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9. 23. 06:02


엄마가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아세요?



며칠 전, 친구들과 함께 생선구이 전문점을 다녀왔습니다. 갈치 고등어 가자미 등 오븐에 노릇노릇 구워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런데 반대쪽 테이블에서
"생선 대가리 안 먹으면 이쪽으로 줘!"
"대가리를 뭐하게?"
"야! 너 몰랐어? 애는 꼬리한 냄새가 나는 내장을 좋아하잖아."
"호호~ 맞아."
친구는 생선 살점보다는 머리와 내장 부분을 쪽쪽 소리 내며 빨아먹는 걸 좋아한다는 사실을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옆에서는 모두 말립니다.
"야! 너 그러다 나중에 아들이 뭐라고 하는 줄 알아?"
"뭐라고 하는데?"
"우리 엄마는 생선살은 싫어해! 대가리만 먹어"
"며느리가 대가리만 주면 어쩔래?"
"아니야! 우리 엄마는 생선을 좋아해!"
그렇게 만들 것이라고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맞습니다.
누구나 입에 맞는 걸 좋아하는 식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좋아하는 사람을 생각하게 됩니다.
챙겨주고 싶고 먹여주고 싶어합니다.

우리의 이야기는 엄마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말을 해 보았습니다.
"우리 엄마는 유난히 찜을 좋아하셔!"
"우리 엄마는 고기, 특히 갈비를 좋아하셨지."
"우리 엄마는 약밥이었어."

"그래도 너희는 부를 엄마가 있잖아!"

왜 그렇게 울컥하던지요.









'약밥'만 봐도 엄마가 그리워지고 눈물이 납니다.

  엄마는 너무 가난한 시골에서 태어나 12살이나 차이 나는 아버지를 만났습니다.
그 때 나이 16살....
아무것도 없는 살림, 큰집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했고, 아버지가 남의 집 머슴살이를 하며 지내며 번 돈은 고스란히 큰집으로 흘러들어 갔습니다. 그렇게 세월을 보내고 오두막집에 살림을 분가해 육 남매를 낳으셨습니다.

당신은 서당 대문 앞에도 가보지 않았기에 자식농사 잘 지어 보겠다는 일념으로 두 분은 허리가 휘도록 일하셨습니다. 남편이 소 장사를 하러 장에 나가고 나면, 자식 돌보는 일과 농사일, 집안일은 모두 엄마 몫이었습니다. 당신들 몸이 녹아내려도 알뜰살뜰 힘을 모아 육 남매 모두 이 세상의 일꾼으로 훌륭히 키워내셨지요.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일할 수 있는 건 어머니 아버지 덕분임을 압니다. 그렇게 오랜 세월 살아오시면서 효도 받을 만하니 이미 아버진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막내로 태어 난 제가 시집가는 모습도 보지 못하고 떠나셨습니다.

몇 년을 엄마 혼자서 생활을 하다가 갑자기 몸이 안 좋아져 가까이 살고 있는 우리 집으로 엄마를 모셔왔습니다. 치아도 안 좋고 하여 죽을 자주 만들어 드렸습니다.
"여보~ 들어 올 때 죽 끓일 수 있게 뭣 좀 사 와~"
"알았어요."
방앗간으로 가서 깨도 사고, 전복도 사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모락모락 김이 나는 약밥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와~ 너무 맛있어 보인다.'
단순히 그런 생각으로 한 봉지 사 들고 현관문을 들어서자 엄마는 나를 반갑게 맞으면서
"아이쿠! 우리 막내가 엄마가 약밥 좋아하는 줄 어떻게 알았누?"
얼른 받아 들며 한 조각 입에 넣으시는 것이었습니다.
속으로 체할까 걱정도 되었으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 음~ 엄마가 좋아할 줄 알고 내가 사 왔지."  혼자 속울음을 삼키며 슬쩍 거짓말을 하였습니다.
"고마워~ 잘 먹을게."
".............."

그랬습니다.
난 엄마가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인지를 그 때까지도 몰랐던 것입니다.
시집가서 아이를 둘이나 낳았는데 말입니다.
자라오면서 늘 자식들 먼저 챙겨 먹이고 당신의 배는 굶주렸을 터인데...

정말 몰랐습니다. 엄마가 약밥을 좋아하셨다는 것을....
당신이 내게 준 그 사랑 반도 드리지 못하였는데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지금도 떡방앗간을 지날 때에는 약밥은 꼭 사 들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엄마가 그리워서 말입니다.

미안합니다.
죄송합니다.
이 세상에 단 한 분뿐인 나의 어머니를 떠 올려 봅니다.

오늘따라 왜 이렇게 보고 싶은지 모르겠습니다.




어머니에게도 좋아하는 음식이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인지조차 모르고 있다면 정말 큰 일입니다.

약밥 하나면 어머니의 표정은 금방 달라질 것이고,
그리고 매우 행복해하실 것입니다.

좋아하는 것을 살아 계실 때 챙겨 드리는 것.

나에게는 작은 수고이지만 어머니에게는 큰 기쁨입니다.

부모님이 어떤 음식을 가장 좋아하시는지,
어떤 색깔을 가장 좋아하시는지,
어떤 노래를 가장 좋아하시는지,
어떨 때 가장 행복하신지, 

더 늦기 전에 살펴보고 가장 좋아하는 것 한 가지씩 꼭 해 드리면 어떨까요?

저처럼 후회하시지 말고
지금!
잘 살펴보십시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전화로 안부 한번 물어봐야겠어요....

    왠지 뭉클해지는데요...

    2011.09.23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시집와서 엄마에게 투정만 부렸지...뭘좋아하는지, 뭘하고 싶어하는지..
    생각도 못해봤네요...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2011.09.23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너무 멀어 늘 마음뿐인데...
    우리 어머니가 좋아하셨던게 뭐였나..
    저는 왜 생각이 안날까요?

    2011.09.23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5. 어른이 되면서 더이상은 받는 것이 아니라 베풀어야 하는 입장이 되어가죠.

    그러면서 우리에게 무한정 주는 어머니의 사랑이 그리워 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보네요

    2011.09.23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부모님 생각하면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ㅜㅜ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날씨가 너무 화창하구 좋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여~!^^

    2011.09.23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눈물나게 만드시네요...ㅠㅠ
    퇴근길에 어머니께 전화해서 은근슬쩍 물어봐야겠네요.
    울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뭐지? 딱히 한가지가 안 떠올라서요.
    고운 마음, 따스한 글 감사합니다...

    2011.09.23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가슴이 뭉클해지는 글입니다. 뒤 늦게 효도하려고 하면 부모님이 기다려주지 않으신다는 말.. 참 많이 들었는데... 잘 해야지 하면서도 시간만 이렇게 흘려보내고 있네요. 오늘은 엄마가 좋아하는 음식을 사서 집에 들어가렵니다.

    2011.09.23 18:21 [ ADDR : EDIT/ DEL : REPLY ]
  9.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좋아하시는 음식이 무엇인지..저도 아직 모르네요. 이번에 슬쩍 여쭤봐야겠습니다^^

    2011.09.23 18:52 [ ADDR : EDIT/ DEL : REPLY ]
  10. 늘푸른나라

    가족이 행복이죠.

    여러가지 생각하게 되네요.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1.09.23 19:42 [ ADDR : EDIT/ DEL : REPLY ]
  11. 네..오늘 어머니께 전화한통해야겠슴다^^

    2011.09.23 2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어머니가 좋아 하시는 것은 생선 머리인줄만 알았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런 환경에서 자란 우리는 부모님들이 진정 원하는 것을 모르고 있다는 것이죠
    약밥...어른들이 많이 좋아하던 음식이죠
    즐거운 주말되세요

    2011.09.23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가, 나는 배가 아파서 나중에 찾아 먹을께 우선 너부터 먹어라 하면서 솥바닥에 남은 꽁보리밥을 닥닥 긁어서 아들한테 주고는 당신은 굶었다고 합니다.

    2011.09.23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희 어머님 연세 74세신데 최근
    살집이 불어서 걱정입니다.
    여태 날씬하시다 어느순간 외할머니 체질을
    따라가시는 건지...걱정입니다...

    2011.09.23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엄마가 좋아라 하실 걸 미리 아시고
    즐겁게 해드리는 노을님의 맘이 따뜻해보입니다...^^
    노을님 오랜만이지요~~
    건강히 잘 지내시지요~~^^*
    잠시 들렀다갑니다..^^

    2011.09.23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살아계실때 잘 해야 할텐데
    먹고사는일에만 매달려 사는
    불효자의 마음이 참으로 아프네요,,;;
    효자는 못될망정 불효자는 되질 말아야할텐데
    부모님이 언제까지나 기다려주시는게 아니죠..
    반성합니다..;

    2011.09.23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밀댓글입니다

    2011.09.24 00:28 [ ADDR : EDIT/ DEL : REPLY ]
  18. 좋은 포스팅이네요. 내일 당장.. 전화라도..해야겠어요^^
    이번주도 수고하셨어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1.09.24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잘보고갑니다
    찡하네요

    2011.09.24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부모님이 뭘 좋아하시는지 이제라도 잘 알아서 해드래야겠습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2011.09.24 01:46 [ ADDR : EDIT/ DEL : REPLY ]
  21. 파란만장한 연애사 쓰구있는 친구들,커플들 보면 부럽지만그냥 남의 이야기려니 하면서 살고있답니다...ㅋ
    이러다 만년솔로 되는건 시간문제겠네요;;ㅠㅠ

    2011.09.24 05:31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