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시골 가을 운동회와 시어머님의 빈자리

by 홈쿡쌤 2011. 9. 25.
728x90
반응형

시골 가을 운동회와 시어머님의 빈자리



토요일 아침, 고등학생이다 보니 새벽같이 나가 저녁 늦게야 들어오는 생활을 하다가 오랜만에 늦도록 잠을 자는 녀석들입니다. 
"얘들아! 9시."인데 안 일어날 거야?"
"일어나야죠."
"여보! 몇 시라고?"
"9시 다 됐어"
"내가 일어나야겠다."
"어디 가요?"
"시골 가야 해. 오늘 면민 체육대회가 있어. 당신도 갈래?"
"혼자 집에 있으면 뭐해. 그냥 따라가지 뭐."

녀석 둘 챙겨 학교 보내고 쌩쌩 바람을 가르며 달려가니 운동장엔 벌써 만국기가 펄럭이고 있었습니다. 




▶ 만국기와 푸른 하늘


천천히 걸어 들판으로 혼자 가을여행을 떠났습니다.
내리쬐는 햇볕은 따갑기만 하였습니다.
'남국의 햇살을 하루만 더....'
시인의 말이 생각났고 곡식은 하루 하루 익어가고 있었습니다.




▶ 들깨향 가득하였습니다.




▶ 팥이 다 익었습니다.




▶ 개울가에 핀 고마리


▶ 벼도 누렇게 익어 갑니다.



▶ 황금 들판과 푸른 하늘



 







카메라를 들고 꿀벌의 유희에 한참을 머뭇거리며 빠져있었습니다.
양발에 가득 묻힌 꽃가루를 달고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모습이 신기하기만 하였습니다.




▶ 고추잠자리



▶ 억새



▶ 아주까리 꽃
시골에서 자랐지만, 아주까리 꽃은 참 신기하였습니다.
꼭 처음 보는 것 처럼....



▶ 무와 배추



▶ 들깨 속에 활짝 피운 이름 모를 홀씨




▶ 입을 다물어 버린 나팔꽃




▶ 꽈리
어릴 때 참 많이 불었습니다. 소리를 내며...



▶ 어머님의 절친한 친구입니다.

"안녕하세요?"
"뉘고?"
"내동댁 며느리입니다."
"아이고! 자네가 왔나?"
"네. 잘 지내셨어요?"
"나야 늘 그렇지."
"밭에 갔다 오시나 봐요."
꼬부랑한 허리로 유모차를 끌고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습니다.
"나는 누가 남의 들깻잎을 따나 했지."
"이렇게 밭일도 다니시고 건강하시죠?"
"건강하긴, 텃밭에 토란대 조금 끊어 오는데도 이렇게 숨이 가쁜데."
"그래도 우리 어머님 보다 훨씬 좋잖아요."
"너희들이 고생이 많다."
"아니에요."
"요새 며느리 시어머니한테 잘하는 사람 별로 없어."
"왜 없어요. 다들 잘하고 있어요."
"아니야."
"어머님과 함께 지내시면 정말 좋을 텐데"
"그러게 말이야."
 그저 씁쓸한 표정만 지을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다 아쉬운 이별을 하고 왔습니다.




   


어머님은 올해 85세로 알츠하이머와 치매가 찾아와 요양원 생활을 한 지 2년이 되어갑니다.
추석날 친구를 만나면서 두 손을 잡고 어찌나 우시던지
가슴이 짠해 보는 것 조차 민망할 정도였습니다.

지금 시댁은 시어머님의 실수로 불에 타 버렸고 그 땅엔 들깨가 무성히 자라고 있었습니다. 이웃에서 텃밭에도 농사를 지어 김장 무와 배추도 알이 차고 있었습니다.




▶ 어릴 때 운동회가 생각났습니다.

운동장 가장자리에 장난감 파는 곳입니다.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갖고 싶은 장난감을 고르기도 합니다.
돼지국밥 한 그릇 배불리 먹고 신나게 뛰놀던 그 시절이 그리워졌습니다.



▶ 500원을 내고 뽑기를 하는 모습
가만히 보니 한쪽에는 500원을 내고 뽑기를 하는 복지 복걸 게임 같은 게 눈에 들어왔습니다.




▶ 아이와 비눗방울 놀이도 하였습니다.

비눗방울을 따라가며 동심으로 돌아가 보았습니다.





▶ 동네 어르신들이 모여 앉아 있는 모습


시댁 동네 대천리라고 쓰여있는 곳으로 가 보았습니다.
눈에 들어오는 어르신들은 모두 이웃분들이었습니다.
옹기종기 앉아 맛있는 음식도 먹고 운동장에서 열리고 있는 게임을 즐기고 계셨습니다.
"아이고! 내동댁 셋째 며느리 아이가?"
"안녕하세요."
"시어머님은 잘 계시나?"
"네."
"추석에 보긴 했제."
 "....................."
"맛있는 것 좀 무거라."
"네. 그럴게요."
어머님이 계시면 이것저것 챙겨주며 먹으라고 했을 것입니다.
괜히 머쓱하고 먹는 것에도 손이 가지 않았습니다.
시어머님의 빈자리가 이렇게 큰 줄 몰랐습니다.
조금만 건강하셨으면 함께 운동회를 바라볼 수 있었을 터인데 말입니다.

오늘 따라 어머님이 그리워집니다.
전화라도 한번 해 봐야겠습니다.
"어머님! 접니다!"
체육대회 다녀왔다고 어머님의 절친한 친구를 만나고 왔다고 전해줘야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728x90
반응형

댓글47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