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먹다 남은 수박껍질 보니 격세지감을 느낀다!

by 홈쿡쌤 2013. 10. 12.
728x90
반응형


먹다 남은 수박껍질 보니 격세지감을 느낀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빛이 아름답습니다.
여기저기 축제가 열리고
아름다운 꽃들이 자태를 발합니다.

얼마 전, 오랜만에 집에 온 딸아이
"엄마! 수박 먹고 싶어."
"알았어. 사 놓을게."
대학 새내기인 딸이 가고 나니 김치 냉장고에 있는 수박, 누구 하나 달라는 소리를 하지 않습니다.

밤 늦게 들어오는 아들을 위해
엄마가 직접 만든 요거트와 함께 수박을 썰어주었습니다.




▶ 아들(오른쪽)과 남편(왼쪽)이 먹은 수박껍질




두 사람이 먹고 난 수박껍질을 보니
누가 먹은 것인지 확인이 구분할 수 있었습니다.
아들에게 가서
"00야! 이것 좀 봐!"
껍질 두 개를 나란히 놓아 보여주었습니다.
"왜요?"
"아직 모르겠어?"
"몰라~~"
"아니, 빨간 부분이 많은 건 네가 먹은 것이고 흰 부분이 많은 건 아빠가 먹은 거야."
"껍질까지 다 드셨구만."
"그럼 넌 빨간색은 먹어줘야지."
가만히 듣고 있던 남편이 말을 합니다.
"녀석아! 수박껍질에 영양가가 더 많이 들었어."
"정말?"
"그럼."
"그래서 엄마가 수박껍질로 장아찌도 담그고 그러지."
"앞으로는 먹을게."
그래도 안 먹는다는 소릴 하지 않습니다.

수박껍질을 보니 우리가 자라온 환경과 우리 아이가 살아가는 환경이 많이 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6남매 시골깡촌에서 자라면서 먹거리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자란 오십 대인 우리 세대와
입만 벌리면 무엇이든 먹고 싶은 건 다 먹을 수 있는 우리 아이들 세대....

아무리 세월이 흘렀어도 검소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지리 궁상 어지간히 떨어라 할께 아니라 아낄 건 아끼고
또 쓸 땐 과감하게 아낌없이 쓸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자라줬으면 좋겠습니다.

보너스입니다.

 수박껍질로 남편 건강 챙겨 보세요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