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술 면접 지각생, 들여보내? 말어?




수능시험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1차 합격을 하고 수시 구술 면접이 있어 서울을 다녀왔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고속버스를 타고 일찍 도착하여 점심까지 먹고
딸아이를 고사장으로 들여보내고 멍청히 서 있는데
헐레벌떡 수험생이 뛰어옵니다.
"경찰차 타고 왔어요."
미리 연락했다고 합니다.









잠시 후, 1시 30분까지 입실인데 40분이 되자 또 뛰어오는 학생
뭐라고 하자 그냥 들여보내 줍니다

밖에서 지켜보고 있던 학부형이
"여긴, 다 들어 보내주네. 00학교는 울고 나왔는데."
"들여보내 줘야지요. 고생하며 열심히 공부해 왔는데."
"아니, 모두 경쟁자인데, 미리 출발하지 못한 것도 반영해야지."
의견이 분분하였습니다.

충분히 시간 될 줄 알고 나섰는데, 차가 막혀 꼼짝을 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하긴, 새벽같이 일어나 지방에서 시간 맞춰 올라온 사람도 있는데 시간 적용은 해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무슨 사정이건 간에 똑같은 조건이어야 하지만
그건 너무 삭막하다는 말을 하기도 합니다.












▶양쪽으로 담쟁이넝쿨이 타고 올라 너무 고풍스러운 이화여자대학교


 






 





▶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이대생들이 공부하는 도서관의 모습
     칸막이는 없고 개인 전등 하나씩 머리맡에 두고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니 장관이었습니다.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해 밖에서 찍었습니다.)



딸아이가 시험을 보는 동안 이리저리 학교 구경을 했습니다.
100년이 넘은 이화학당...
오래된 나무,
고풍스러움이 묻어났습니다.



4시간을 넘게 앉아서 기다렸습니다.
죽을상이 되어 나오는 딸아이
"엄마! 인성 본다는 면접이 완전 시험을 쳤어."
"왜?"
"자기소개서, 지원 동기 그런 건 하나도 묻지 않고 문제 3개 풀고 나왔어."
"잘 풀었어?"
"아니. 너무 어려웠어. 한 개는 몰라서 모른다고 했어."
문제를 푼다고 풀었는데 정답인지는 모르겠다고 합니다.

7분 동안 3문제 풀고 설명하고 인성을 본다는데,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며 과학고, 외고생들을 위한 시험이고, 성적순으로 뽑겠다는 말이라며 수시모집에는 학생부전형, 특기자전형, 리더쉽전형, 입학사정관제도등등 다양한 전형이 있지만 그 의미는 하나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시험을 친다고 했으면 대비라도 했을 터인데 작년과는 다른 방법으로 면접을 치뤘던 것.
"괜히 고생만 했네."
"그러게."
천 리 길을 달려갔건만, 고생만 실컷 하고 온 것 같습니다.ㅎㅎㅎ
누굴 탓하겠습니까?
모자란 실력탓이지요.


여러분 생각은 어떻습니까?
구술 면접 지각생,
들여 보내야 할까요?
들여 보내지 말아야 할까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경쟁이기에 형평성으로 보아 들어보내지
    말아야 할 것 같은 생강이 듭니다
    준비하는 것도 시험대비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2012.10.16 10:42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래도 들여보내줘야하지 않을까요
    갑자기 사고가 나서 생각지도 못한 일들이 있었을지도 모를일이구요...^^;;

    늦게온만큼 심리적으로도 위축되고
    시간도 부족하니
    그만큼 손해는 보는거라 생각이 들어요ㅎㅎ

    2012.10.16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러게요... 여태 고생한 거 생각하면
    정말 인지상정이라고 들여줘야 할지 말지를 고민케 하는 문제이네요..!
    하지만 정부에서 이런 것 또한 정확한 법규제로
    정해줘야 합격, 불합격여부에 정확한 결과를 반영한다고 할 수 있는 문제인거 같아요.
    사실 한 끗차이로 합격이 될 수도 있고, 불합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니까요..
    어렵습니다...^^;;

    2012.10.16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지각은 좋지 않지만 그래도 늦어서 안 들여보내는것은 그 학생의 미래가 달려있는데 참 이러기도 저러기도 애매하네요

    2012.10.16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에매한 문제이긴 합니다.. 그래도 들여보내 주면 좋다?!...
    근데 구술면접에 문제풀이라니... 좀 아이러니 하네요..

    2012.10.16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뜨개쟁이

    글쎄..
    모두 같은 조건을 적용해야하것 같은데...
    그것도 약속이니까요..

    하여튼 결과가 좋았으면 좋겠습니다..^^

    2012.10.16 11:32 [ ADDR : EDIT/ DEL : REPLY ]
  8. 이야.. 한 아이의 장래를 결정 짓는 일인데...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드내요.

    2012.10.16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좋은 결과 있을꺼에요!!
    너무 실망하지 마시길..!!

    2012.10.16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원칙을 지킨다면 No! 코리안타임을 적용한다면 Yes! ^^
    생각보다 어려운 질문인걸요?~ ㅎㅎㅎ

    2012.10.16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꼭 합격하시기를 빌게요.~ ^^
    잘보고 갑니다. ~ 편안한 시간되세요.~ ^^

    2012.10.16 1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살다보면 여러가지 어려운 문제들을 만나게 되지요..
    정담이 있을것도 하지만 진짜 정담은 아무데도 없는것 같드군요..
    그때 그때 상황에 맞게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정답인것 같습니다..
    좋은 결과를 같이 기대해 보겠습니다..

    2012.10.16 12: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지각을 하는 것은 안되지만 또 1년을 재수를 한다면~
    저는 가끔 이화여대를 지나가면서도 학교 안을 한번도 들어가 보지를 못했군요.

    2012.10.16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참, 그렇군요. 따님 좋은 결과 바랍니다.

    2012.10.16 1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신록둥이

    구술면접에 왠 시험문제만 풀래!
    무조건 성적순으로 뽑자는 건가?

    2012.10.16 16:08 [ ADDR : EDIT/ DEL : REPLY ]
  16. 면접에서 시험을 보다니 황당하네요.
    그나저나 시간은 철저하게 지켜져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2012.10.16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ansgh

    저는 들여보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변수나 예상하지 못한 사고도 있을 수 있으니
    면접은 보게 하되 점수에 반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몇 분 지각, 마이너스 몇 점 이런 식으로..^^

    2012.10.17 10:25 [ ADDR : EDIT/ DEL : REPLY ]
  18. 말아야지요 ㅋ
    야박하고 인심이 사나운게 아니라 그게 룰이니까요.

    2012.10.17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규칙이라면 당연히 들여보내면 안되죠. 누구는 되고 안되고의 문제가 아니라 규칙과 규정은 지켜야 하니깐요. 단 예외 규정이 있는 경우에만 가능하겠죠...

    저도 맘 같았으면 들여보내줬겠지만, 규정을 지키는게 우선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

    2012.10.17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우선 합격을 기원합니다! 저도 입시 당시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너무 매정하게 들리시겠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지필 시험이든 구술 면접이든 지각은 절대로 안된다고 생각해요. 특히 면접의 경우 수험생이 지각을 한다면, 결국 면접관이나 다른 수험생의 시간을 그만큼 뺏는 것 아닐까요? 그것은 민폐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시험 현장에 30분~1시간 정도 일찍 도착하여 현장 분위기에 맞게 마인드를 진정시키는 게 자기 자신에게도 더 좋은 것 같아요.

    2012.10.17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면접시간도 하나의 약속인데 지켜야죠.
    하지만 지방분들은 오기가 힘드니 약간의 시간 조정과 공지등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네요

    2012.10.19 11:4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