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정치풍자, 두 마리 토끼 잡은 영화 <댄싱퀸>




< 댄싱퀸 >은 두 주인공의 이름이 실재 배우 이름과 똑같은 '엄정화'와 '황정민'으로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부산에서 전학 온 황정민을 선생님은 옆자리가 비어있는 엄정화 옆에 앉게 합니다. 그러자 “이의 있습니다. 자리가 비어있다고 해서 당사자의 뜻을 묻지도 않은 채 원치 않은 사람과 짝을 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항의를 하고 학생들은 '민주적'인 토의로 영화는 시작됩니다.






1. 빚보증에 처가에 손 벌리는 민선 변호사


 

 


초등학교 때 주인집 딸과 셋집 아들로 만난 두 사람이 대학교 때 만원 버스 안에서 졸지에 황정민이 성추행범이 되어 경찰서에서 싸우며 우연히 만나게 되어 결혼까지 하게 됩니다. 법대생인 황정민은 변호사가 되고 엄정화는 딸 하나를 낳고 남편 뒷바라지를 위해 에어로빅 강사를 하며 생계를 꾸려가고 있습니다. 변호사라고 하면 누구나 잘살 것이라 여기지만 빚보증을 잘못 서 전셋집에서 살아갑니다.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전셋값, 천만 원을 올려달라고 하지만 돈을 구하지 못하고 처거에 손을 벌리며 사는 평범한 우리의 삶이었습니다.


7전 8기 끝에 사시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하는 황정민은 삶 자체가 코미디였습니다. 얼떨결에 시위대에 끼어 백골단의 방망이에 쓰러져서는 '민주투사'가 되고, 누군가에 밀려 지하철 선로에 떨어져서는 역시 얼떨결에 사람을 구해 '용감한 시민'이 됩니다. 그런 그를 민선당에서 국회의원인 친구가 끌어들입니다.







2. 우연한 기회에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변화하는 그의 삶



경선 출마를 위해 토론회를 하는데 모두 시장이 되면 무얼 어떻게 바꿔가겠다는 공약을 발표합니다. 저출산을 위해 1인당 50만 원을 지원하겠다며 황정민에게 대책을 말해 보라고 합니다.

'사실 나는 잘 모릅니다.' 하면서
마트에 나란히 진열된 분유를 보며 돈이 없어 비싼 것 못 먹이는 부모의 마음을 아느냐? 
모유 수유 하자는데 엄마들이 무슨 젖솝니까! 짜면 막 그냥 나오구로!
얼라들 학교 급식이요? 엄마 아빠 다 맞벌이로 회사 나가 있는데 애들 아무도 없는 집으로 기냥 보내요? 혼자 밥 차리 먹으라꼬? 학교에서 애들 돌봐주는 기지요. 엄마 아빠가 느그들 이렇게 밥 먹일라꼬 열심히 일하신다는 걸 알게 해야지요.

가슴에 쏙쏙 들어오는 현실적인 말을 해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게 됩니다.
사투리 때문에 '서울특별시' 발음도 제대로 되지 않아 늘 '턱벨시'라고 말하지만 가슴으로 다가서려는 진정성이 보이는 후보를 사람들은 알아보았습니다.







3. 엄마처럼은 살지 않겠다고 말하는 딸



요즘에는 대부분 맞벌이를 하지만, 70~80년대 엄마는 현모양처가 많았습니다.

남편을 위해 자식을 위해 나를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게 여자의 삶이었습니다.
어느 날, 외할머니에게 
"나는 엄마처럼은 살지 않을 거야!"
그 말을 들은 엄정화는 적잖은 충격을 받게 됩니다.
그저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데 엄마처럼은 살고 싶지 않다고 말을 하니 말입니다.

엄마이지만 가슴속에 꿈 하나는 가지고 삽니다.
하지만 가족 때문에 그 꿈마저 구깃구깃 가슴속에 담고 살아가는 엄마입니다.
딸의 한 마디에 꾸물꾸물 꿈이 되살아나기 시작합니다.
왕년에 신촌 마돈나였던 엄정화는 <슈퍼스타 K>에 도전하게 되고 짝을 잘못 만나 안타깝게 떨어졌다는 방송을 보고 매니저인 이한위가 마음을 흔들어 놓습니다.







4. 서울시장 사모님의 모습은?



시장님의 사모님은 어떤 모습을 원할까요?

'어디 시장 사모님이 궁둥이 흔들며 춤추는 댄스가 말이 되나요?'
'수신제가 치국천하'라고 했는데 가족도 못 다스리면서 무슨 시장을 한다고?

밀가루 달걀 세례를 받으며 사퇴를 강요받습니다.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마이크 앞에 서서 눈물을 흘리며 연설을 합니다.
우리 마누라는 신촌 마돈나였습니다. 비록 보기에는 날라리로 보이지만 우리의 가족을 이끌어 온 사람입니다. 가족은 다스리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서울시민과 머리를 맞대고 더 잘살기 위해 함께 풀어가고 싶습니다.

봉사활동 가서 카메라가 움직이면 하는 척만 하고, 아이를 안으면서 사랑하는 마음 하나 들어있지 않은 행동은 위선으로만 보였습니다. 이런 사모님보다는 엉덩이를 흔들더라도 무대에 당당히 서서 춤추고 노래하는 댄싱가수가 더 나아 보였습니다.






5. 꿈을 접은 분들을 위해!

저는 댄싱퀸을 보고 참 많이 울었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게 그 꿈을 접으며 지내라고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남편은 몇 해 전 도의원에 나섰다가 떨어진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나 보궐선거에 나갈란다."
그 말에 "이혼도장 찍고 하려면 해. 난 절대 찬성할 수 없어."
그날 이후 싸움을 한 것처럼 각자의 할 일만 하고 생활하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살림 거덜 내고 패가망신한 사람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돈 드는 선거가 아니기에 목표만 있다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습니다.
'개나 소나 정치한다고 야단이야!'  그 말이 정말 듣기 싫었습니다.

누구처럼 휴직까지 내고 팔을걷어 붙이고 도와줄 여력도 없습니다.
지인은 '이왕 하는 것 옆에서 힘이 되어줘야지.' 귓등으로 들었습니다.

하지만, 댄싱퀸을 보고 오는 날 저녁에는 남편을 위해 따뜻한 밥상을 차렸습니다.
다음 날 출장이라 "당신 명함 몇 장만 줘!"
"어? 응. 알았어."
처음으로 남편의 명함을 받아 지인들에게 나눠주었습니다.

여고생인 딸아이는 '아빠 힘내세요' 하면서 초콜릿을 사 주는 걸 보니
'엄마! 아빠 맛있는 것 좀 해 줘.'

딸보다 못한 아내였던 것입니다.






우리는 인생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이래서 못하고, 저래서 접고, 녹녹찮은 삶을 살아갑니다. 
하지만 꿈은 꾸는 자의 것이고 가지는 자의 것이라 했습니다.

또한, 진심은 통한다고 했습니다.

어려운 현실 앞에 잠시 꿈을 접은 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영화,
우리가 진정 바라는 정치가 무엇인지를 말해주
는 영화,
부부애를 더 샘솟게 해 주어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을 영화,

4월 11일, 우리를 위해 일을 할 정치인은 어떤 사람이어야 한다는 걸 말해주는 영화,
잔잔한 웃음을 주는 코믹 영화이면서 많은 교훈을 주는 멋진 영화 <댄싱퀸>이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 영화 너무 재미나게봤답니다 ㅎㅎ ! 좋은 하루 되세요 !

    2012.02.02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치에 맛들이면 일종의 마약과도 같은 가봐요.
    그 길에서 벗어나질 못하데요.

    2012.02.02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엄정화 나와서 보려고 햇는데, 간단하게나마 내용을 알수 있어서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되세요^^

    2012.02.02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얼마전에 봤습니다.
    정말 재미와 현실 풍자를 절묘하게 조화시켰더군요.
    그 결말도 웃음을 지을 수 있게 잘 된것 같고요.~~~ ^^

    2012.02.02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다행히 저는 남편과 봤네요.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좋은영화한편보아서 기분 좋앗습니다.ㅡ

    2012.02.02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댄싱퀸 보고 싶은 영환데 줄거리 보니 더 보고 싶네요.
    댓글따라 왔는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감기조심하세요~~

    2012.02.02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영화보러 다닌지가 오래되어서 ...
    빨리 보고 싶네요..
    따뜻한 오후 되세요^^

    2012.02.02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생각했던것 보다 내용이 있고, 재미있는 영화인것 같네요.
    한번 봐야겠습니다.

    2012.02.02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노을님 영화리뷰라 더 색다른 느낌이...^^

    안그래도 관심있던 영화인데, 자세한 소개 감사합니다!

    2012.02.02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선거와 맞물려 꽤 흥미롭게 보입니다.

    2012.02.02 14:33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잘보고 갑니당~~^^
    엄정화 넘이뻐요~~~ㅎㅎㅎ

    2012.02.02 16:47 [ ADDR : EDIT/ DEL : REPLY ]
  13. 재미와 현실 풍자를 다 충족시켰군요.
    황정민과 엄정화의 콤비 플레이가 기대되는 영화입니다.

    2012.02.02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자신에게 솔직해져서 살기에도 짧은 인생인듯 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2.02.02 2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영화리뷰 잘 보고 갑니다

    2012.02.02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도 보는동안 여러번 울었어요 ㅜㅜ

    2012.02.02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오...기대됩니다. 재미있겠는데요~ 꼭 챙겨봐야겠네요

    2012.02.03 0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조만간 꼭 보아야지 하는 영화 중 한 편입니다.
    진짜 꼭 봐야지...새삼 다짐하고 가요 ^^

    2012.02.03 04: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기대되는 영화네요.
    엄정화 황정민의 연기력이라면 뭐 두말할나위없겠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2.02.03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정말 깔끔하게 마무리되는 영화였습니다. 긴 여운도 없이 정치풍자도 확실히 보여줬고
    저마다의 꿈을 품게 하는 교훈도 명백했던 영화..
    그래서 긴 호흡이 필요없던 영화라 조금 아쉬웠습니다만 한편으론 이런 영화를 시작으로 재미있고 친근한 정치풍자 영화가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012.02.03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설 연휴에 댄싱퀸 정말 재미나게 봤습니다.
    행복한 하루 이어가세요

    2012.04.06 14:5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