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버려진 상자 속에 든 썩은 양심

by *저녁노을* 2011. 3. 27.
728x90
반응형


버려진 상자 속에 든 썩은 양심


우리 집의 주말은 늘 부산합니다. 일주일 내내 대충 미뤄 두었던 일을 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어제는 일찍 일어나 아침밥을 해 놓고 집 안 청소를 하였습니다. 냉장고도 행주로 닦아내고 아이 둘 교복 손빨래하고, 걸레로 먼지 닦아내고, 이불과 베개 홑청을 세탁기 돌려놓고 속옷은 삶아 빨래를 해서 따뜻한 봄 햇살에 탈탈 털어 내 늘었습니다.
딸아이는 아침 먹여 학교 보내고  나머지 가족들도 깨워 아침밥을 먹였습니다.
"여보! 청소기 좀 돌려줘요."
"여보! 종이 상자 정리 좀 해 줘요."
요구 사항도 많습니다.
윙윙 시끄러운 소리를 내도 청소기를 돌리고 나면 속까지 시원해집니다.
막대 걸레로 쓱쓱 닦아내고 나면 대충 정리가 되곤 합니다.

남편이 정리한 상자를 들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하나 둘 사람들이 재활용을 하기 위해 종이를 모아들고 나왔습니다.
박스를 창고에 넣어두고 나오려고 하는데 이상한 게 눈에 들어옵니다.






"아저씨! 이게 뭐예요?"
"누가 배 상자를 버리고 갔네요."
"네? 다 썩은 배를 이렇게 두고 갔다구요?"
"허허...먹을 수 있는 걸 주고 가야지."
"세상에. 너무했다."
"별스러운 사람 다 있죠 뭐."
아저씨의 표정은 그저 씁쓸하기만 하였습니다.






아파트에서는 음식물쓰레기를 담는 통과 재활용할 수 있는 빈병, 깡통, 플라스틱을 넣는 곳은 따로 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에 한 번 종이를 버릴 수 있는 창고가 열립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음식물쓰레기에도 이쑤시개 비닐을 함께 버리는 사람도 있고
재활용할 수 없는 것들도 함께 버리고 가는 사람,
특히 종이상자를 버릴 때에는 붙어 있는 비닐까지 함께 버리는 사람들로 인해
두 세 번 손이 가야 된다는 말씀을 하십니다.
직원들은 하소연합니다.
"최소한 양심을 버리지는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양심까지 몰래 버리는 '불량 주민' 때문에 종량제 봉투는 결국 입주민들의 돈으로 사서 버려야 하니 말입니다.



사람이 동물과 다른 건 양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생각하여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사람이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할 수 있는지 이해가 되질 않았습니다.

살아가면서 양심을 버리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72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