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가을이 내 발길 잡는 소박한 하루

by *저녁노을* 2012. 10. 17.
728x90
반응형




가을이 내 발길 잡는 소박한 하루





참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아파트만 살짝 벗어나면 가까이 뒷산을 오를 수 있고,
여기저기 각자의 위치에서 소리 없이 피어나는 야생화,
산자락을 따라 가을 햇살받고 맛들어 가는 과수원의 과일들,
누렇게 익어가는 들판,
그저 눈만 돌리면 아름다운 풍경 담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휴일에는 남편과 뒷산도 오르고 자연과 함께 숨 쉬는 날이었습니다.



 



▶ 말없이 피고 지며 훨훨 날아 생명체를 이동시킵니다.







▶ 나무도 이제 낙엽을 뜰구며 겨울 채비를 하는 중입니다.










 










 










▶ 봉숭아꽃
올해는 손톱에 물도 한번 들이지 못하고...
그냥 지나가나 봅니다.





▶ 장미가 활짝 피었습니다.
계절을 잊어버렸나 봅니다.




 











▶ 코스모스와 황금들판









 

▶ 누렇게 익어가는 벼
벌써 타작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 둘...
비어가는 들녘입니다.





▶ 까마중
어릴 때 참 많이 따 먹었던 까마중입니다.
입이 까맣게 되도록....


▶ 아주까리 꽃

 

▶ 익어가는 박





입안에 말이 적고,

마음에 일이 적고,

뱃속에 밥이 적어야 한다.

이 세 가지 적은 것이 있으면 신선도 될 수 있다.

  - 법정, 『오두막편지』




욕망이 많아지면

삶의 무게도 무거워집니다.

우리네 삶이 자주 답답해지는 것은

어쩌면 스스로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욕망을

습관처럼 쌓고 또 쌓고 있는 까닭이 아닐지.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소박한 하루를 채워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8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