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함 가득한 지리산 청학동 '삼성궁'

  어머님의 생신으로 모인 온 가족이 지리산 덕산계곡에서 1박을 하고 떠난 청학동입니다. 후끈후끈한 여름 날씨다운 한여름 폭염이 있었지만, 높은 지리산의 바람결은 시원하게만 느껴졌습니다. 한 번도 가 보질 못했다는 시누와 인천동서를 위해 올라가 보았습니다. 이제 나이가 들어 다리가 아파 오르지 못하는 어머님은 막내아들과 함께 미술관 앞 정자에서 시원하게 쏟아지는 계곡물 소리를 노래삼아 앉아있었습니다.


삼성궁이란?
  삼성궁은 배달민족 성전으로 한인, 한웅, 단군을 모신 궁으로 고조선 시대의 도시를 복원해 만들었다고 합니다. 엄청난 양의 돌과 절구, 기와로 가득하였습니다. 역대 나라를 세운 태조, 각 성씨의 시조, 현인과 무장을 모신 신성한 성역이었습니다.
 뿌리 없는 나무가 있을 수 없고, 근원 없는 강물이 있을 수 없듯이 인류의 역사가 있음에 그 겨레의 조상이 있는 것은 하늘이 정한 아름다운 진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민족정신을 널리 펼쳐 인류 공영에 기여하고자 하는 민족의 성전>이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삼성궁의 위치
지리산(智異山)은 백두산(白頭山)에서 백두대간을 따라 흘러 섬진강에 와서 큰 봉우리를 이루었다 하여 두류산(頭流山)이라고 하였습니다.
 옛부터 두류산은 영악(靈嶽)으로 東은 천왕봉(天皇峰)이, 西는 반야봉(般若峰)이 중앙에는 영신대(靈神臺)가 있어 병풍 같은 장막을 치고 있습니다.
 영신대에서 남쪽으로 이어져 맥(脈)이 삼신봉(三神峰)을 만들고, 다시 동서로 맥을 이어 신선대, 삼성봉, 삼선봉, 미륵봉, 시리봉을 잇는 주위 사십 리의 청학동을 작국(作局)하였습니다.
천하의 명지에 배달성전 청학선원 삼성궁(倍達聖殿 靑鶴仙苑 三聖宮)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입장료 : 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

선암 미술관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0살때 부터 직접 손으로 하나 하나 돌을 40여년간 쌓으셨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궁을 향하는 길목입니다.

배달길을 따라 따라 산길을 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고성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고성 내부(동물 그림이 그려져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고성 출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솔향기 그윽한 산길을 올라갑니다.


자~ 이제 삼성궁으로 안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둥둥~~~징을 세번치고 기다리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징을 세번 치고 기다리면 안내하시는 분이 나와 설명을 해 줍니다.
   경건한 마음으로 듣고 있는 관광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웅장하게 보이는 삼성궁의 첫모습 한 눈에 들어 온  건국전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인, 한웅, 단군을 모셔져 있습니다. 각각 3배를 올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비가 온 뒤라 그런지 호수의 물이 맑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노란 어리연이 하나가득 피어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언제봐도 정겨운 장독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막내네 가족과 함께 앉아 기다리시는 어머님

 

찾아가는 길

 ★ 부산, 창원, 마산에서 남해고속도-서진주에서 중부고속도로(전 대진고속도로)
       - 단성 IC에서 나와 지리산방향 - 덕산(시천)-양수발전소 상부 댐을 지나면
      청학동 방향의 작은 안내판이 나옴-삼신봉 터널-청학동-삼성궁

   ★ 서울이나 수도권 및 대전
     서울 - 대전 - 중부고속도로(전 대진고속도로)-  단성 IC에서 나와 지리산방향 -
     덕산(시천)-양수발전소 상부 댐을 지나면 청학동 방향의 작은 안내판이 나옴-
    삼신봉 터널-청학동-삼성궁   

    서울에서 약 4시간에서 4시간 30분정도 소요됨.


 

양과 음의 조화를 이룬 배달민족의 정기를 느끼고, 신비함과 웅장함 가득한 삼성궁을 한바퀴를 돌아 내려오니 우리를 기다리시던 어머님
"야야~ 가서 아이스크림 하나씩 사 온나~"
"어머님 드시고 싶으세요?"
"아니, 너거들 덥잖어~ "
"어머님이 사 주시게요?"
"응. 오늘은 내가 하나 사 줄게"  하시면서 자식들에게 받은 용돈 치마를 들치더니 옷핀을 빼내고 만 원짜리 하나를 꺼내 주십니다.

시원한 지리산 바람 맞으며 계곡의 물소리 들으며 앉아있으니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고 하시며
"젊어서 많이 돌아다녀라. 나처럼 다리 힘없으면 가지도 못혀~"
"네. 어머님"
그저 자식들을 위한 삶이었지만, 육남매 반듯하게 키워내신 장한 어머님이십니다.
비록 따라서 삼성궁을 오르지 못했지만 오래오래 우리 곁에 머물러 주셨으면 하는 맘 간절합니다.
건강하세요.^^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393908 클릭^^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돌탑이 신기하네요.
    노을님의 시어미님 사랑 극진해서 보기 좋습니다.

    2008.07.31 0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떻게 그렇게 많은 돌들을 가져다 만들었는지 신비로울뿐이었답니다. 시댁 형제들 엄마라고 하면 끔벅 넘어가요.ㅎㅎㅎ

      2008.07.31 06:49 신고 [ ADDR : EDIT/ DEL ]
  2. 잘 다녀오셨나요
    좋은 곳에서 산의 기운을 팍팍 받아 오셨으니
    좋은 일 엄청 많을 것입니다^^

    2008.07.31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나하나 오랜 세월동안 만들어진 곳입니다
    멋져요..

    2008.07.31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지리산 삼성궁이야 여전히 신비함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청학동은 아닙니다. 예전의 모습이 사라져버려 씁쓸함만을 주고 있죠.

    2008.07.31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가고 싶은 곳의 한나입니다.
    훌륭하신 어머님이시군요.

    2008.07.31 08:40 [ ADDR : EDIT/ DEL : REPLY ]
  6. 피오나

    저도 작년에 갔다왔는데..
    정말 유서깊은 곳입니다.
    처음 들어가는 입구에서 징을 치면 아저씨가 마중을 나오시던 기억이..
    다시 가고 싶은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08.07.31 10:16 [ ADDR : EDIT/ DEL : REPLY ]
  7. 넘 멋진곳이네요~가보고싶당..

    2008.07.31 13:28 [ ADDR : EDIT/ DEL : REPLY ]
  8. 박진희

    정말 멋지네요! 이런곳이 있다니... 잘봤어요
    사진도 정말 잘찍으셨네요 한눈에 다 볼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구요 기회가 되면 저도 가보고싶어요~~
    더운날씨에 건강 잘 조심하세요^^

    2008.07.31 16:12 [ ADDR : EDIT/ DEL : REPLY ]
  9. 바다새

    너무 멋지네요.
    시간되면 꼭 가보고 싶습니다.

    2008.07.31 18:08 [ ADDR : EDIT/ DEL : REPLY ]
  10. 님그림자

    시모님과 함께 하시는 모습 너무 보기 좋습니다.
    다정히 앉으신 모습에서...ㅎ

    2008.07.31 18:21 [ ADDR : EDIT/ DEL : REPLY ]
  11. smurf

    삼성궁,한때 무술닦던 주인거사가 돌탑을 뛰어넘는 시범도 보여주곤 했지...
    사실 삼성궁은 토속신앙인의 기도도량이라기보단 무슬인들의 연마도장에 가깝지

    앞일을 예견했나...관광객이 점점 많아지자, 기어코 관할 군청에서 벌목허가와 점용허가를 받고 확장하여 오늘날의 거대한 성전(?)를 구축했네. 90년대 중반 지리산 물난리가 원인이 이 삼성궁과 청학동 학교의 무분별한 확장벌목이란 비난도 있었는데...
    첨엔 자발적 성금(기부금)에서 지금은 정식 입장료를 받네?

    초심은 어데가고...ㅉㅉㅉ
    청학동이나 삼성궁이나 상업적 계산이 지배하고...
    지리산 청송고목 풍광과 남색지붕이 어울린다고 생각하나?

    2008.07.31 18:43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디 지리산 청학동 뿐이겠습니다.
      개발로 인한 건 여기뿐 아니라 여겨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2008.08.01 05:52 신고 [ ADDR : EDIT/ DEL ]
  12. 규모가 대단한가 보군요.
    아이들과 한 번 가볼만 한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0^ 시원한 8월 맞이하시길...

    2008.08.01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