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0. 11. 23. 06:00

휴일에는 남편과 함께 '다솔사'를 다녀왔습니다. 황량한 초겨울을 연상하고 갔는데 아직 가을이 하나 가득 남아 있었습니다.  불어오는 솔바람을 느끼며 타박타박 느릿느릿 걸어 올랐습니다. 요란하지 않고 소박하면서 분위기 있는 작은 사찰은 내 마음 다스리는데 충분하였습니다.

늘 푸른 솔숲의 향기,
붉게 타는 단풍,
노랗게 익은 은행잎,
빙글빙글 바람결에 떨어지는 낙엽들....
"우와! 여보 눈이 오는 것 같아!"
소녀처럼 환호성을 지르자 사람들이 나를 쳐다봅니다.
"저것 봐! 너무 황홀하다."
앞서 가던 여자들도 연방 감탄사를 내뱉습니다.
모두가 낙엽 구르는 것만 봐도 까르르 웃는다는 여고생이 되어 있었습니다.



다솔사에는 여느 사찰의 대문 역할을 하는 일주문(一柱門)과 천왕문(天王門)이 없습니다. 우락부락한 사천왕(四天王)보다 한층 정겨워 보이는 소나무들이 절 진입로에서 가지를 뻗으며 일주문·천왕문을 자처하고 있습니다.



다솔사는 봉명산 군립공원 안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봉명'(鳳鳴)은 봉황이 노래함을, '다솔'(多率)은 좋은 인재를 많이 거느림을 의미합니다. 모두 '좋은 기운이 모여 있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 좋은 기운 때문일까요? 만해 한용운이 이끌던 불교 독립운동 단체 '만당'은 이 절을 근거지로 삼았고 소설가 김동리는 이곳에서 '등신불'을 썼다고 합니다. 화려한 과거와 달리 절은 규모가 작은 편으로, 적멸보궁, 대양루, 웅진전, 극락전 등 10여 동이 전부입니다.


▶ 와불, 뒤에는 유리창 너머로 사리탑이 보입니다.

▶ 밖에서 본 모습










▶ 1박 2일 팀이 써 놓고 간 기와





다솔사 내에 있는 먹거리

▶ 연잎밥 - 8,000원


▶ 비빔밥 - 5,000원


▶ 수제비 - 4,000원

다솔사 안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먹거리가 제법 깔끔하였습니다.


★ 전통도예를 빗는 도공을 만나다.
도요지 : 경남 사천시 곤양면 무고리 사천등요
▶ 백하 정충옥 도력



봉명산을 오르다 산길을 걸어가니 전통그릇을 빗는 곳을 가 보게 되었습니다. 한참 도자기를 굽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주로 어떤 걸 굽고 있나요?"
"도자기도 있고 주로 생활도자기입니다."
"지금 불을 지피고 있는 나무는 뭔가요?"
"수입목 미송입니다."
"꼭 미송이어야 하는 이유가 있나요?"
"다른 나무는 재가 생겨서 안 됩니다. 미송은 고열에 의해 다 타버립니다."
"나무는 얼마나 말려야 하나요?"
"2~3년은 묵혀야 잘 탑니다."
"온도는 몇 도나 되나요?"
"1,280도입니다"
"한 번 굽는데 며칠이나 걸리나요?"
"하루 꼬박 넘게 불을 지펴야 하고 불을 끄고 난 뒤 2일이 지나야 그릇을 꺼냅니다."
"꺼낼 때 보니 작품이 아닌 것은 다 깨어 버리던데."
"그걸 많이 깨는 사람이 훌륭한 도공입니다."
"많이 아깝던데..저 주시면 안 돼요?"
"절대 안 되죠."
"일 년에 얼마나 구워내시나요?"
"3~4번밖에 못 굽습니다."
"팔리기는 하나요?"
"주로 찾아오는 손님이 와서 사 갑니다."
그릇하나가 5~6만원 하는 고가였고 한 번 사용해 본 사람은 다시 찾는다고 합니다.


▶ 사랑과 영혼에서 본 발로 돌리며 도자기를 빗는 자리



▶ 도공의 작업장


▶ 불을 지피는 도공
한 번 불을 지피면 계속 봐야하기 때문에 하루를 넘게 꼬박 밤을 센다고 합니다.


▶ 진열되어 있는 생활 도자기

"돈은 빌러 올 수 있어도 나무는 빌러 올 수가 없기에 늘 쌓여 있어야 합니다."
집안 가득 쌓인 나무를 보니 재산이라고 하였습니다.
가스나 전기를 이용하여 만드는 그릇과는 비교되지 않을 만큼 느림을 보았습니다.
1차 15시간 불을 지펴 예열하고 아궁이(5곳)마다 2~3시간을 옮겨가며 온도를 높혀간다고 하니 말입니다.

빨리빨리에 젖어 있는 우리의 습관과 많이 다른 기다릴 줄 아는 느림의 미학이었습니다.

 
▶ 바로 옆에 세워져 있는 만회 한용운님의 침의 침묵 시비입니다.


                      ▶ 다시 걸어서 차가 있는 다솔사로 향하였습니다.














▶ 사진을 찍고 있는 단란한 가족


▶ 하나 하나 쌓아 올린 소원을 비는 돌탑


자연을 만끽하는 동안 뇌에서 세로토닌이란 호르몬이 나오면서 즐거움을 느끼게 되는데, 이를 통해 감성 영역인 우뇌가 더욱 활성화돼 정서가 안정된다는 것입니다.

아직도 남아 있는 늦가을 풍경을 몸으로 마음으로 느끼고 돌아왔고,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을 카메라에 담아올 수 있어 행복한 날이었습니다.



*공감가는 글이었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사천시 곤명면 | 다솔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고즈넉한 풍경이 너무 좋아보입니다. ^^
    잘 보고 갑니다~

    2010.11.23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다솔사의 가을풍경에
    젖어봅니다. 노을님의풍경소리가 들리는 듯하네요^^

    2010.11.23 1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정겹네요.
    고즈넉하니 고요할 듯한 느낌입니다.

    2010.11.23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5. 절과 단풍의 어우러짐이 마치 오랜 친구같이 보이네요 ^^

    2010.11.23 13:15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등산하고 저 연잎밥먹고 싶어요~~ㅠ.ㅠ
    아직 체한 느낌이 남아 있지만~ 등산하면 쑥 깔끔하게 내려갈듯한데~
    직접 가서 느끼고 싶네요~

    2010.11.23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다솔사 내에 있는 연잎밥 짱똘이도 먹고 싶네요.
    저는 저런 건강한 밥상이 좋더라구요.
    자극적인 음식 보다는
    약간 산사음식 비슷한~
    전주에도 연잎밥집이 있는데
    너무 짜고 맛도 쪼매~
    음식 맛의 기본은 김치 맛도 제대로 못 내고 있으니~
    에휴~
    맛난 사진과 풍경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0.11.23 13:39 [ ADDR : EDIT/ DEL : REPLY ]
  8. 뒤숭숭해진 마음 다솔사를 보며 풍경을 보며 잘 위로 받고 갑니다.

    2010.11.23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규모가 아담해서 더 좋아 보이는 절이네요.

    왜 음식 사진이 제 머릿속에 더 남아 있는건지.. ^^

    연잎밥에 군침이 절로 넘어갑니다.

    2010.11.23 14: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생활도자기에 눈이 확 돌아갑니다
    그릇만 보면 저는 사고 싶거든요
    특히 저렇게 막 구워낸 작품들 ...

    2010.11.23 1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30여년전 까까머리 소년들이 소풍을 갔던 다솔사!
    소나무 숲 에서의 보물찾기 그리고
    적멸보궁 계단에서 찍은 흑백사진이
    그려집니다.
    오래된 추억이 되살아 나게 해줘서 고맙습니다.

    2010.11.23 15:11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절 풍경은 참,, 보기만 해도 마음이 숙연해지는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0.11.23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늦가을 풍경이 참~아름답네요~

    아름다운 가을모습 잘~보고갑니다.

    행복으로 가득한 한주가 되시고요.^^*

    2010.11.23 15:55 [ ADDR : EDIT/ DEL : REPLY ]
  14. 다솔사^^ 이름이 정겹네요!
    아름다운 풍경에
    마음까지 정화되는 기분이셨겠어요
    잘보고갑니다~

    2010.11.23 16:55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렇게 좋은 풍경을 앞에 두고 휘다닥 가버리는 것은 예의가 아니겠네요. 연잎밥 에공 군침이~~~

    2010.11.23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가을 풍경과 사찰이 잘 어울어지는군요.. ㅎ
    역시 가을에는 산을 찾아야 하겠어요 ^^

    2010.11.23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다솔사의 이름만큼이나 아름다운 곳이네요~
    안녕히 주무세요~^^

    2010.11.23 2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와.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거기다 연잎밥! 너무 맛보고 싶어져요!

    2010.11.24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올해는 단풍한번 제대로 못보고 지나가네요.
    오늘 포스팅중에 단풍보다 도자기가 더 눈에 들어오네요.
    배워보고 싶은것 중에 하나가 도자기인데...시작하려는 마음을 가지기가 쉽지 않네요.

    2010.11.24 0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조안

    단풍이 이쁘게 들었네요.^^
    말 그대로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네요.^^
    소소한 일상 잘 보고 있어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셔요.^^

    2010.11.24 05:50 [ ADDR : EDIT/ DEL : REPLY ]
  21.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http://ia331411.us.archive.org/3/items/TvQuran.com__1/TvQuran.com__020.mp3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2010.11.25 00:39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