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하다는 아내의 말에 남편의 황당 문자



휴일, 새벽 같이 일어나 가족을 위해 요리하여 아침밥을 먹이고 아이 둘은 점심 도시락까지 싸서 학교에 갔습니다. 남편 또한 일이 있다며 나가버리자 혼자가 됩니다.

추석 때 시어머님과 형제들이 우리 집으로 모이기 때문에 하나 둘 청소를 하였습니다.
이불과 베개 홑청도 씻어 햇볕과 바람결에 내 늘었습니다.
일을 다 하고 나니 점심시간을 훌쩍 넘긴 시간입니다.
집에 있으면 TV 앞에 앉아 있을 것 같아 인터넷으로 영화를 검색하여 시간 맞춰 용감하게 나갔습니다.
사실, 혼자 영화관을 찾는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니 말입니다.
3시 30분에 가깝게 얼른 표를 사서 막 영화가 시작할 때 들어갔습니다.

  
재미있게 웃고 나와보니 5시 10분으로 아이들 저녁 챙길 시간이 되어 서둘러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버스 안에서 남편에게 문자를 넣었습니다.
"당신 어디야?"
"응. 아직 함양이지. 왜?"
"그냥 심심해서!"
"놀~~고 있네 ㅋㅋ"
"헐~~"









가만히 생각하니 황당하기도 하고 서운함이 밀려왔습니다.
그래도 뭐하는 지 궁금해 문자를 보냈는데.....
'놀~~고 있네'라고 하니 말입니다.

물론, 웃자고 한 말인 줄은 알지만, 그래도 이건 아닌데 말이죠.
가만히 뒤돌아보면 나 또한 상냥하지 못하고 그렇다고 애교가 있는 것도 아니니 되돌아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인지도 모를 일입니다.

 


★ 편안한 가정을 위해 이런 말을 꼭 하자!

1. 여보! 힘들지, 내가 있잖아(배려)
2. 난, 자기밖에 없어(의지)
3. 난, 자길 믿어 힘내(존경)
4. 당신이 사랑스러워요(격려)
5. 자기 멋있다(칭찬)
6. 당신 뜻(생각)대로 해 봐요.(믿음)
7. 괜찮아 ,그럴 수도 있지(용납)
8. 하루종일 아이들하고 힘들었지?(인정)
9. 당신 음식솜씨는 장모님 닮아서 최고야!
10. 사랑해요. 미안해요. 용서해 주세요(사랑과 용서)


며칠이 지난 후 남편에게
"그땐 왜 그런 문자를 보냈어?"
"몰라! 내가 그랬나?"
아무것도 아닌 듯 말을 합니다.
"에잇! 많이 서운했나 보네. 장난이었어."
아무리 부부이지만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돈 들이지 않고 기분좋게 할 수 있는 게 말임을 알면서도 참 안 되는 것 같습니다.

서로 좋은 말을 주고 받는 부부이길 바래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