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11. 22. 06:00

우리 집 새 가족, 햄스터의 강한 모성애



고1인 아들 녀석은 유난히도 동물을 좋아합니다.
초등학교 때에는 학교 앞에서 파는 병아리 길러보겠다고 사 오곤 했으니까요.
그런데 잘자라주면 좋은데 며칠 비실비실 거리다 저 세상으로 떠나보내며 닭똥 깥은 눈물을 펑펑 쏟아내기도 했었지요. 할 수 없이 흙을 파고 무덤을 만들어 위로하기도 했습니다.

중학생이 되도록 햄스터를 기르기 시작하였습니다.
5년 정도 되어 나이가 들어 떠나 보내고 난 뒤는 절대 사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얼마 전, 학교 동아리 모임에서 햄스터를 기른다고 사면서 함께 들여놓았던 것.
학교 갔다 오면 인사만 나누고 곧바로 햄스터에게 달려갑니다.
"엄마! 엄마! 이것 봐!"
"무슨 일이야?"
"햄스터가 새끼를 낳은 것 같아!"
꼬물꼬물 움직이는 걸 보니 9마리였습니다.


새끼를 어떻게 할까봐 빤히 쳐다봅니다.


꼬물꼬물 눈도 뜨지 않은 새 식구입니다.


 



가까이 다가가 젖을 먹입니다.






햄스터 특성상 엄마가 거두고 키운다고 하였습니다.
극도로 예민하여 부부가 싸움을 많이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포근하게 품어 주고 있습니다.







빨간게 징그럽기까지 하였습니다.
"아들! 저 많은 햄스터를 어떻게 할 거야?"
"잘 키워서 친구들한테 분양해야지."
늦은 시간에 들어서면서도 동생처럼 돌보는 아들 녀석입니다.
포근한 솜도 사서 넣어주고,
밥도 물도 잘 챙겨주고 있습니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도 햄스터 가족은 깊은 잠에 빠져 있습니다.
엄마 햄스터는 입까지 벌리고 잡니다.
아기들은 젖빨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보름쯤 된 모습입니다.
털이 생기고 제법 움직이자 부부가 함께 돌봅니다.





어제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햄스터 가족을 바라보고 있는데

눈도 뜨지 못하는 어린 햄스터가 엄마 품을 떠나 가장자리에서 헤매고 있자
엄마가 조르르 달려가 입에 물고 오는 모습을 포착하였습니다.
어찌나 신기하던지요.
역시, 모성애는 동물도 어쩔 수 없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빨갛던 햄스터가 보름이 지나자 이젠 귀여운 모습으로 변하였습니다.
그저 잘 자라길 바라는 맘입니다.



우리 집 햄스터 가족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푸핫 너무 귀여워요~

    저도 지금까지 햄스터 한 10마리 키워본거 같네요 ㅎㅎ

    2011.11.22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말 햄스터 엄마가 얼마나 피곤했으면 저리 입까지 벌리고 잘까요.
    쑥쑥 잘 크는거 보니 대견하네요^^

    2011.11.22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새끼들이 무탈하게 잘 컸으면 좋겠네요.
    대가족이라 부럽습니다.ㅎㅎ

    2011.11.22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배아파 자식을 낳고, 젖물려 기르는 포유류들이 다른 종과 유난히 다른점이 있다면 그게 바로 모성애가 아닌가 합니다. ^^

    2011.11.22 10:55 [ ADDR : EDIT/ DEL : REPLY ]
  6. 숫놈도 함께 합사시켜서 키우시는군요. 그래도 되는건가 봅니다.
    우리도 햄스터를 키우는데 암놈이 새끼를 낳고, 하도 숫놈을 공격해대서
    숫놈이 귀도 떨어지고, 날마다 피투성이가 되더라구요. 그래서 분리시켜
    키웠답니다. 그래도 노을님은 같이 잘 키우고 계시네요?

    2011.11.22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햄스터 들여놓으셧군요... 귀엽게 잘 키우셨으면 좋겠어요.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1.11.22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고물고물~9마리네요^^ 꼭 생쥐 같은데요~~~

    2011.11.22 11:27 [ ADDR : EDIT/ DEL : REPLY ]
  9. 햄스터 가족 너무 귀엽네요..
    정말 모성애가 강하네요.~~ ^^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 행복하고 편안한 하루되세요 ^^

    2011.11.22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햄스터 새끼라 그런지 더욱 작게 느껴지네요^^;

    잘 보구 갑니다~

    2011.11.22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꼬물꼬물 귀엽네요 ^^
    우리집 괭이들이 보면 환장하겠는걸요?? ^0^;;;;;;

    2011.11.22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뜨개쟁이

    옴마야..새끼들봐...
    귀여운거~~
    아이들이 맨날 햄스터 노래를 하지만..영 자신이없어 못사주고 있습니다.
    이거보고 대리만족 하라해야겠어요..ㅎ

    2011.11.22 11:5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도 동물을 좋아하는데..ㅋㅋㅋ
    하지만 요즘에 못 키워요.. 형편이 안되서..ㅋㅋㅋㅋ

    2011.11.22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햄스터도 모성애가 상당하군요.
    음...잘보고 갑니다.

    2011.11.22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ㅎㅎㅎ
    얼마전에 나형이가 어린이집에서 햄스터를 키우는데
    우리도 키우자고 대성통곡한 사연이...ㅋㅋㅋ

    더이상 우리집에 키우는건 안들이겠다고 했더니
    얼마나 서러워하던지요...ㅎㅎㅎ

    보름만에 이뻐지는군요^^
    귀엽습니다...ㅎㅎ

    2011.11.22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걸... 아주 잘 알죠.
    근데 새끼를 너무 많이 나아요.
    첨엔 까무라쳤다니깐요^^

    2011.11.22 13:15 [ ADDR : EDIT/ DEL : REPLY ]
  17. 모성애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새끼 햄스터들이 무럭무럭 잘 자랐으면 좋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11.22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18. 번식햄

    첨엔 좋지요... 몇달만 지나봐요... 한 20마리 됩니다.... 20마리가 조그만한 우리에서 똥사고 오줌싸고 밤에 찍찍거리고.... 미칩니다.
    아들이 햄스터 2마리가 2-3달뒤에 20마리가 되는데 미칩니다.... 버리려고 해도 차마 못버리고... 묻으려고 해도 그러지도 못하고...

    2011.11.22 13:35 [ ADDR : EDIT/ DEL : REPLY ]
  19. 조카들이 한번키웠는데 무지 까다롭던데요..

    2011.11.22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스트레스받으면 새끼들도 공격한다고 하던데 잘 키우셨나봅니다.
    녀석들 다들 예쁘네요 ^^

    2011.11.23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YK

    꼬물꼬물 새끼들 보니 귀엽기는 한데...

    햄스터 길러본 친구가 본 것인데

    조금만 크면 엄마+자식(아들?) 하고 교미해서 또 새끼 낳고 그런다고 합니다 ㅜ.ㅜ

    자식을 잡아먹기도 하구요 ㅜ.ㅜ

    개체수 조절 신경 쓰셔야 할 듯요~

    2011.11.29 16:17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