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7. 11. 06:01

예민해진 고3들, 절친이 무서워진 딸아이의 사연

서른넷, 서른셋, 노총각 노처녀가 맞선을 본 지 한 달 만에 결혼을 올렸습니다.
첫눈에 반한 우리 부부는 다른 환경에서 살아왔지만 잘 적응하며 살면서
보물 같은 첫딸을 얻었습니다.
한 살 터울 연년생인 남동생을 돌보며 엄마 같은 누나로 6살이 16살처럼 어른스러웠습니다.
곧잘 공부도 잘하고 남편을 닮아 남 앞에 서는 걸 좋아해 반장, 부회장, 전교회장을 하는 적극성까지 있습니다.

며칠 전, 마지막 기말고사를 치렀습니다.
썩 좋은 결과가 나온 건 아니지만 그런대로, 만족하나 보더니
어제는 기분이 영 안 좋아 보였습니다.
"왜? 우리 딸 시험 못 쳤어?"
"......"
"괜찮아. 실력대로 가면 되지. 뭘 그렇게 신경 써."
"엄마! 그게 아니고."
"무슨 일 있구나?"
눈물까지 뚝뚝 흘리며 이야기를 풀어놓습니다.

언어시험을 보면서 시계를 잘못 보았나 봅니다.
아직 5분 정도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논술형 문제 하나를 쓰기도 전에 종이 치더랍니다.
"선생님! 시계를 잘못 봤어요. 이거 보고 쓰기만 하면 되는 데 쓰게 해 주세요."
선생님은 다른 아이들 시험지를 거두고 곁에서서 지켜보고 있었고 딸아이는 손을 덜덜 떨면서 답을 적어 냈다고 합니다.

그런데 가장 친한 친구가 선생님에게 이의제기를 했다고 합니다.
'똑같은 시간을 적용해야지. 전교 회장이라고 봐 주는 게 어딨어요?"
결국, 교감 선생님에게 불러갔고 회의까지 열렸나 봅니다.
학교 안에서 일어난 일이니 그냥 넘어가도 된다는 분,
누구에게나 교칙은 같이 적용되어야 한다며 학생이 이의제기를 했으니 안 된다는 분,
딸아이는 5점이나 되는 문제를 틀린 것으로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국어 선생님이 '아쉽지만 할 수 없다.'며 화이트를 주며 직접 지우라고 했답니다.
5점을 맞았다면 1등급인데 그로 인해 2등급으로 밀려났습니다.
실수로 등급이 바뀌니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엄마! 친구들이 무서워."
평소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녀석의 입에서 그런 말이 나왔습니다.
"괜찮아. 일단은 네가 잘못했잖아. 그냥 수긍해."
"그래도 그렇지."
"비싼 공부한 거야. 정말 수능이었다면 어쩔 거야?"
덕분에 다음부터 이런 실수 두 번 다시 하지 않으면 된다고 말을 해 주었습니다.

"엄마! 사람은 왜 이중 성격을 가졌을까?"
처음으로 입을 여는 딸아이입니다.
친구는 밥도 같이 먹고 함께 잘 놀다가 돌아서면 맘에 들지 않는다며 욕을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딸아이는 맘에 들지 않으면 살짝 피하기도 하고 싫다고 말을 하는데, 왜 이중인격자가 되는 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엄마! 사회생활도 다 그래?"
"다 그런 건 아니지만, 맘에 없는 말도 하고 그러는 거야."
"정말 이해 안 돼!"
그리고 자기주장이 너무 강하다는 말을 합니다.
누구나 집에 가면 왕자요 공주이기에 그럴 수밖에 없다고 말해주었습니다.
우리가 자랄 때에는 6남매는 기본이었습니다.
서로 양보할 줄도 알고, 나눠 먹을 줄도 알았는데 요즘 아이들은 그런 배려는 없으니 말입니다.

정작 친하게 지내왔던 단짝이 '이의제기'를 했으니 실망이 더 큰가 봅니다.

작은 실수가 친구까지 잃어버리는 일이 되고 보니
인생공부 정말 크게 한 것 같았습니다.

따뜻한 우정보다 누군가 딛고 일어서야 하는 경쟁시대를 사는 우리 아이들,
참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딸!
그렇게 어른이 되어가는 거야!
기운내.

이젠 실수 같은 건 하지 말고!
아자 아자 ^^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수능이 좀.. 문제가 많긴 많죠...

    2012.07.11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마음의 상심이 참 크겠어요.
    친구도 평생 자책거리를 만들게됐네요.
    교육경쟁 방법이 바뀌었으면 합니다..

    2012.07.11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마음이 많이 아파겠습니다..
    공부가 전부가 아니라는 것.. 아이들도 알고 자랐으면 좋겠네요.
    어여 훌훌 털어버리고 다시 밝은 모습이 지내길 바랍니다.^^

    2012.07.11 1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창 예민할 시기죠.
    다음번에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는 게 최선일 꺼 같아요.
    따님분에게 화이팅이라고 전해주세요. ^^

    2012.07.11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한 120일되는데 요즘 고3들 신경이 조금 서는 것 같습니다. 고3녀석들과 수업을 하고 있다보니 느끼는 1인,,,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2.07.11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 그러고 보니 수능도 이제 얼마안남았네요.
    화이팅! ㅎㅎ

    2012.07.11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무쪼록 이번일로 더 강한 아이가 되길 바래요.
    그리고 그 친구와도 잘 지낼 수 있길!

    2012.07.11 13:08 [ ADDR : EDIT/ DEL : REPLY ]
  9. 경쟁이나 성적보다 우정이 중시되는 사회 분위기가
    만들졌음 좋겠습니다~

    2012.07.11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믿었던 친구인데 실망이 크셨겠어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보담듬어 주세요
    남은 오후 시간도 편안히 보내시길요 ^^

    2012.07.11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제 마음이 짠 하네요.
    어쩌면 그렇게들 예민한지...
    지나고보면 시험 한 번쯤은 아무것도 아닌데
    그 하나에 목숨걸고 친구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아이들이 안쓰럽네요.
    울 아이들이 클 때쯤엔 이런 분위기가 좀 나아졌으면...하는 건 욕심이겠죠

    2012.07.11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큰 공부 했네요 ^^~~!!

    2012.07.11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다르게(긍정적으로) 생각해보면, 친한친구니까 그럴 수 있었던 것 같네요. ^^
    만약에 그렇게 상황이 넘어갔다면, 뒤에서 다른 친구들끼리 더 많은 말들이 오가지 않았을까 싶어요...

    2012.07.12 0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따님이 상처많이 받았겠네요.
    잘 위로해주세요~

    2012.07.12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후덜덜
    생각도 못했던 일이로군요

    따님이 많이 힘들었겠어요 에구T_T

    2012.07.12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배신감

    젤 친한친구가 적이될수있다
    뼈져리게 겪어봤음
    그 충격으로 아직도 마음이 아픔

    2012.07.12 14:55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오히려 저게 공평한 것 아닙니까? 물론 저런 상황을 겪는다면 혼란스럽긴 하겠지만 공과 사는 구분할 줄 알아야죠. 원하든 원치 않든간에 서로가 경쟁자일 수 밖에 없습니다.

    2012.07.12 2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애고 정말 무서운 현실이군요. ㅠㅠ

    2012.07.13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짝지라.. 절친이라 더욱더 아쉽지만..
    그래도.. 받아들여야할 상황인듯 하내요..
    근데 그뒤로 둘사이가 많이 서먹해지지 않았나 싶으내요~

    2012.07.14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음..

    전이게 이기적인지 잘 모르겠군요 어쨋든 억울한 사람은 있으면 안되는거니까요

    2012.07.15 12:21 [ ADDR : EDIT/ DEL : REPLY ]
  21. 고3학생1

    오래된 글이지만 우연히 보아서 댓글 남깁니다.
    시험에서 제일 기본적인 사항이 바로 시간관리입니다.
    누구에게나 같은 시간이 주어지고 시간안에 문제풀고 마킹하고 종치면 펜 놓는 것이 당연한것입니다.
    학생이 시간관리를 잘못하면 못 한 학생탓이지 왜 올바른 이의제기를 한 친구를 탓합니까?

    2014.07.05 00:09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