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7. 12. 5. 13:56




대선에 밀린 '교육감 선거'


어디를 가나 시끌벅적 로고송에 맞춰 손을 흔드는 도우미들은 요즘 출퇴근길에 흔히 볼 수 있는 관경입니다. 하지만, 대선 주자들에 밀려 교육감의 도우미들은 초라해 보이기 까지 한 풍경에 씁쓸한 마음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경상남도 주민들은 차관급이며 교육계의 수장인 도교육감을 어떻게 결정하는지 아직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 학교운영위원회 위원의 간접선거로 치러지면서 교육 관련자 외에는 관심 밖이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말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주민들이 직접 뽑는 주민직선제로 바뀌었습니다. 그런데도 교육감 선거에 대한 시민들의 인지도가 매우 낮은 것 같습니다. 대선에 쏠린 관심과는 매우 대조적이기 때문입니다. 교육감 선거에 대한 무관심은 경남일보 여론 조사에 따르면 교육감 선거가 대통령 선거와 같이 실시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도민은 60%, 현 교육감이 누구인지 모르는 도민이 절반이 넘었고, 차기 교육감지지 후보를 묻는 질문에 80% 가까운 응답자들이 없거나 모른다고 답하였다고 합니다.

 12명의 선거벽보 밑에 붙어있는 두 사람을 보고는 우리 어머님

"야야~ 저거 두 사람은 뭐꼬?"

"어머님 교육감에 출마한 사람임니더"

"교육감?"

"우리 아이들 공부 잘 하도록 교장선생님 같은 분을 뽑는 겁니다."

"그런 게 내 평생 없더만 생겨났나?"

"네. 어머님"

우리 어머님처럼 교육감 직선제가 학부모 이외 일반인은 몰라서도, 자신과 별로 관련 없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대선은 이 나라를 이끌어 갈 사람을 뽑는 일이라면, 교육감 선거 또한 4년간 지방의 교육을 이끌고 나갈 교육수장을 뽑는 중요한 일일 것입니다.
 

  충남, 제주, 울산, 경남 4곳에서 여러분이 직접 선출하게 되며, 경상남도교육감은 연간 2조원이 넘는 교육예산을 집행하며, 우리 아이들의 교육정책을 책임지고 지역주민들의 평생교육을 관장합니다. 따라서 주민이 직접 선출하게 되면, 교육감은 주민의 요구사항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지역주민을 위한 교육정책을 펼치게 되어 진정한 지방교육자치의 실현을 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교육에 대한 올바른 정신을 가진 후보를 선택하기 위해 출마하신 분들의 공약을 꼼꼼히 따져 볼 때 인 것 같습니다.

  교육계의 우려는 유권자들의 관심이 대통령 선거에 쏠리면서 후보자들의 공약 등을 면밀히 살피지 않고 자칫 ‘묻지 마 투표’가 되지 않을까하는데 있다고 합니다. 유권자들이 높은 교육열에도 불구하고 교육감의 위상, 역할, 영향력 등을 잘 모르기 때문에 해당 지역의 교육발전에 적합한 인물을 뽑아낼지 의문스럽기에 교육감 주민직선의 의미가 퇴색하지 않도록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언론의 집중적인 홍보가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을 가져 보았습니다.



경남교육감에 출마한 두 후보


▶고영진 후보님        ▶ 권정호 후보님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나루

    대선에 가려진 교육감 선거가 있나 봅니다.
    지역민의 홍보가 필요한 것 같네요.

    2007.12.05 20:01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미 글을 쓰셨군요
    부끄럽지만 전 제가 오늘 이 사실을...ㅎㅎ
    좋은 날 되세요^^

    2007.12.10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