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일주일의 여유, 친정엄마가 그리워지는 추억의 밥상

by *저녁노을* 2011. 6. 27.
728x90
반응형


일주일의 여유, 친정엄마가 그리워지는 추억의 밥상



정말 세월 빨리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마치 쏘아 버린 화살처럼...
벌써 6월 말이니 말입니다. 태풍 피해는 없으신가요?

태풍과 함께 장마가 시작되는 바람에 집안 가득 눅눅한 습기가 사람 마음을 가라앉게 하는 것 같습니다.

며칠 전, '뭘 해 먹지?' 고민을 하면서 재래시장에 들렀더니 여름이면 친정엄마가 어렸을 때 자주 해 주었던 게 눈에 들어왔습니다. 울외, 호박잎, 우엉잎, 죽순, 장록 등 ...
아버지가 장사를 나가시고 나면 들일과 집안일은 모두 엄마 몫이었습니다.
6남매 거둬 먹여가면서 부지런히 손놀림하셨던 엄마가 그리워졌습니다.
언제나 손끝이 야물어 못하는 게 없었던 엄마였습니다.
"막내야! 이건 이렇게 저건 저렇게 하는 거야."
자상하게도 가르쳐 주었었는데....

이제 내가 딸에게 배워 주어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공부하느라 배울 시간조차 없는 딸이지만 언젠가 나 역시 하나하나 가르쳐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은 엄마가 그리워 어릴 때 먹었던 음식들입니다.
여러분도 추억에 한 번 빠져 보세요.








1. 울외볶음


▶ 재료 : 울외 1개, 풋고추 2개, 붉은고추 1개, 간장 2숟가락, 올리브유, 깨소금, 참기름,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울외, 풋고추 붉은 고추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향을 내 준다.
㉢ 썰어 둔 울외와 간장을 넣고 다글다글 볶아준다.
㉣ 거의 익을 무렵 고추를 넣고 깨소금 참기름을 마지막에 넣어 마무리한다.





2. 호박잎과 우엉잎쌈


▶ 재료 : 호박잎 100g, 우엉잎 100g, 양념장(간장 3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마늘 대파 약간)
▶ 만드는 순서


㉠ 호박잎과 우엉잎은 깨끗하게 씻어 삼발을 놓고 쪄준다.
㉡ 양념장을 만들어 준다.





3. 파래부각


▶ 재료 : 파래 한 줌, 깨소금, 참기름,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건 파래는 이물질을 제거하고 잘게 손질해 둔다.
㉡ 프라이팬에 참기름과 소금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준다.
㉢ 불을 올리고 바삭하게 구워주면 완성된다.


* 맛짱님에게 배운 요리입니다.


 

4. 무볶음


▶ 재료 : 무 1/3개, 파프리카(노랑, 빨강) 반 개, 간장 2숟가락, 물 2숟가락,
             깨소금, 참기름, 마을, 올리브유,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무와 파프리카는 곱게 채 썬다.
㉡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향을 먼저 낸다.
㉢ 간장과 물 무를 넣고 볶아준다.
㉣ 무가 익으면 파프리카를 넣고 마무리한다.
    맛을 보고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5. 두부 참치볶음


▶ 재료 : 두부 1모, 참치 캔 1개. 붉은고추 1개, 청량초 2개, 올리브유, 깨소금, 마늘 약간
             양념(물 3숟가락, 간장 3숟가락, 물엿 2숟가락)

▶ 만드는 순서



㉠ 두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올리브유에 노릇노릇 구워준다.
㉡ 참치는 양념과 함께 냄비에 붓고 볶아준다.
㉢ 두부를 넣고 졸여주고 썰어둔 고추를 넣고 마무리한다.
    매콤한 청량초가 들어가 더 맛있었습니다.


* 옥이님에게 배운 요리입니다.



6. 닭날개 간장조림

 

▶ 재료 : 닭날개 1봉(15개 정도) 양파, 파프리카 반개식, 청량초 2개,
             양념장(진간장 3숟가락, 물엿 2숟가락, 깨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닭날개는 손질하여 노릇노릇 구워준다.
㉡ 양념장을 붓고 자작하게 졸여준다.
㉢ 고기가 익으면 채소를 넣고 마무리한다.

 

 

7. 장록(자리공) 초무침



▶ 재료 : 장록 100g, 고추장 1숟가락, 식초 2숟가락, 깨소금,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장록은 이물질을 제거하고 삶아낸다.
㉡ 삶아낸 장록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양념에 무쳐주면 완성된다.




8. 멸치 견과류볶음

 

▶ 재료 : 멸치 100g, 견과 약간
                양념(진간장 1숟가락, 물 3숟가락, 물엿 2숟가락)


▶ 만드는 순서


㉠ 멸치는 이물질을 제거한다.
㉡ 멸치와 양념을 넣고 볶아준다.
㉢ 맛이 들면 견과류를 넣어 마무리한다.


 




 

9. 마늘종볶음


▶ 재료 : 마늘종 100g, 적양파 반 개, 적파브리카 반 개, 올리브유, 깨소금, 소금 약간
▶ 만드는 순서


㉠ 마늘종, 양파, 파크리카는 먹기 좋은 크길 썰어둔다.
㉡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소금을 넣어 볶아준다.
㉢ 맛이 들면 양파와 파프리카를 넣고 볶아준 뒤 마무리한다.




9. 죽순초무침


▶ 재료 : 죽순 1개, 사과 반 개, 풋고추 1개, 양파 반 개, 고추장 1스푼, 식초 2스푼, 깨소금

▶ 만드는 순서


㉠ 사과, 죽순, 풋고추, 양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 양념을 넣고 버무리면 완성된다.

 

 


 

11. 무청 시래기 된장국


▶ 재료 : 시래기 한 줌, 된장 1숟가락, 쳥량초 1개, 들깨가루 1숟가락, 마늘, 소금 약간
             멸치육수 3컵

▶ 만드는 순서


㉠ 시래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된장에 조물조물 무쳐둔다.
㉡ 멸치육수에 무쳐 둔 시래기를 넣어 준다.
㉢ 들깻가루를 풀어 간을 맞춘다.

 

 

 

▶ 완성된 식탁 - 콩나물 깍두기 파김치와 함께 차렸습니다.



휴일 아침, 기말고사가 며칠 남지 않아 고등학생인 녀석 둘 7시에 깨우니 벌떡 일어납니다.
"엄마! 오늘은 뭐야?"
"얼른 먹어."
아침이라 그런지 선뜻 쌈을 싸 먹지 않아
"이것 한번 먹어 봐. 맛있어."
"호박잎이야?"
"이건 호박잎, 이건 우엉잎이야."
딸아이는 두 가지를 다 싸먹어 보고는 비슷한 맛이라고 말을 합니다.
아들 녀석은 먹을 생각도 하지 않아 쌈을 싸서
"아들! 한입만 먹어봐. 엄마가 어릴 때 먹었던 추억의 맛이야."
참새마냥 입을 크게 벌려 받아먹습니다.
"어때?"
"맛있네."
무슨 맛을 알긴 하겠습니까?
엄마가 먹었던 추억의 맛이라고 하니 받아먹는 것이겠지요.
"우리 엄마 오늘 외할머니 생각 많이 나는가보다."
"외할머니 얼굴 생각나?"
"어릴 때라 가물가물 하지."
"난 생각나"
그런데 우리 딸
"응. 엄마, 난 기억나. 공부 열심히 해라. 항상 그러셨거든."
우리 집에 오면 장난감, 우유통, 기저귀, 금방금방 치우고 삶고 빨아 늘어야 했던 성격이었고, 아직 어린아이들을 보면서 "너희 외삼촌처럼 공부 잘해야 한다." 알아듣지도 못하는 아이들에게 하셨던 말씀을 기억하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제게 하셨던 것 처럼 말입니다.
4~5살 때인데 기억이 가물가물한 게 맞을 겁니다.
흐릿하게라도 기억하고 있다니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저 행복한 추억의 식탁이었습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728x90
반응형

댓글65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csy1.tistory.com 매일 좋은글 2011.06.27 10:39 신고

    국까지 포함하면 무려 반찬가지수가 13가지네요
    반찬만 먹어도 배 부르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11stblog.tistory.com 11st zine 2011.06.27 10:56 신고

    푸짐한 반찬 사진에 아침부터 매우 행복합니다^^ㅎ
    영양가를 고려한 다양한 반찬이 정말
    엄마 생각이 나도록 하네요!ㅎㅎ
    장마 비 피해없으시길 바라고^^ 좋은 하루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왕비 2011.06.27 11:08

    푸짐하니 저리 상차려주시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수저만 들고 맛있게 먹음 되겠어요~
    이번주도 좋은 한주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주리니 2011.06.27 11:25

    참 다양한 재료로 만드는 것 같아요.
    저 차림새를 보니...
    저희 어머니가 생각나네요.
    참 먹기 싫어 안먹는다고 젖가락질 한번 안했는데...
    지금은 그저 그립기만 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www.smpark.kr 풀칠아비 2011.06.27 11:31

    저도 된장국 먹을 때면, 고향 집 생각이 많이 나지요.
    ^^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6.27 11:44 신고

    와...맛있겠다...
    아침도 부실하게 먹고 점심에도 딱히 먹을 것이 없어서...
    그냥 배고픔만 떼우는 정도로 식사하는 저에게는...
    정말 친정 엄마 그리워지게 만드는 밥상이네요 ㅡㅡ;;
    답글

  • Favicon of https://yypbd.tistory.com 와이군 2011.06.27 12:07 신고

    정성가득한 밥상 언제 봐도 좋네요 ^^
    아 배고픕니다.
    얼른 점심먹으러 가야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Hansik's Drink 2011.06.27 13:17 신고

    푸짐한 한상 잘 보고 갑니다 ^^
    한국적 음식으로 가득차 있어 너무 보기좋네요 ㅎ
    맛은 당연히 기본이겠죠 ??
    답글

  • 호박잎으로 쌈해먹으면 상당히 맛나죠 ㅋㅋㅋ

    -ㅁ- 저런 진수성찬은 주말에나 맛보는데 ㅎㅎㅎ;;

    좋은글 잘보고 가요~ ^_^;
    답글

  • 꽃기린 2011.06.27 13:33

    정말 호박잎쌈이 간절해져요, 노을님...
    울외는 처음 보는 듯한 요리에요.
    주부라면 일주일 편안하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담빛 2011.06.27 14:03 신고

    저희 엄마도 호박잎 따서 챙겨주고 그러시는데...
    파는건 영 좋지 않더라구요..
    엄마표가 최곤데~@@
    답글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11.06.27 14:14 신고

    울외와 장록은 처음 보는 듯 합니다...
    보기만 해도.. 행복해집니다... ㅎㅎ
    답글

  • appletea 2011.06.27 14:34

    맛난 한주의 반찬이 만들어졌군요.
    울외가 뭔가요 ..? 장록도 모르는거고 ..ㅎ
    죽순을 저리초무침해서 먹어도 되는군요...몰랐네요.
    죽순은 중국요리에만 넣는지 알앗으니..ㅋㅋ
    정말 엄마가 그리운 밥상이네요 ...저도 그리워요 ..^^
    한주 또 잘보내세요 6월 마무리도 잘하시구요 .
    답글

  • Favicon of https://sewingmom.tistory.com 소잉맘 2011.06.27 16:29 신고

    막상 반찬을 하려고 하면 해먹을것이 없는데~
    그건 그만큼 시야를 넓게 보려고 하지 않아서 그런것 같아요~
    울외 한번도 먹어보지 못한 반찬이예요~
    이렇게 시간이 지나다 보면 나중에는 정말 인스턴트뿐이 먹을 것이 없어질것 같아요.
    딸에게 모두 잘 알려주세요~^^
    한주의 시작이 벌써 마무리가 되어갈 시간이 되었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 2011.06.27 16:41 신고

    정말 진수성찬이에요!!
    푸짐한 음식들에 마음까지 푸짐해지는 느낌? 이에요 ㅎ
    답글

  • 해피트리 2011.06.27 17:46

    두고두고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이에요^^
    호박잎 쌈이 먹고 싶네요~ㅎ
    답글

  • 구름꽃 2011.06.27 19:45

    무쇠솥 밥 위에 쪄먹던 우엉잎...호박잎이...그리워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qubix.tistory.com 큐빅스™ 2011.06.27 22:09 신고

    풍부한 밥상이네요..^^
    정성 가득한 반찬에 입맛이
    절로 생길듯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mindme.net 마음노트 2011.06.27 22:15 신고

    정겨운 글 잘읽었습니다.
    반찬을 보니 익숙한 정감이 묻어나네요.
    요즘 한정식을 가도 필요없는 반찬이 너무 많이 나오는데...
    포스팅에 소개된 반찬 두어가지만 해도 뚝딱 밥한그릇 먹겠습니다.
    답글

  • 저는 호박잎과 우엉잎이 땡기네요 ^^
    다른음식들도 먹고 싶구요 ㅎㅎ

    저녁노을님 행복한 밤 되시구요~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