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쓰레기 야적장이 생태 체육공원으로 변신

by *저녁노을* 2010. 10. 14.
728x90
반응형

쓰레기 야적장이 생태 체육공원으로 변신


제가 사는 곳에서 전국체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가을이 무르익은 휴일, 남편과 함께 걸어서 가까운 체육관으로 향하였습니다.
"우와! 이곳이 언제 이렇게 변한 거야?"
"그러게. 완전히 멋진 공원이 되어버렸네."

옛날에는 쓰레기 야적장으로 심한 악취와 침출수
, 파리와 모기떼가 우글거려 시민의 접근조차 힘들었던 이곳이 서서히 웰빙공간으로 변모하면서 전국 지자체 여러 곳에서 준공 전부터 벤치마킹하는 등 유명세를 탔던 곳인데 변하고 난 뒤 찾아 가 본 건 처음이었습니다.


생태복원의 전국적인 수범사례인 이곳 초전시민체육공원은 과거 17년간(1978~1994년) 생활쓰레기를 야적하던 곳이었습니다.  이를 2002년 민선 3기 시장 공약사업으로 선정하여 지지부진하던 쓰레기 이전작업(길이 1.5Km에 APT 12층 높이로 쌓인 133만 5천 톤, 4톤 트럭 33만 4천 대 분량)을 2005년 1월 완료하고 이곳에 국제 규격의 실내체육관과 실내수영장을 건립하고 시민이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원을 조성하여 2009년 6월 3일 준공하였습니다.


멋지게 변신한 모습 한 번 보실래요?


▶ 안내 표지판








시민체육공원은 국제 규격의 실내체육관과 다기능의 실내수영장을 비롯해 생태공원, 건강지압보도, 족구장, 어린이놀이터, 산책로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재활용한 대형 연못인 생명의 연못을 중심으로 수변데크, 분수 등이 조화를 이뤄 시민의 여가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습니다.

이밖에 승용차 200대와 대형버스 7대가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생태블록으로 포장돼 있는 등 공원 전체가 친환경적으로 꾸며졌습니다.







▶ 매타스쾌이아 숲길로 걷고 싶은 9길 중 한 곳입니다.


▶ 하수종말처리장에서 나온 물이 연못을 거쳐 정화되어 하천으로 방류되는 모습입니다.



▶ 어린이 놀이터


 운동기구


▶ 지압보도




초전공원은 실내체육관과 실내수영장 등 체육시설과 휴식공간이 어우러진 생태체육공원으로 새롭게 태어남으로써 시민들의 건전한 여가 문화 창출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공감가는 이야기였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