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강추위속에서도 봄은 오고 있어요




따뜻한 남쪽에도 영하 7도까지 내려가는 강추위가 계속되더니
한낮엔 제법 따스한 햇살이 봄을 부르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남편과 함께 올랐던 진양호에 있는 양마산을 올랐습니다.
불어오는 바람은 차가웠지만,
눈으로
마음으로
봄을 느낄 수 있는 하루였습니다.











양지쪽에는 벌써 꽃을 피웠습니다.



살랑살랑 부는 바람결을 타고 
하나 둘 피어오르기 시작합니다.
 




똑똑똑.....얼음 사이로 봄이 오는 소리를 듣습니다.




졸졸졸....
봄을 깨우는 소리입니다.










무슨 나무잎인지 모르겠습니다.
선명한 사랑표 나뭇잎이 눈에 뜁니다.
"여보! 이것봐!"
"뭔데 그래?"
"신기하잖아, 선물이야."
"히야~ 정말 신기하게 생겼네."











진달래 꽃봉우리







 











 








목련이 제법 커다란 꽃봉우리를 티웠습니다.




남강댐 - 수달보호협회에서 순찰을 돌고 있었습니다.







산수유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매화도 꽃봉우리를 터트릴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추워도
따뜻한 봄은 어느새 우리곁으로 저벅저벅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즐겁고 풍성한 명절 휴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초

    정말 봄이 오고있군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2013.02.11 13:19 [ ADDR : EDIT/ DEL : REPLY ]
  2. 벌써 봄이 노니는가 봅니다.
    농부의 어깨도 녹을 벗길때가 되었네요.ㅎ
    좋은하루 되세요.^^

    2013.02.11 1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조만간 찾아올것 같죠~ ^^
    기다려집니다~

    2013.02.11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매서운 한파도 자연의 섭리앞에서는 그 자리를 내어놓는 법인가 봅니다.
    제가 자리 비운 사이에도 찾아주시고 인사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한 5갸월만에 돌아온 온라인입니다. 사정이 있어 자리를 오래비우게 되었지요. 제게도 그야말로 봄의 따뜻함이 필요한 시기네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앞으로 자주 찾아 뵐께요.

    2013.02.11 16: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매서운 한파가 설 연휴를 덥쳐서 걱정 했는데,
    오늘은 많이 푸근하더군요.
    산행 하면서 속좀 후련하게 풀렸는데,
    저녁 노을님께서도 산책겸 좋은 나들이 하셨네요.

    2013.02.11 18: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skybluee

    오메~
    정말 봄이 오고있네요.ㅎㅎ

    얼른 따뜻한 봄이 왔으면 합니다.

    2013.02.11 19:10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번 추위만 물러나면
    봅 소식을 더 빨리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3.02.11 21:23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3.02.11 22:41 [ ADDR : EDIT/ DEL : REPLY ]
  9. 봄소식
    잘 보고 갑니다.^^

    2013.02.12 0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제 봄이 오는가 봅니다^^

    2013.02.12 0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