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판에 부어 끓여먹는 특별한 된장찌개 부자 한우촌



남편은 외식하는 걸 싫어하는 편입니다.
어디를 다녀오면서도 집에 들어가면 밥하기 싫은 게 주부인데 그 맘도 모르고
"집에 가서 라면 끓여 먹으면 되지!"
"아빠는. 그럼 아빠가 끓이세요."
"그냥 먹고 가요."
이제 딸아이의 등쌀에 못 이겨 밖에서 먹고 가자고 말을 합니다.

며칠 전, 창녕을 다녀오면서 딸과 함께 들어간 식당입니다.
"우와! 아빠 비싼 쇠고기 사 주시려고?"
"응. 우리 딸 이제 기숙사 가면 맛있는 것도 못 먹을 텐데 쇠고기 먹자."
"좋아라."
주머니 사정은 생각도 않고 기분 좋아라 난리입니다.

늦은 오후인데도 사람은 제법 붐볐습니다.




▶ 식당 입구



▶ 직접 키우는 한우 농가 앞에 서서 찍은 사진



▶ 생고기 3인분을 시켰습니다.
    1인분 200g 다른 식당보다 많은 양입니다.





▶ 방도 꽉 차고 바깥에도 사람이 많습니다.




▶ 양파, 도토리묵, 동치미




▶ 무쌈, 고구마, 해파리냉채



▶ 상추쌈과 고추




▶ 생고기 3인분입니다.



▶ 고기 굽는 건 언제나 남편담당입니다. 먼저 기름으로 펜을 달굽니다.








▶ 쌈도 싸서 남편 입에 먼저 넣어주는 딸입니다.





▶ 무쌈에도 싸 먹었습니다.











▶ 윤기 자르르....육즙이 살아있어 정말 맛있었습니다.





▶ 이 집의 특별한 맛 된장찌개
양푼이에 담아 온 된장찌개를 불판에 그냥 붓는 종업원
"어? 왜 불판에 붓죠?"
"끓여서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그래요?"



▶ 딸이 시킨 국수입니다.




▶ 깍두기, 호박나물, 배추김치




▶ 검은쌀밥



 



▶ 고기를 먹고 난 뒤 한 상 차려졌습니다.




▶ 집된장과 시래기로 끓인 된장국




▶ 숟가락으로 바닥을 긁고 있는 남편입니다.

"우와! 정말, 내가 밖에서 먹은 밥 중에 제일 맛있게 먹었다."
남편의 입에서 나온 최고의 찬사였습니다.







★ 이병철 생가 둘러보기


배는 부르고,
햇살은 따스하고,
천천히 걸어서 바로 옆에 있는 이병철 생가를 구경했습니다.

봄은 천천히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불어오는 바람 속에 가득 들어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장난을 치며 걷는 아빠와 딸



▶ 이병철 생가로 들어서는 다정한 아빠와 딸



▶ 양지쪽에 앉아 그늘 하나 없는 명당은 명당이었습니다.




▶ 방명록



▶ 빼꼼히 열린 문 사이로 등잔불이 보입니다.



 
 



▶ 장독대


▶ 곳간 앞에 있는 멍석, 지게 등





▶ 곳간에 든 쌀가마



 



 



▶ 돌담과 담쟁이



▶ 기와







배부르고
등 따 순
여유롭고
행복한
하루였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의령군 정곡면 | 부자한우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 특이하네요. 불판에 된장찌개라니..맛나 보입니다..ㅎㅎ

    2013.02.26 15: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사랑초

    와...쇠고기도 맛나지만.. 된장찌개...정말 맛있나 봅니다?
    가까운데...한 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이병철회장님 생가도 있구~

    잘 보고갑니다.

    2013.02.26 15:05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 별난 음식점이 다 나오네요,,ㅋㅋㅋ
    기회가 된다면 한번 먹고 시푸네욤...

    2013.02.26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봄바람

    맛있어 보입니다.

    가까이 이병철생가도 있나 보군여^^

    2013.02.26 15:36 [ ADDR : EDIT/ DEL : REPLY ]
  5. 고기가 입에서 살살 녹을꺼 같아요,,

    넘 맛나보이는데요..
    한번 가보고 싶은데요

    2013.02.26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날이많이 풀렸네요..
    잘보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2013.02.26 15:51 [ ADDR : EDIT/ DEL : REPLY ]
  7. 맛있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 듯 합니다.
    좋은 곳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늘 행복하세요^^

    2013.02.26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녁에 고기 먹으러 가야 겠습니다. ^^

    2013.02.26 16:52 [ ADDR : EDIT/ DEL : REPLY ]
  9. 고기고기!!!! 먹고싶네요

    2013.02.26 17: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불판에 된장찌개는 좀 독특한 방법이군요
    덕분에 이병철생가도 잘 구경하고 갑니다

    2013.02.26 1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어어어...... 타요 타요...고기 탄다고요..ㅎㅎㅎㅎ
    조금 더 날 풀리면 어머니 모시고 함 가봐야 겠어요..물론 제가 많이 먹겠지만요..ㅋ;;

    2013.02.26 21:27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정말 특이하네요~
    한번 꼭 먹어보고 싶네요~

    2013.02.26 2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소고기도 맛있어보이지만 불판에 끓여먹는 된장찌개에
    더 시선이 가네요 ^_^
    덕분에 맛집 정보도 알고 가고 이병철회장님의 생가 구경도
    잘하고 갑니다 :-)

    2013.02.26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한우가 정말... 최고에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013.02.27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고기도 맛있겠지만 국수 담아 나온 양푼이 너무 정겹습니다.^^

    2013.02.27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된장찌게도 그렇지만 시간이 늦어서 그럴까요?
    국수가 확 눈에 들어옵니다. ^^;

    2013.02.27 0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고기가 완전 맛나보이네요~
    된장찌개 무슨 맛일지 궁금합니다 ^^

    2013.02.27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