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학년도 11월 7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이제 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 처음 수준별 선택형 수능이 처음 도입되면서 A형과 B형, 어떤 걸 골라야 할지 수험생의 고민은 하나 더 늘었습니다

고3 수험생들은 여름방학도 무더위도 잊은 지 오래입니다.

남들은 휴가에, 피서에 들떠 있지만 개학과 동시에 시작되는 입시 시즌을 앞두고 수험생과 학부모의 속은 타 들어갑니다.


"여보! 오늘 우리 절에 갔다 올래?"
"갑자기 왜?"
"응. 오늘 수능 100일 남았어. 기도나 하고 오자."
"그러지 뭐."






▶ 집 가까이 있는 견불사



수능 점수를 높여달라는 기도보다는
그저 건강하게 잘 견뎌내주길 바라는 맘입니다.







 


남편은 108배를 시작합니다.
곁에서 따라하다가 도저히 다리가 아파 그냥 일어서고 말았습니다.
어찌나 공손히 하던지 아들을 위한 아버지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땀 범벅이 되어 방석이 다 젖어버렸습니다.




▶ 누군가 부처님 앞에 축언을 적어 놓았습니다.

"여보! 우리도 하나 올리고 갈까?"
"쓸데없는 소리한다. 기도나 열심히 해!"
"..................."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돌아왔습니다.







올해도 수능과 EBS 교재 연계율은 70%로, EBS 인터넷 강의와 교재를 반드시 참고하고 어떻게 변형되더라도 풀 수 있도록 모의평가의 출제경향을 꼼꼼히 분석해 대비해야합니다.
또 수능시험에서 각 영역의 기본 핵심 문제들은 유형만 변형될 뿐 반복적으로 출제되기 때문에, 역대 기출문제를 단원별로 정리하면서 마무리 학습을 해나가는 게 중요합니다.

EBS 교재 밖에서 출제되는 30%는 6월과 9월 모의평가 기출문제를 위주로 대비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수능이 100일 남은 이맘 때쯤이 수험생에게는 체력적으로나 심리적으로 가장 힘든 시기입니다.
하루 중 아침밥상에서만 얼굴을 마주하고 식사를 하지만 아무 말이 없습니다.
한참을 앉아 눈만 깜박이는 아들이 애처롭기만 합니다.
"왜 밥맛이 없어?"
"................."
"많이 먹어야 기운차리지."
그래도 숟가락을 들면 한그릇 뚝딱하는 걸 보면 대견합니다.


이제 잘 자고 잘 먹고 적당히 운동하는 것이 마지막까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방법입니다.






▶ 무얼 먹이지? 수험생 건강관리

㉠ 두뇌 활동에 필요한 영양을 공급해주는 아침은 꼭 먹이는 게 좋습니다.

㉡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되 신선한 채소와 필수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도 섭취하면 좋습니다.

㉢ 우유같이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이나 아몬드나 땅콩같은 견과류는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 간식은 제철 과일로 먹고 채소를 잘 먹지 않는 학생은 비타민을 챙겨 먹는 것도 필요합니다.

㉤ 활동량이 부족한 수험생에게 과도한 긴장감까지 더해질 경우 근육이 뭉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틈틈이 걷거나 스트레칭을 하면 체력도 유지되고 긴장을 푸는 데 도움이 됩니다.

㉥ 덥다고 에어컨이나 선풍기에 의존하지 말고 냉방병 등에 걸리지 않도록 자주 환기하고 배탈이 나지 않도록 기름진 음식이나 인스턴트 음식 등은 가려 먹어야 합니다.







◇ 한방차로 집중력을 높이자

사고력과 집중력을 향상시켜 줄 수 있는 오미자, 인삼, 영지를 달여서 묽게 물처럼 자주 마셔주는 게 좋다고 합니다.

▶ 인삼(人蔘)기초체력을 보충하여 피로를 회복시키며 불안하거나 초조할 때 안정시킵니다.
▶ 감국(甘菊) 머리를 맑게 하고 눈의 충혈을 막으며 집중력을 높혀 줍니다. 
▶ 오미자(五味子) 원기를 보충하고 기침을 멎게 하며 기관지를 보호합니다. 
▶ 연근(蓮根) 차로 마시거나 생즙을 내어 마시면 장부를 튼튼하게 하며, 마음의 안정과 집중력을 높이고 설사를 할 때도 좋습니다.





 
 ▶ 수험생을 위한 건강음료 '인삼차'


 

수삼을 깨끗이 씻어 작게 절편으로 만든 후 햇볕에 말려 완전히 건조되면 냉장고에 보관합니다. 인삼차는 물 약 2L에 말린 인삼 8~10g 정도를 넣고 끓여서 적당량을 마시면 됩니다. 여기에 잣과 말린 대추를 띄워 마시면 보다 부드러운 향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인삼을 달여 먹을 경우에는 수삼 2뿌리, 대추 3개, 생강 1/2쪽과 물을 약탕기에 넣은 후 물이 3분의 2로 줄 때까지 2시간 정도 달이면 된답니다. 인삼 달인 물은 상하기 쉬우므로 반드시 냉장실에 보관하고 가급적 2~3일 내에 먹도록 합니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생각으로 마음을 다스리며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하게 수능을 잘 볼 수있는 비법입니다.


정말 아무것도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스스로 이겨내고
스스로 공부하고
스스로 극복해 나가는 일 밖에.....

백일 동안 엄마의 기도는 계속됩니다.



아들! 기운 내!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노을이의 사는 이야기 자주 만나 보고 싶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랑비

    신경 많이 쓰이겠습니다.

    응원 보태고 가요.

    아자 아자^^

    2013.07.30 13:48 [ ADDR : EDIT/ DEL : REPLY ]
  2. 모든 부모님의 마음이 이럴 겁니다;
    항상 감사하고 살아야 할 것 같아요.
    아드님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3.07.30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skybluee

    세월 참 빠릅니다.^^

    원하는 대학....합격을 기원드립니다.

    2013.07.30 14:25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도 덩달아 기도 한번 해 봅니다.
    응원합니닷!!!ㅎ

    2013.07.30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수험생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2013.07.30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고생이 많으십니다
    하지만 잘 볼 것입니다^^
    다들 화이팅입니다~~

    2013.07.30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지난 해, 따님분에 이어 올해 아드님까지...
    수험생을 연이어 두 번 챙겨주시느라 힘드실 것 같네요~
    그래도 좋은 성적이 온다면 그 피곤함도 모두 이길 수 있겠죠?
    아버지의 기도에 힘입어 좋은 결과 있길 바랍니다. :)

    2013.07.30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간절한 부모님의 기도로 앞으로의 100일을 잘 견디지 않을까 싶네요~
    무더운 여름이지만 화이팅입니다^^

    2013.07.30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자식이 잘되길 바라는 부모님의 마음은 다 비슷한것 같네요..
    얼마 안남았는데 좋은결과 있길 바래봅니다^^

    2013.07.30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수능 100일 전, 이래저래 신경이 많이 쓰이는 시기겠죠?
    좋은 결과 얻을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2013.07.30 1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꼭!! 좋은 결과로 돌아 올거예요^^
    모든 수험생들 화이팅!! 노을님도....^^

    2013.07.30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자제분들이 연년생이라 2년 동안 고생하시네요.
    아빠의 기도가 좋은 결과를 가져올겁니다.

    2013.07.30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성적이 잘 나오면 더욱 좋고
    일단 마음도 건강하고 몸도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하는 게
    모든 부모들의 바램이겠죠.

    2013.07.31 0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다들 잘 되어야 할텐데. 부모님의 마음으로 기원합니다.
    모두 화이팅.

    2013.07.31 0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일단 건강이 우선이죠!

    2013.07.31 0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이순신

    자녀분이 연년생이셨죠.....

    작년에도 수험생 학부모님이시더니 올해도 그러네요.
    저도 올해엔 고3짜리 아들이 있습니다.

    정말 건강하게 잘 견뎌주길 바라는 마음 공감합니다.

    더 나가서 자기가 한것의 90% 이상 발휘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지요.

    우리 아이들 모두 힘 내길 바랍니다.

    2013.07.31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애니야

    저에게도 고3 아들이 있답니다.
    이 여름날씨 잘 견뎌내주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상에...더 힘을 얻을 아드님도
    올해 좋은결과 있길 바랄께요

    울 엄마들도 힘냅시다^^

    2013.08.06 10:44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