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1. 4. 06:00
728x90
반응형



주인 버려! 산행에서 만난 웃지 못할 메모




2012년 새해 아침이었습니다.
이제 고3이 되는 딸아이, 스스로 마음 다짐을 하기 위해서일까?
"엄마! 내일 아침 6시 30분에 꼭 깨워줘"
"왜?"
"뒷산에 해돋이 가야지"
"그래. 맞다. 알았어."

늦게까지 공부하다 잠이 든 딸아이를 깨우러 갔습니다.
피곤했던지 입까지 벌리고 잠들어 있었습니다.
"딸! 일어나야지."
"몇 시야?"
"깨우라고 했잖아 그 시각이야."
"엄마 조금만 더 자면 안 되나?"
"알았어 10분만 더 자고 얼른 일어나."
"....................."
침대 속으로 파고 들어가 버립니다.

일어나지 않으면 늦을 것 같아 서둘러 깨워 가족이 함께 뒷산으로 향하였습니다.
벌써 앞서 가는 사람들이 제법 많아 보였습니다.


 

 

               ▶ 해가 뜨기를 기다리는 사람들



7시 30분이 되어도 구름에 가려 해는 떠오를 줄 몰랐습니다.

"딸! 그냥 가자. 오늘 해돋이는 틀렸다."
"아빠! 벌써 내 마음에 떴어요."
"허허. 그래. 새해 복 많이 받아라."
"엄마, 아빠도 건강하세요."
"우리 딸! 열심히 하고 행운 가득하길 빌게."
"고마워 엄마!"
8시를 훨씬 넘기고 그렇게 아쉽게 산을 내려오는 길이었습니다.
내 발길을 머물게 하는 메모 한 장이 눈에 들어옵니다.







개도 주인을 잘 만나야 욕을 안 먹어요.
주인 버려. 에이!
개 똥 치우는 주인 그렇지?


동물보호법 제6조와 26조에는
 "소유자 등은 등록대상 동물(애완견)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에는 목줄 등 안전조처를 하여야 하며 배설물이 생겼을 때는 이를 즉시 수거하여야 한다",
 "이를 어기면 1차 5 , 2차 7만 원, 3차 이상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각각 명시되어 있습니다.

동물보호법이 2008년도에 개정 시행되었으나, 아직까지 일부 반려동물 소유자들이 이를 지키지 않아 반려동물 문화정착이 되지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은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애완동물을 자식처럼 키운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아니, 자식보다 더 가깝게 지낸다고 합니다.
'멀리 있는 자식보다 가까이 있는 애완동물이 더 낫다.'고 하니 말입니다.
그래서 그럴까요? 개를 데리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심지어 식당, 등산길, 버스나 지하철에서 애완견을 보기도 합니다. 개 때문에 사람들이 다투기도 합니다.

동네 뒷산은 쉽게 오르내릴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귀중하게 키우는 애완견을 데리고 나와 아무데나 실례를 해 놓고 그냥 가 버리는 '개똥녀'가 되어 양심을 버리는 행동을 했기 때문에 적어놓은 메모였던 것입니다.

장소 못 가리는 애완견, 개 주인의 인격을 드러냅니다.
개는 사람을 닮는다고 합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은 그에 따른 책임감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반려동물을 외부에 데리고 나가서 산책을 시키거나 할 때는
    항상 비닐봉지와 휴지는 필수인데...아쉽네요. 그래도 점점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추운데 감기조심하세요. ^^

    2012.01.04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ㅋ 저 메모는 누가 치울까요?
    개 데리고 외출시에는 뒷처리 잘해줘야죠~!

    2012.01.04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보기 안 좋은 장면들이죠.

    2012.01.04 15:39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 이런 문구를 보니 정말 개가 주인을 잘 만나야겠네여 ㅎ
    근데 누가 저걸 썼을까여? ㅎㅎ
    암튼 잼난 문구이면서도 몬가 강한 메세지를 주는 듯 합니다

    행복한 수요일, 노을님 ^^*

    2012.01.04 15:42 [ ADDR : EDIT/ DEL : REPLY ]
  6. 애완견 키우는 분들 반려동물 키우는 도덕적 기본 소양이 있어야 겠는데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많죠?
    새해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어 지시길 기원합니다.

    2012.01.04 18:29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4 19:07 [ ADDR : EDIT/ DEL : REPLY ]
  8. ㅎㅎㅎ
    재미나는 문구네요~ㅋㅋ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편안한 밤 되세요~

    2012.01.04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가끔 자신과 반려동물만 생각하며 다니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오죽하면 저런 글까지 쓰여있을까 싶습니다.

    잘보고 간답니다. ^^

    2012.01.04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뭔가 잘못 아시는 것 같은데, 장소를 못가리는 게 아니라 밖에서 싸는 것이 본능입니다. 그게 어찌 주인을 닮는다는 것인지. 위치파악이나 영역표시하려고 일부러라도 만들어 싸는게 강아지입니다. 강아지가 주인 집 화장실에서만 싸는 경우 보셨나요. 주인이 배설물 처리할 도구를 가지고 다녀야하죠. 성향을 다소 주인이 훈련시킬 수는 있지만 밖에서 싸지말라는 훈련을 소화시킬 강아지는 희소하다고 생각이 드네요. 가정 내에서나 장소를 구분하지요. 야외에서;;

    2012.01.04 21:32 [ ADDR : EDIT/ DEL : REPLY ]
  11. 동물에 대해 전혀 생각해 보신 적이 없으신 분 같네요. 애완동물을 길러보신 경험도 좋아하는 감정도 전혀 없으신 분 같네요..
    사람이란 동물을 키워봐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린 아이와 산행을 하는데 화장실이 근처에 없다면 그자리에서 해결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주변에 지나가다가 그냥 처리하지 않고 가는 경우도 보게 되죠. 이는 보호자가 해결해야 할 범주이지 아이가 해결할 범주가 아니라는 것이죠..

    2012.01.04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단 아이라는 동물은 영역표시를 하기 위한 배설은 아니지만 사후처리를 할 정도로 성숙하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강아지는 본능으로 타지에서의 배설을 종종 합니다. 이것이 주인을 닮고 싶어도 닮을 수 없는 부분이라는 것이죠. 글쓰신 분 고생하며 게시를 하였지만 참 황당한 내용이 아닐 수 없네요.

    2012.01.04 21:43 [ ADDR : EDIT/ DEL : REPLY ]
  13. 반려동물을 키우시는 분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줄 수 있는 꽤 좋은 글인 줄 알았는데.. 마지막 볼드체로 강조하신 내용은 제게 엄청난 황당함을 가져다주었네요.. 헐ㅋㅋ

    2012.01.04 21:47 [ ADDR : EDIT/ DEL : REPLY ]
  14. 장소 못 가리는 애완견, 개 주인의 인격을 드러냅니다. 헐ㅋㅋ

    2012.01.04 21:48 [ ADDR : EDIT/ DEL : REPLY ]
  15. 옳으신 말씀, 잘 읽고 갑니다.

    2012.01.04 2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그리고 좀 생각해봤는데 저런 게시물을 산에다 붙이신 분도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산행지는 개인 소유지가 아니기 때문에 쓰레기를 투기한 것과 상통하다고 보여지네요.
    저런 글은 개인 앞마당에나 붙일 법한 글이지 다수가 지나가면서 목격하는 곳에서 불쾌한 느낌이 드는 사람도 있을 법 합니다.
    예전 학창시절을 생각해 보면 자기가방이 없어졌다며 CCTV에 찍혔으니 경찰에 신고해서 험한 꼴 당하기 전에 달라고 한 경우가 있었습니다.

    2012.01.04 22:00 [ ADDR : EDIT/ DEL : REPLY ]
  17. 그것도 임의의 장소에 여러 곳에다 붙였더군요. 그건 다른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환경공해입니다. 자신의 잃어버린 물건이 있어 절박한 상황임을 모르는 것은 아니나 세상에는 사회규범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잃어버린 사람 모두가 그런식이면 공공이 사용하는 벽에는 온갖 게시물들로 넘쳐나겠죠. 한 명의 수고를 덜기 위해 다른 사람들은 그런 혐오스런 글들이나 불필요한 글과 마주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2012.01.04 22:02 [ ADDR : EDIT/ DEL : REPLY ]
  18. 이는 가방을 찾고자 하는 방법 자체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왜 한 명의 가방을 찾기 위해서 범인에게 협박하는 글을 다수의 학생이 원하든 원치 않든 봐야합니까? 애정남에서 정의를 내려줘야 할 듯 하네요. 사회규범에 대해서..ㅋㅋ

    2012.01.04 22:06 [ ADDR : EDIT/ DEL : REPLY ]
  19. 노을님 좋은글 잘보고가요
    새해에는 하시는일 모두 잘되세요^^

    2012.01.04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글을 포스팅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을텐데, 다소 당황하셨거나 기분이 상하셨다면 너그러운 마음으로 죄를 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__)

    2012.01.04 22:10 [ ADDR : EDIT/ DEL : REPLY ]
  21. 기본 에티켓만 있다면 문제가 생길일이 없겠지요...
    잘보고 갑니다^^

    2012.01.04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