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정성 들여 차린 남편 생일상 카톡에서 빵 터진 반응

by *저녁노을* 2012. 7. 4.
728x90
반응형

정성들여 차린 남편의 생일상,
사진 보고 카카오스토리에서 빵터진 반응




며칠 전, 남편 생일이었습니다.
하도 깜박증이 심해 달력에 크게 표시를 해 두었기에 얼른 기억하며 가까운 마트를 다녀왔습니다.
혹시나 딸과 아들이 잊고 있을 것 같아 문자를 넣어주었습니다.
"딸! 아빠 생일 내일이야."
"알았어요."
공부하다가 아빠 생일 선물 골라야 한다며 마트로 나왔나 봅니다.
함께 치즈케이크도 사고 이리저리 돌아다녔습니다.



20년 함께 살아온 남편 위한 정성 담은 생일상




휴일이지만 아침 일찍 일어나 부지런히 손놀려 생일상을 차려두고
"얘들아! 일어나 아빠 생신 축하해 드려야지."
"일어날게요."
부시시 눈을 뜨고 침대에서 일어나는 두 녀석
식탁에 차려진 음식을 보고
"우와! 맛있겠다. 얼른 촛불 켜자."
"생신축하 합니다. ♬ 생신축하 합니다. ♪ 사랑하는 우리 아빠 생신축하 합니다."
남편은 기분 좋은 모습으로 촛불을 불어 끕니다.
딸과 아들은 생일빵이라며 때리기도 합니다.

한참을 먹던 딸아이
"엄마! 구절판은 시간 많은 임금님이나 드셔야 할 것 같아!"
"왜?"
"시간 쫓기는 우리 먹기 곤란하다."
"맛없어?"
"아니, 그게 아니고 골고루 싸 먹으려고 하니 시간이 걸려서."
우리는 깔깔깔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아빠! 이렇게 근사한 상치림을 보고 사진도 안 찍어요?"
"아참! 찍어야지. 깜박했다."
밥 먹다 말고 핸드폰을 가져와 사진을 찍어 카카오 스토리에 올립니다.
"딩동! 딩동!"
금방 축하메시지가 날아듭니다.





 


생일이다.
마눌님 정성 맛있게 먹자!







생일상으로 인해 훌륭하신 마나님까지 되어버렸습니다.
아마 대부분 집에서 상차림을 하지 않고 외식을 하기에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우리 집 녀석 둘은 고3, 고2입니다.
시간 맞추기 어려워 외식하기도 힘이 듭니다.

그리고 남편은 집 밥이 제일 맛있다고 합니다.
밖에서 먹으면 먹은 것 같지 않다며 말입니다.
신혼에는 친구들이 우르르 몰려와 지내다 가기도 했습니다.
또 큰 원인은 땀을 많이 흘립니다.
조금 뜨거워도 매워도 머릿밑에서 줄줄 흘러내리는 땀 때문에 외식을 꺼립니다.





축하드립니다. 사모님께서 대단하시네요.
평소에 잘하시나 보네요.


"당신 뭘 잘해?"
"내가 어떻게 알아. 당신이 알지"
"별로 잘하는 것도 없는데."
"뭐야?"
"호호호"

사실, 오십견으로 팔이 올라가지 않아 많이 불편합니다.
벗어 놓은 교복, 속옷 등 손빨래는 남편이 해 주고,
아내 목욕도 시켜주고,
소소한 일을 꼼꼼하게 잘 해주는

손톱 발톱도 깎아주는 자상한 분입니다.






임금님 수랏상~~





 




축하합니다.
사모님표 생일상 예술입니다.
울 김기사는 날도 더워 미역오이냉국으로 때웠슴돠.

"여보 이거 읽어 봐!"
김 기사는 미역 오이냉국 먹었다는 말에 둘은 뒤로 넘어갔습니다.

장가 잘 갔네~
제일 맘에 드는 반응이었습니다. ㅋㅋㅋㅋ



누구나 사진을 찍어 트윗이나 카카오스토리를 이용하고 있어
이런 행복도 누릴 수 있나 봅니다.

살아온 20년보다 아직은 더 많이 함께 해야 할 우리 부부
서로 사랑하며 행복하게 살아갔으면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6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