DEL : REPLY ]
  14. 대단한 영화로군요
    늦은 밤입니다. 좋은 꿈을 꾸세요~

    2011.10.03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정의로운 맘.. 계속 이어지길 간절히 바랄뿐입니다~

    2011.10.04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다음에서 공지영이 인터넷으로 연재하던 소설을 그때 다 읽었습니다.
    소설도 베스트셀러 였지요.
    영화의 위력이 더 큽니다.

    2011.10.04 02:05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의식이 바뀌는 것이 아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장애가 있다 하여 자로만 보는 사회의식이 이런 미친X들을 만드는 요인도 될것 같네요. 말이 안나옵니다. ㅠㅠ

    2011.10.04 0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가슴이 답답합니다ㅜ.ㅜ

    2011.10.04 0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참 씁쓸한 내용이군요. 안타깝기만 하네요

    2011.10.04 0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참 답답한 세상입니다.
    사학법이 2007년 개정됐어야 했는데 그당시 야당.. 현재 여당이죠?
    참 처절하게 막더군요.
    도가니를 통해서 이슈화되기는 했는데 과연 사학법개정할지 주목됩니다.

    2011.10.04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도가니 열풍과 네티즌들이 힘을 합한 덕분에,

    인화학교는 폐교가 결정되었고 -
    더불어 오늘 뉴스에서는
    교직에 있는 사람들의 성범죄 기록을 모두 조사한다구 하네요 !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1.10.06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