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눈 오는 날, 분위기 아는 사람이 되어버린 남편

by *저녁노을* 2012. 12. 8.
728x90
반응형

눈 오는 날, 분위기 아는 사람이 되어버린 남편



어제는 절기로 대설이었습니다.
새초롬히 춥다는 생각이 들더니
하나 둘 시작한 눈이 함박눈으로 바꾸었습니다.
"샘! 눈 와요!"
"우와! 함박눈이다!"
누구 할 것 없이 발 벗은 강아지처럼 좋아합니다.

머리 위의 확성기에는 교감 선생님의 말씀이 흘러나옵니다.
"지금 밖에 눈이 많이 내립니다. 장난은 운동장에서만 하고 교실로 눈을 가지고 들어오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선생님들의 특별한지도 부탁드리겠습니다."

워낙 눈 보기 어려운 동네이고,
오랜만에 보는 눈이라 그런지 반갑기만 합니다.


조용조용 내려앉는 교정의 모습입니다.












 







 









▶ 학생들과 함께 만든 눈사람입니다. 어린 시절도 돌아간 기분이었습니다.






괜히 날씨도 그렇고 하여 커피 생각이 간절합니다.
핸드폰 카톡으로
"여보! 눈 와요."
"눈 구경 갈까?"
"와! 너무 많이 와요. 어데로?"
"지리산"
"진양호"
"삼천포"
"하동"
"섬진강"
"진양호 좋으네 ㅋ"
"합천 해인사"
"친구들과 점심 먹고"
"지달려"


오후가 되자 눈이 그치기 시작합니다.
핸드폰이 울리자 밖으로 뛰어나갔습니다.
"우와! 오늘은 횡재한 날이네."
"마누라가 부르면 즉각 달려와야지."
"호호~ 신 나라."

진양호 물 박물관 가는 길에 촉석루를 바라보며 눈길을 걸어보았습니다.





▶ 촉석루











 



 







 








진양호 물 박물관 앞에 도착하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와 눈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 훤히 내다보이는 창가에 앉아 눈사람 만들고 눈싸움하는 사람들을 보며 즐거워합니다.




▶ 커피 한 잔을 마시며 향기까지 즐겼습니다.



 


비록 잠깐의 시간을 이용한 데이트였지만,
마침 가까이 있어 달려와 주는 남편이 너무 고마웠습니다.
"언니! 형부 너무 멋쟁이시다."
카스에 올린 사진을 보고 후배가 부러워합니다.

 
다시 학교로 돌아가는 길에
"여보! 당신 보러 분위기 아는 멋쟁이라고 하네."
"좀 괜찮은 멋진 남편이지?"
"네. 고마워요."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고

항상 우리 가까이에서 우리 주위를 맴돌고 있습니다.

얼른 자기 것으로 만들려고 하는 노력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함박눈 오는 날, 이런 작은 행복 안에 하루를 보냈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3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