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찬밥 없애는데 최고! 냉장고 뒤져 반찬으로 만든 김밥

by *저녁노을* 2011. 4. 23.
728x90
반응형

 

찬밥 없애는데 최고! 냉장고 뒤져 반찬으로 만든 김밥


지난 휴일, 쉬는 날이지만 학교로 향하는 여고생 딸아이입니다.
아침은 깨우지 않았는데도 7시가 조금 넘으니 스스로 일어납니다.
평소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다 보니 저절로 눈이 뜨여진다고 말을 합니다.
"더 자고 일어나지."
"그냥 눈이 뜨이네."
"아침밥 줄까?"
"네. 학교 가야 해요."
머리 감는 동안 밥상을 차려주었습니다.

"엄마! 점심은 어떻게 하지?"
"아! 오늘은 일요일이라 급식이 없구나."
"사 먹을까?"
"아니야. 그냥 엄마가 김밥 싸 줄게."
저녁에 먹다 남은 찬밥과 냉장고에 있는 반찬으로 후다닥 빠른 손놀림을 하였습니다.



▶ 재료 : 찬밥 5공기, 깨소금, 참기름, 소금 약간
             묵은지 1/4 쪽, 오이지 1개, 김 5장
             밥 반찬이었던 햄구이 3~4장, 감자샐러드, 취나물 약간,


▶ 만드는 순서


㉠ 찬밥은 전자레인지에 3분간 돌려준다.
㉡ 따뜻해진 밥에 소금, 깨소금, 참기름을 넣고 간을 한다.
㉢ 먹다 남은 감자샐러드, 취나물도 꺼내 놓는다.



㉣ 김-밥-재료를 올리고 돌돌 말아주면 완성된다.





▶ 완성 된 김밥
바쁘다고 도시락에 담은 사진을 찍지 못하였습니다.(도움이 안 되요!~ㅋ)
오렌지 하나 까서 물과 함께 넣어 주었습니다.



김밥을 싸고 있는데 끄트머리를 주워 먹고는
"우와! 엄마, 뭘 넣었어?"
"응 그냥 집에 있는 재료로 만들었어."
"정말 맛있다."
"그래? 다행이네."
"엄마! 한 줄 더 싸주면 안 돼?"
"왜?"
"어제저녁에 집에 올 때 미영이 아빠 차 타고 왔거든."
"알았어."
집이 가까워 혼자 늦게 걸어 내려와야하니 친구와 함께 차를 얻어타고 왔나 봅니다.

"엄마! 잘 다녀오겠습니다."
"그래! 열심히 하고 와!"
든든히 먹고 맑은 목소리로 인사를 하고 학교로 갔습니다.

저녁에 집에 와서는
"엄마! 미영이가 너무 맛있다고 하더라."
그 말 한마디에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최고의 찬사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저 잘 먹어주는 녀석들이 고마울 뿐이었습니다.

담근 오이지가 없으면 피자 시키면 따라오는 오이지를 이용해도 맛있답니다.

간단하게 싸서 주말 나들이 어때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55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