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통화하다 승객 내리지 않고 지나친 황당한 버스

by 홈쿡쌤 2011. 10. 9.
728x90
반응형


통화하다 승객 내리지 않고 지나친 황당한 버스




이제 가을이 완연합니다.
아침저녁으로 제법 날씨가 쌀쌀해졌습니다.

감기가 찾아온 것 같아 병원 가는 길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카드기의 명랑한 목소리를 들으며 자리에 앉았습니다.
승객도 별로 없는 조용한 차 안에서 어디선가 계속 이야기 소리가 들려 고개를 돌려 찾아보니
버스 기사님이 이어폰을 끼고 통화를 하고 있었던 것.

아무리 그래도 승객의 안전을 위해서 저러면 안 되는데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젠가, TV에서 보니 이어폰을 끼더라도 그 위험성은 크게 나타난 것 봤기 때문입니다.
집중하고 자동차를 몰아도 옆에서 뒤에서 튀어나와 불의의 사고를 당하게 되는 일이 허다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계속되는 통화는 마음을 불편하게 했습니다.



 









몇 정거장을 지나도록 통화는 계속되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내린다는 빨간 불이 들어와 있는데도 그냥 차를 몰고 갑니다.
"아저씨! 아저씨! 차 세워주세요."
파란 신호만 보고 달려 벌써 사거리 신호대를 건너온 상태였습니다.
"아이쿠! 죄송합니다."
".................."
한 정거장을 지나 아무 말 없이 내리는 아주머니의 표정은 그렇게 밝지 않았습니다.


사람의 뇌는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컴퓨터처럼 여러 가지 일을 한번에 못하는 대신, 뇌에서 순서대로 처리하는데,
이것을 처리하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한번에 여러 일을 하는것 처럼 느껴집니다.

사실 운전을 할 때, 자동차의 여러 곳을 컨트롤 합니다. 브레이크, 액셀레이터, 기어 등등. 이 상태에서 전화 하나 더 늘어난다고 큰 차이는 없어 보이지만 뇌에서는 처리해야 할 정보량이 급격하게 많아집니다.

 게다가 통화라는 것이 순전히 말만 하는것이 아니고, 대화할 내용도 생각하는 등 복잡한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실제도 전화 하나만 하더라도 뇌에서 부담하는 정보처리량은 급속도로 늘어납니다.

그러다 보면 운전 중에 생기는 급격한 상황에 평소보다 조금 늦게 반응하지만, 이 조그만 차이로 인해서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전화를 받는 와중에 사람이 정면을 보는 시선이 분산되는 성향이 많아서, 정면을 인지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운전 중 전화를 받으면 간혹 통화내용을 다 알지 못하거나 통화를 하다가 신호대를 한번 지나치는 등의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생각해야 하는데 무시하는 것 같아 저 또한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아주머니가 한 정거장을 지나치고 나자 조용해졌으니 말입니다.

사람의 목숨 하나뿐임을 알았으면 하는 맘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728x90
반응형

댓글41

  • 이전 댓글 더보기