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5. 28. 06:28

어느 고등학생의 '최신 담배피는 모습'



며칠 전, 사진 폴더를 정리하면서 발견한 사진 한 장입니다.
남자 고등학교 선생님인 친구의 핸드폰에 저장된 걸 보고
"야! 그거 내 폰으로 좀 보내줘!"
"뭐하게?"
"글감이잖아!"
"호호. 원고료 주냐?"
"응. 줘야지."
그렇게 사진을 받아 보관하고 있었는데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제는 그 친구를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저번에 욱환이 담배꽁초 사진 아직도 갖고 있나?"
"응. 있어. 왜?"
"내가 잘못하여 사진을 날렸거든."
"그 사진이 왜 필요한데."
"그런 게 있어. 보내줘."
"알았어. 그럼 원고료는 안 줘도 되겠네."
"아이쿠 요 깍쟁이!"


친구는 고등학교 학생부장입니다.
턱수염이 부슬부슬 난 녀석들을 아침부터 상대하자니 입에서 단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머리는 단정한가?
반바지 차림으로 등교하는 학생?
슬리퍼 신고 다니지는 않는가?
규율에 맞게 단속은 하지만, 녀석들 교묘하게 넘어가려고 하기에 늘 머리싸움, 눈치작전이 난무한다고 합니다.

특히 신경 쓰고 지도해야 할 건 담배피는 아이들 단속하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담배도 기호식품이니 단속을 해야 한다, 하지 말아야 한다며 의견이 분분하다고 합니다.
아예 화장실에 재떨이를 놓자는 분도 계신다고 하니 말입니다.

하지만, 친구의 의지는 확고했습니다.
학생부장이 되고 난 뒤 자신이 담배를 피우면서 학생들을 지도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단호한 결심이 들었고 학생들을 올바르게 교육하려면 자신부터 변해야 한다면서 수 십 년을 피워오던 담배도 끊은 당찬 친구입니다.
"야! 너 요즘 담배 안 피우니?"
"그럼. 끊었지. 학생부장 하려면."
"그랬구나. 그래서 냄새가 나지 않았군."
"냄새났어?"
"당연하지. 담배 피우는 사람은 아무리 깨끗하게 해도 냄새나는 법이야."
올해로 2년째 금연에 성공하고 학생들 지도에 열심입니다.



▶ 친구가 담배 피우는 모습을 목격하고 찍은 사진입니다.



애정과 관심으로 학생들을 단속하다 보니 그렇게 반발은 없으나 골초였던 욱환이는 손에 냄새나는 걸 없애볼 생각으로 볼펜에 담배를 끼워 피우다 들켰던 것입니다.
너무 재미있고 또 어이가 없어 받아서 사진으로 남겼던 것....
"욱환아! 너 담배 끊으면 선생님이 이 사진 코팅해서 졸업 선물로 줄게."
이제 고3이 된 욱환이는 친구의 지도로 금연에 성공하고 열심히 공부에 전념하고 있다고 합니다.
커다랗게 코팅을 해야 하는데 사진을 날려버렸으니 나에게 되려 부탁을 했던 것입니다.


화장실에서,
건물 모퉁이에서,
외각 진 곳이면 어김없이 쌓여 있는 담배꽁초도 이제 하나 둘 줄어들고 있다고 합니다.
담배가 우리 몸에 주는 해로운 점을 끊임없이 교육하고, 지난겨울에는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데리고 지리산 등반까지 하며 금연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모습이 진정한 선생님이란 생각이 들어 보기만 해도 흐뭇했습니다.

네가 내 친구라서 행복해!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 학생의 기발한 발상은 칭찬하고 싶네요
    반짝이는 아이디어 ㅎㅎㅎ

    2011.05.28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HJ

    여자들은 학생때 뿐만 아니라 사회 나와서도 냄새날까봐

    실핀이나 나무젓가락에 꽂아서 피는 경우도 있어요-ㅁ-ㅋㅋㅋ

    펜꽂이까지는 생각이 못미쳤네요-ㅋㅋㅋ

    편하게 못 필바에야 끊으면 좋을텐데

    참 금연이라는게 맘같이 안되네요

    2011.05.28 14:20 [ ADDR : EDIT/ DEL : REPLY ]
  4. jk

    인터넷개통을 환영합니다. 초고속 통신은 어떤 통신사에서 개통하셨나효?????
    그 전에는 모뎀을 쓰셨나보네효....

    손에 냄새 안나게 하려고 저런 여러가지 도구를 쓴지 꽤 오래되었는데효?

    전자담배 사진인줄 알고 클릭했다능...

    2011.05.28 15:12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걸...고등학교 때 알았더라면.....^^

    2011.05.28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디케이

    ㅋㅋㅋ수십년 담배 피웠다고? 나이를 보고 말하자ㅋㅋ태아시절부터 담배 폈냐

    2011.05.28 17:17 [ ADDR : EDIT/ DEL : REPLY ]
  7. 좋은 소식에 기쁘네요.소중한 시간이 되세요

    2011.05.28 1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좋은 소식에 기쁘네요.소중한 시간이 되세요

    2011.05.28 1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무서운게 없는 십대 ㅋㅋㅋㅋ
    뭔가 적절한 사회적 장치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지요.
    그렇다고 뭐, 고등학생 담배 피는거 사실 크게 반대 하지는 않습니다.
    저의 학창시절을 돌이켜볼때 하지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었거든요. ㅋㅋ
    글타구 삐뚤어진 학생은 아니였구요.. 고딩때부터 피운담배를 30중반에 되어서야 끊게 됐네요..^^;
    의미심장한 글 잘읽었어요... 주말 맛있게 보내세요.. ^^;

    2011.05.28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mimesis

    몸 버리고 세금 뜯겨봐야 ...폼 하나도 나질 않지요.

    2011.05.28 22:27 [ ADDR : EDIT/ DEL : REPLY ]
  11. 최신은 아닌데요..

    나무젓가락이 가장 쉽고 싸고... 라디오뺀치도 있었죠...^^;;;
    사물함이 나무로 되어있어서 항상 피스,드라이버,톱 뺀치를 가지고있었죠..ㅎ

    그리고 가장 흔했던건 왼손으로 피는 놈들... 친구분께 꼭 양손 검사하라하세요..ㅋ

    2011.05.29 02:00 [ ADDR : EDIT/ DEL : REPLY ]
  12. 세상은 아직 살만합니다. ^^

    2011.05.29 0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시작도하지마...

    적게는 5~10년 많게는 30~40년 함께해도 결국엔 끊거나 뒤지거나....

    2011.05.29 05:56 [ ADDR : EDIT/ DEL : REPLY ]
  14. 랜슬롯

    담배는 피는 것이 아니라

    피우는 것입니다.

    2011.05.29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어디학교 샘인가요?
    진주에 그런 샘 있다는 거 소문내야 겠군요.
    넘 멋있는 선생님 입니다^^
    저 학교 다닐 때는 학생부장 샘도 담배 태웠는데~
    친구분 넘 멋있는 선생님입니다.
    욱환이라는 학생 너무 잘 했네요~
    좋은 대학 가면 좋겠습니다^^

    2011.05.29 10:05 [ ADDR : EDIT/ DEL : REPLY ]
  16. 좋은 글이네요. 저런 훌룡하신 선생님들이 많아야 대한민국이 발전할수있을텐데..

    2011.05.29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대단한 선생님이시네요~
    분명 학생들에게 존경받으실 겁니다.
    솔선수범이 정말 제대로죠 ^^

    2011.05.29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멋진 선생님을 친구로 두신 노을님 또한 너무나 멋지신 분이지요...^^

    2011.05.29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 해로운 걸 왜 피워대는지...ㅠ.ㅠ
    친구분께서도 금연하시고 학생들 지도하시는 모습을 뵈니 존경스럽습니다.

    2011.05.30 1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좋은 선생님이시네요^^
    욱환이라는 학생이 담배를 끊어서 정말 다행이예요

    2011.05.30 23:57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 고등학교 다닐때도 나무젓가락에 끼워 피우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주로 손가락 냄새를 맡는 주임선생님을 속이고자..... 결국 오랫동안 속여 넘기다가 선생님께 드리는 분필통의 한쪽 윗부분을 찢어 툭툭 쳐서 드렸다가 걸렸다는 웃지못할 전설이....ㅎㅎ

    2011.05.31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