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남편이 발견한 전단지 오타, 광고비 줬을까?

by *저녁노을* 2013. 3. 14.
728x90
반응형

남편이 발견한 전단지 오타, 광고비 줬을까?




봄인듯하더니 또 꽃샘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아침저녁 기온 차가 심해 감기환자도 많은 것 같습니다.
따뜻한 봄이 기다려집니다.


우리 딸아이, 지금은 새내기 대학생이 되어 떠나고 없지만
치킨을 정말 좋아합니다.
집으로 들어서면 현관문에 붙어있는 전단지 들고 들어와
"엄마! 이거 정말 맛있겠다. 우리 시켜먹자."
"또?"
"엄마 밥하기 귀찮잖아."
"나 참, 엄마 생각되게 해 주네."
"엄마아~"
그 애교에 넘어가곤 하는 엄마가 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이 굴러다니는 전단지를 보고
"생일파티를 치킨집에서도 하나 봐."
"그럼. 우리 아이들 키울 때와는 다르지."
그냥 전단지를 보고 넘겼습니다.
"아니, 자세히 좀 보라고."
"뭘?"
"안 보여?"
자세히 보니 예약이 얘약으로 오타가 나 있었던 것.
"이래서 광고비 받았을까?"
"글쎄."







나보다 더 세심한 면이 많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관찰력이 대단한 남편입니다.
뭐든 쉽게 넘기지 않는 성격이라 지금 이 나이에도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다는 말을 합니다.
'야무진 구석이 하나도 없어' 하면서 말입니다.
'당신이 야무져서 다행이네.'
그래서 부부는 서로 모자란 곳을 채워주는 것이라 하나 봅니다.


전단지를 만든 광고주는 광고비를 줬을까?
아님, 광고주도 오타가 난 걸 모르고 돌렸을까?
나처럼 대충 보고 넘기는 사람이 많으니 말입니다.

여러분은 궁금하지 않으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36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