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해! 뒷산에서 본 강아지와 청설모의 교감?




주말, 남편과 함께 뒷산에 올랐습니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
낮은 자세를 해야만 볼 수 있는 곱게 핀 야생화
봄은 벌써 저만치 도망가는 느낌이었습니다.

쉬엄쉬엄 여유 부리며 걷는 즐거움.




























찔레순...
부드러운 순이 올라와 있어
"여보! 이것 봐! 찔레야."
"어디 따 먹어 볼까?"
껍질을 벗겨 입안으로 넣어봅니다.
어릴 때 먹던 달콤함이 전해집니다.
지나가던 아저씨도
"맛있어요?"
"네. 추억의 맛이지요."
함께 추억 속으로 여행을 떠나 봅니다.
























버찌도 제법 자란 모습입니다.




매실도 토실토실 영글어 갑니다.





정상에서 본 남강 다리







바로 코앞에 새 한 마리가 날아와 노래를 부릅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청설모 한 마리를 발견합니다.
"어? 청설모가 왜 우리를 보고 다가오지?"
사람을 보고 도망갈 생각은 않고 쪼르르 다가섭니다.
"얘가 왜 이래? 사람도 무섭지 않나 보다."
우리를 뒤따라오던 어린아이가 데리고 온 강아지와 가까이합니다.
"어머나! 제 좀 봐!"
마치 얼굴을 갖다 댈 기세입니다.







신기한 모습에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들자
청설모는 나무 위로 올라가 버립니다.
남편이 카메라를 들고 있어
"찍었어?"
"아니."
"에잇~"
"당신이 찍어 봐."
카메라를 받아들고 남편은 강아지를 집어 나무 위로 높이 들어 올렸습니다.
그러자 청설모는 또 슬그머니 내려오기 시작합니다.
"온다 온다."
그 소리에 놀라 그냥 뒤돌아 가 버립니다.
"우와! 신기하다. 친구인 줄 아나?"
"그러게. 외로웠나?"
그렇게 강아지와 청설모의 교감을 본 신기한 하루였습니다.

왜 그랬을까?
정말 이유가 궁금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ㅋㅋㅋ 청솔모는 참 미움받은 동물인데요.
    강아쥐와 눈마주치고 신세 한탄이라도 했을까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2013.05.09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청설모는 인기척만 느껴도 막 도망가던데
    강아지가 신기했었나봐요 ㅎㅎ

    2013.05.09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오옼 청솔모!!
    요즘 청솔모가 주택가에서도 가끔보이더라구요
    산에 먹을게 없나봐요 ㅎㅎ
    강아지가 다가가는데도 청솔모 배짱이 두둑하네요 ㅎㅎ

    2013.05.09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 보고 갑니다~

    2013.05.09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동물끼리는 통하는것이 있나봐요~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2013.05.09 10:26 [ ADDR : EDIT/ DEL : REPLY ]
  7. 잘 보고 갑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시기 바래요~

    2013.05.09 1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청솔모가 안도망가는게 신기하네요..ㅎㅎ^^
    여유로운 산책모습이 보이네요..^^
    저도 주말에는 산책해야 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3.05.09 10:32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두 매일 운동가는 공원에 청솔모가 자주 나타나는데... 사진찍을려면 어느새 도망가더라구요 ^^

    2013.05.09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뭔가 마음이 통했던걸까요? ^^
    신기한 풍경이네요. ㅎㅎ

    2013.05.09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요즘엔 청솔모 보는 것도 어렵던데 ㅎㅎ
    잘 읽고 잘 보고 가용^^

    2013.05.09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풍성해진 자연이 좋아보입니다.
    강아지와 청솔모, 사람들이 없었으면 친구가 되었을것도 같네요~~ㅎㅎ

    2013.05.09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보통은 도망가기 마련인데.. 재미있는 청솔모네요^^
    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2013.05.09 1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신기하네요.
    청솔모가 왜 강아지를 가까이하려했는지 많이 궁금하기도 하고요.
    저도 이 봄 가기 전에 봄꽃들에게 인사하고 와야겠네요.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2013.05.09 12:36 [ ADDR : EDIT/ DEL : REPLY ]
  15. 신기하네요 보통 청설모는 사람피해다니기 바쁜데 ^^
    요즘 청설모 보기도 힘들더라구요 ㅜㅜ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3.05.09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신기하네요.
    청설모는 사람이 근처만 가도 도망가는데.....외로웠을까요?

    2013.05.09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청솔모가 강아지를 편하게 생각하나보죠^^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2013.05.09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뒷산 산책에서 청솔모를 만나셨군요 ^^
    보통 청솔모나 다람쥐를 산에서 만나면 도망가기 바쁘던데
    대담하고 귀여운 청솔모군요~
    강아지와 함께 교감을 나눴을것 같은걸요? 재밌게 잘 구경하고 갑니다 :-)

    2013.05.09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호. 둘이 별로 친할 사이는 아닌거 같은데
    저렇게 있으니 진짜 신기하네요.

    2013.05.09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돌담

    ㅎ.. 신기합니다.
    청설모가 아니라 토종다람쥐였으면 더 예쁘게 보였겠는데...^^

    2013.05.09 22:40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도 강아지 산책데리고 가면 자주 저렇게 되는데..
    한 날은 호숫가에 가서 새들을 보여줬더니 물에 빠질뻔한것을 간신히 끌고 나왔네요 ㅋㅋ
    45kg짜리 골든리트리버입니다..ㅋㅋ
    시츄는 다루기가쉽나요?

    2013.05.11 0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