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5. 16. 06:01


어느 가장이 남긴 한마디에서 느낀 삶의 무게




어제는 스승의 날이었습니다.
여고 3학년인 딸아이는 학교에서 체육대회를 했습니다.
학급비를 거두어 선생님께 선물도 하고 꽃도 달아 드렸다고 합니다.
점심을 먹고 마지막 릴레이를 끝으로 모든 행사가 끝이 났나 봅니다.

우리 학교 역시 일찍 마치고 퇴근을 하려는데 문자가 날아듭니다.
"엄마! 어디야?"
"응. 이제 집에 가려고."
"난 마치고 독서실 왔어. 나중에 저녁 맛있는 거 사 먹자."
"그러지 뭐."
"저녁 시간에 맞춰 데리려 와!"
"알았어."

7시 쯤 차를 몰고 독서실 앞으로 갔습니다.
녀석을 태우고 가까이 있는 고깃집으로 들어가 삼겹살을 맛있게 구워먹었습니다.
많이 붐비지는 않지만 꾸준하게 손님들이 왕래하고 있는 곳이었습니다.
친절하신 사장님은 이리저리 뛰면서 부족한 게 없나 살피곤 했습니다.

한창 딸과 둘이서 쌈을 싸서 입이 터져라 먹고 있었고 옆 테이블에서는 동료인 듯 삼십대로 되어 보이는 세 남자가 앉아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잠시 후 옆 테이블에 한 남자분이 사장님을 부릅니다.
"사장님! 비닐봉지 좀 줄 수 있으세요?"
"아! 네. 갖다 드릴게요."
눈치 빠른 사장님은 흰 비닐 봉지를 드립니다. 그리고 불판 위에 구워둔 삼겹살과 굽지도 않은 생삼겹살을 담았습니다. 그러자 곁에서 보고 있던 다른 분이
"야! 그만둬라. 그걸 왜 가지고 가려고 해?"
"왜? 어때서?"
"말아라. 말아."
서로 다투는 듯한 소리에 돌아보며 웃었습니다.
"저 봐라. 아줌마가 웃는다 아이가."
"아뇨. 아닙니다. 좋아 보입니다."
"내가 저 아줌마를 아는 것도 아닌데 뭐"

"부끄럽게 고만해라. 머슴아 자슥이!"
다른친구 분을 보며
"그럼 네가 가져가라."
"난 우리 형수가 갖다 놓은 고기 5봉지나 냉동실에 있어. 안 가져 갈거야."
"너도 정말 안 가져갈 거야?"
"안 가져가!"
"그럼 내가 가져갈게. 너도 장가 가 봐라. 내 맘 알거야."
"......................"

그 말에 왠지 삶의 무게가 느껴졌습니다.








평범한 가장의 입에서 나온 말이었습니다.
맛있는 것을 먹으면서도 아내와 사랑하는 아이들이 생각날 것이고,
무엇보다 돈을 지급하고 남은 음식, 쓰레기통에 들어가지 않아 자연도 살리고
넉넉하지 못한 생활경제에 조금이라도 보템이 되기 때문일 것입니다.


된장찌개를 시켜 밥을 먹으면서 딸아이에게
"아빠는 절대 저런 행동 못할 거야 그치?"
"절대 안 하지. 근데 저 아저씨 정말 멋있다."
"그렇게 보여?"
"그럼. 남은 건 당연히 싸 가야지."

남은 음식 싸 가는 걸 아직도 부끄러워하십니까?
"이것 좀 싸 주세요."
남의 눈치 보지 않고 당당하게 말하는 우리였음 합니다.
서글프게 들리지 않도록 말입니다.


여자도 아닌 남자가 남은 음식 싸 가는 게 부끄러운 일인가요?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사회적으로 남은 음식 싸가기 운동이라도 하면 좋겠네요
    어떤식당은 남은 음식 싸드립니다라고 써 놓은 식당들도 있던데
    그런 음식점에선 남은 음식 싸오기가 좀 덜 쑥스러울듯 하네요~

    2012.05.16 16: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05.16 16:47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그러게 말입니다.
      그래도 많이 변한 세상입니다.ㅎㅎ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ㅗ

      2012.05.16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4. 내돈내고 산 음식이 남아서 싸 가는건대 그게 왜 자꾸만 부끄럽게 느껴 질까요... 저도 반성해야 겠내요...

    2012.05.16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5. 남는 음식 싸가는 거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닌걸요...^^
    그런데 남자분들은 대부분 이런걸 뭐~ 하면서 그냥 나오더라구요..
    아까워요.. ㅡㅡ

    2012.05.16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감동적인 글입니다.
    공감 백배이구요...
    요즘 물가가 올라 모두 삶이 힘겨운 것 같습니다.
    미래를 생각해서 아끼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2012.05.16 19:55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러고 보니 저도 가끔 남은 음식 싸가지고 온적 있어요.ㅎ
    너무 맛있어서 집에가서 먹겠다는데..^^

    2012.05.16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잘보고 갑니다^^

    전 그다지 상관 안하는데.. ㅎㅎ..

    ^^

    좋은 밤 되세요

    2012.05.16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2012.05.1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좋은 글 잘읽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2012.05.1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도 벌써부터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힘겹지만, 덕분에 힘이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ㅎㅎ

    2012.05.16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라도 남은 고기는 못 쌌을 것 같습니다. 말로는 남을 의식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은연중에 남을 의식하는 내가 보이거든요.

    2012.05.16 22:52 [ ADDR : EDIT/ DEL : REPLY ]
  13. 특히 한국의 가장은 참 힘이 들죠... 한국의가장여러분 화이팅

    2012.05.16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어릴때는 싸달라는 말이 힘들었는데.... 지금은 그냥 나오는게 더아쉽기도하더군요 ㅋ
    가장의무게는 정말... 짐져보지 않으면... 아무도 몰겠지요..

    2012.05.17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저녁노을님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012.05.17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도 가끔 마음은 있지만
    주변 눈치를 보게 될 때가 있더라구요..
    거의 남아있는 경우는 없지만.. ㅎㅎ

    저도 다음에는 용기를~!!

    저녁노을님, 행복한 밤 되세요 ^^

    2012.05.17 0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는 자취생이라 어딜가든 남은 음식은 싸오려고 합니다.^^;;
    가장의 책임감과 무게에는 못미치지만 말이죠.ㅎㅎ

    2012.05.17 0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남은 음식 싸오는 것 전혀 부끄럽지 않습니다.
    오히려 장려해야 될 일 입니다.

    2012.05.17 0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남기면 음식물 쓰레기가 되는데 잘하신 행동이죠. ^^

    2012.05.17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전혀 부끄럽지 않는 일이지요~!! ^^
    멋진 그 분에게 박수를~!!

    2012.05.17 1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와~ 너무 멋있네요~
    귀찮아서라도 안한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하는 사람이 남자인데..
    역시 여자와 엄마가 다르듯이 남자와 아버지도 다른가봅니다.

    2012.05.17 13:1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