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시어머님께 기저귀를 채우지 않는 이유

by *저녁노을* 2009. 11. 9.
728x90
반응형

시어머님께 기저귀를 채우지 않는 이유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촉촉이 내렸습니다. 가을은 ‘찰나의 계절’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정말 잠시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 버리는 계절 같아서 말입니다.  어느 구석 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시는 시어머님이 우리 집으로 모셔 온 지 두 달이 다 되어갑니다. 알츠하이머 초기증상을 보이는 시어머님은 몇 번 짐을 쌌는지 모릅니다.

“어머님! 어디 가시게요?”
“응. 우리 집에 가야지.”

“시골 가 봐야 아무도 없는데 혼자서 어쩌시려구요.”
“그래도 가고 싶다.”

“...............”

그저 할 말을 잃어버립니다.

자꾸 움직여야 된다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에 아침 일찍 머리감기고 세수시켜놓고는

“어머님! 속옷 갈아입으세요.” 하면서 옷가지를 앞에 놓고 아침밥을 준비하러 나갔습니다. 대충 부엌일을 정리해두고 방으로 들어와 어머님이 벗어놓은 옷을 세탁기에 넣기 위해 확인을 해 보니 팬티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혹시나 해서 어머님이 입은 옷을 확인하니 팬티는 벗지도 않고 그 위에 옷을 입었던 것. 깜빡깜빡 정신없는 행동을 하시고, 당신 혼자서 밥도 차려 먹지 못해 남편이 들어와 점심을 챙겨 드리고 나가고,  겨우 혼자 화장실에 다녀오는 게 전부인데 그래도 오랬동안 머물렀던 시골집이 그리우신가 봅니다.


그러던 어느 날, 딸아이에게서 전화가 걸려옵니다.

“엄마! 큰일 났어.”
“왜?”
“할머니가 옷에 오줌 쌌어.”
“어쩌냐? 우리 딸이 할머니 옷 좀 갈아입혀야겠다.”

“알았어.”

“샤워기로 대충 씻기고 입혀.”

“응”

한 번도 해 보지 않은 중3인 딸아이, 녀석이 어릴 때 할머니의 돌봄 받았기에 되돌려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퇴근시간이 되자 한걸음에 달려가 보았습니다. 딸아이는 할머니가 적셔놓은 옷을 시키지도 않았는데 물을 받아 통에 담가두었더군요. 가족들 저녁을 해 먹이고 시어머님이 화장실을 가시기에 얼른 달려가 옷을 올려 드리는데 기저귀를 차고 있는 게 아닌가.

“어머님! 기저귀 언제 찼어요?”
“응. 00이가 아까 해 주더라.”

“네.”

알고 보니 딸아이가 옷을 갈아입히면서 채워주었던 것입니다. 아직 누워 있기만 한 게 아니어서 기저귀를 채운다는 게 싫어 사 놓기만 하고 장롱 위에 올려놓았는데 그걸 딸아이가 채웠나 봅니다.

"입고 있을까?"
"아니, 이젠 됐습니다."

시어머님이 자주 실수를 해도 기저귀를 채우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친정엄마가 몸이 안 좋아 우리 집에 와 계실 때가 생각나서입니다.


친정엄마는 워낙 깔끔한 성격이고 자존심 강한 분이라 꼭 혼자서 화장실로 향했습니다. 화장실 가는 길에 옷에 다 싸버려도 말입니다.

“엄마! 기저귀 차자.”
“싫타.”

단 한마디뿐이었습니다. 며칠을 그렇게 옷을 갈아입히고 하다

“엄마! 이러면 내가 힘들잖아! 집에 있는 사람도 아니고.”

“.............”

나도 몰래 엄마한테 짜증을 내 버렸습니다.

“오냐. 알았다. 그럼 요강을 하나 사 온나.”
남편은 그 말을 듣고 밖으로 나가더니 의료기 상사에 가서 병원에서 받아내는 통을 하나 사 가지고 왔습니다. 그 뒤 화장실을 가고 싶으면 앉아서 볼일을 보곤 했습니다. 그것도 몇 번 사용하지 않고 기저귀를 차야 하는 상황까지 오더니 이틀을 꼼짝없이 누워만 계시다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자 마음에 너무 걸렸습니다. 그렇게 하는 게 아니었는데 하고 말입니다. 당신이 싫어했던 행동이라 어머님께 기저귀 채우는 일을 잠시 미뤄왔습니다. 그런데 딸아이가 채워 놓았던 것입니다.


학원 갔다가 들어오는 딸아이에게

“할머니 기저귀 왜 채웠어?”
“엄마는 왜 사 놓고 사용하지도 않고 그래?”
“................”
사람이 혼자 힘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때 얼마나 허무하겠습니까. 아직 감각이 살아있고, 그 마음 어떤 것인지 헤아리기에 내 몸 조금 힘들어도 기저귀를 채우지 않는다는 말을 하자

“엄마 힘들잖아!”

“손빨래하는 것도 아니고, 세탁기 돌리면 돼!”

“그래도 애벌빨래는 하잖아!"
"엄마 하나도 힘 안 들어."
"알았어.”

그리고는 할머니가 조금 더 움직이지 못하실 때 채우기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아직은 화장실 가는 길이 오래 걸려도 빨리 옷을 내리지 못해 오줌 몇 방울이 옷에 떨어져도, 어머님 혼자 힘으로 해 낼 수 있는 게 감사할 뿐입니다.


어머님! 건강하세요.

아니, 더 나빠지지만 말고 지금처럼만 머물러 주시면 좋겠습니다.



*공감가는 글이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14:12

    남의 일 같지가 않네요.
    긴병에 효자, 효부 없다고 하는데... 고생되시더라도 참고 잘 보살펴드리세요.
    잘 보고 갑니다.
    건강한 한주일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14:17

    치매 환자 외할머니 돌보시다가 엄마가 자쳐 먼저 가셨다는 ;;
    벌써 일년이 조금 지났지만 아직도 충격에 힘이든 저에요..

    노을님 늘 잘 드시고 어른 돌보시는 일도 중요 하지만 노을님도
    자신 몸 부터 잘 보살피셔요 ..존경하옵니다,,

    가족 모두가 사랑으로 똘똘 뭉친 집안팍 이시네여,,늘 배우고 갑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14:40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노을님은 정말 ...너무 존경스럽습니다.
    답글

  • 오마니 2009.11.09 14:43

    저희 어머니증상과 똑같으시네요 저희 아이가 할머니 씻겨드리고 하던때가 생각납니다 아이들이 어른보다 나을때가 있습니다. 아주 힘드시지요 저희 어머니는 지금 요양원에 계신데요 가실때 저희 아이들이 한말이 생각납니다 자식들이 여섯인데 돌아가며 모시면 되지 왜 요양원에 모시냐고요 아직 까지 마음이 아픕니다 아이들에게 못보일것 보인것같구요 아주 마음이 착하신분 같아요 힙내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14:57

    참... 세월이 흐르면 누구나 저렇게 되는데...
    그게 슬프기도 하고 그렇군요...
    운동을 꾸준히 해야겠습니다.
    답글

  • 향기 2009.11.09 15:38

    저희 시어머님 작년 11월에 수술하시고 회복이 더디어 3개월은 종합병원에 3개월은 국립재활원에 입원해 있는동안 남편은 어머님 돌보느라 병원에서 살고 전 일하고 아이들 돌보고 병원에서 나오는 빨래해서 갖다주고 쉬운일이 없더라구요~ 이제는 많이 좋아지셔서 보조기구 이용해서 다닙니다..
    움직일수 없는 상태에서도 절대로 누워서 소변을 안보시는 어머님때문에 남편과 저 그리고 간호사까지
    체중이 많이 나가니 혼자서 할수 없어서 서너명이 움직여야하는데도 꼭 화장실 가시자고 하십니다..
    그땐 아~ 제발 기저귀라도 차고 계실수없나 싶었는데..어쩌면 그런 오기로 인해 그나마 회복이 빠르지
    않나 싶네요.. 저흰 방에 이동식 변기놓아드렸습니다~ 낮에는 화장실 이용하시고 주무실땐 방에서
    일 보십니다~ 기저귀 한통 사놓고 저희도 예쁘게 모셔놓고 있거든요..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힘내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털보작가 2009.11.09 15:50 신고

    노을님이 정성이 대단하십니다.
    저희 모친도 70대에 100수의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지만 보통 힘들일이 아니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김천령 2009.11.09 16:35 신고

    정성이 대단하십니다.
    건강이 더 악화되질 않길 바랍니다.
    답글

  • 나그네 2009.11.09 17:26

    항상 건강하셨음 좋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noas.tistory.com 배낭돌이 2009.11.09 18:42

    정말 볼때마다 느끼지만 노을님 감동이예요 .ㅠ.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18:54

    시어머님 소식 올릴때 마다 그냥 고개가 숙여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skagns 2009.11.09 19:32 신고

    정말 찡해지네요. 저는 아직 결혼하지 않았지만
    부모님 건강 한번 챙겨봐야 겠어요.
    요즘들어 늘어가는 부모님의 흰머리를 볼 때면
    뭉클하더라구요. ㅜㅜ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 항상 감기 조심하세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9 22:00

    노을님 대단하시네요 고운 날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비바리 2009.11.09 23:45 신고

    에고~~눈물겹습니다.
    그리고 감사하고 대단합니다.
    저희 할머님은 어머니 다리 수술하시고 늘 농삿일로
    집을 비우시는지라 작년에 병원으로 모셨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casablanca90.tistory.com casablanca 2009.11.10 00:13 신고

    참 감동적입니다.
    노을님 가족은 복 받으실겁니다.
    할머님 기력이 꼭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nae0a.com nae0a 2009.11.10 01:36

    어머님이 조금이라도 움직이실 수 있게
    배려해주시는 마음이 참... 아름답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09.11.10 06:51 신고

    노모 모시느라고 고생하십니다.
    오늘도 멋지게 보내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0 08:05

    마음이 짠~ 해지는 글이었습니다.
    저도 노모를 모시고 있지만 (<--어머니 말로는 어머니가 저를 데리고 있다는 ㅠㅠ), 건강하시기만 바랄 뿐이죠. ^^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mami5 2009.11.10 09:06 신고

    노모님 마음까지 배려을 아끼지 않으시니 ..
    어쩐지 남의일 같지 않다는 생각이들어 맘이 찡합니다..
    누구나 나이가 드는 법인데 하는 생각에..
    정말 수고가 많습니다..
    노을 님 늘 건강하시길요..
    답글

  • Favicon of http://coro.tistory.com 코로 2009.11.19 16:03

    아 정말 모시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닌데요
    대단하시네요~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